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단독]檢, 감찰중단 외부입김 추적 마무리한듯… 다음은 ‘조국+α’
391 2
2019.12.07 04:36
391 2
PICK 안내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윗선 조준
조국이 직급 낮은 행정관 말 듣고 감찰중단 지시했을 리 없다 판단
조국 부인 등 가족수사 중앙지검보다 동부지검 먼저 신병처리 정할수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의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총무비서관실의 천경득 선임행정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수감 중)에 대한 2017년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을 둘러싸고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청와대 전·현직 관계자를 보면 검찰의 수사 방향을 읽을 수 있다. 지난달 27일 유 전 부시장이 수감되기 전부터 이들은 검찰 출석 통보를 거부하지 않고, 순순히 응하고 있다고 한다.

이제 검찰 수사는 감찰 무마를 부탁하고, 최종 결정한 비서관 이상의 ‘윗선’으로 향하고 있다. 특별감찰반 지휘 보고 체계 밖에서 감찰 중단을 요청한 정황이 드러난 천 행정관 외에 또 다른 ‘윗선’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게 검찰의 시각이다. 박 비서관에게 감찰 지시를 내린 조국 당시 민정수석비서관이 직제상 하위 직급인 천 행정관의 말만 믿고, 유 전 부시장의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는 것은 상식 밖이기 때문이다.

○ 순순히 조사받는 靑 관계자들, 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최근 천 행정관을 불러 당시 이인걸 청와대 특감반장에게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을 요구한 경위를 조사했다. 당시 특감반 지휘 보고 체계에서 이 전 반장의 상관이었던 박 비서관과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사실을 그가 근무하던 금융위원회에 통보한 백 전 비서관은 이미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이 천 행정관을 조사한 건 특감반 감찰 무산을 가져온 ‘외부 입김’에 대한 실체 추적이 상당 부분 마무리됐다는 뜻이다. 2012, 2017년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활동하다 현 정부 출범 후 ‘실세 행정관’으로 불려온 천 행정관은 같은 법조인 출신으로 사법연수원 한 기수 선배인 이 전 반장에게 당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이었던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를 부탁했다. 천 행정관이 이 전 반장을 만나 “피아(彼我) 구분 못 하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진술까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 천 행정관 텔레그램 대화방 멤버 수사도 불가피

검찰은 천 행정관이 청와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50), 김경수 경남도지사(52) 등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과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서 금융권 인사 논의를 한 정황을 확보했다. 이 단체 대화방에는 유 전 부시장이 함께 참여하며 금융권 주요 보직 추천 대상자 등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내용은 2017년 10월 청와대 특감반이 유 전 부시장을 감찰할 당시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이미 드러난 상황이었다. 검찰은 청와대가 유 전 부시장 감찰을 무마해준 이유가 천 행정관 등 여권 실세들이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관련 각종 청탁을 한 것에 대한 대가 관계라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부시장이 징계를 받게 되면 정식 인사 라인이 아닌 관계자들이 금융권 인사를 논의한 사실이 드러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 조국 전 수석, 검찰에서 ‘윗선’ 공개할까


검찰은 4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조 전 수석을 불러 제3자의 청탁이나 지시가 있었는지를 본격 조사할 방침이다. 감찰보고서에 적시된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수준이 어떤 내용으로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 확인되면 감찰 무마라는 직권남용의 행사자가 추려질 수 있다. 구속될 정도로 심각한 비위 혐의임에도 ‘근거 부족’이라는 핑계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산시킨 ‘보이지 않는 손’을 찾아내고 이를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기소하는 것이 검찰의 남은 숙제다.

무마 과정 통로에 있는 조 전 수석에 대한 처벌 수위도 자녀의 입시 비리와 부인의 사모펀드 불법 투자 혐의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보다 서울동부지검에서 먼저 결정할 가능성도 있다. 검찰 내부에선 “조 전 수석이 직권남용 혐의를 혼자 뒤집어쓸 이유가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조 전 수석의 윗선이 드러날 수 있다.

신동진 shine@donga.com·황성호·김정훈 기자


유재수도 텔레그램 털렸대고 (윤건영 천경득 김경수 유재수 금융권인사 결정 대화방 ㅋㅋ)의외로 이분들이 다 개인정보관리를 허술하게하나봐
뭔가 조국도 그렇고 자신감이 넘쳐 안걸릴거란 자신감 ㅋ
아니면 순장조 안되려고 탈출하는 폭로자들이 많았단거겠고 ㅎㅎㅎ
검찰이 밀어붙일땐 증거확보하고 어느정도 확신을 갖고 한거라고 생각했음
이제 안끼는데가 없는 조국선생이 어느선까지 불지 맘같아선 허심탄회하게 다 불었음 좋겠넹 이제 다 내려노아요 조국교수님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웃음빵! 속이뻥! 진실의 주둥이가 터진다! 웃음 폭격 코미디 《정직한 후보》시사회 593 01.28 9177
전체공지 ▶▶ 영화 《클로젯》 예매권 당첨자 발표 109 01.28 9933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3 16.06.07 513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1 15.02.16 217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3681 잡담 조국 클리앙 하나???ㅋㅋㅋ 21 14:06 708
43680 스퀘어 야당의원 인적사항 조사하라 지시에 경찰 내부 반발 6 14:02 238
43679 잡담 원종건은 여러모로 놀랍다 3 13:56 323
43678 스퀘어 서울대 직위해제 조국 담당히 수용 다만 3 13:55 242
43677 잡담 지금 선거문자 돌려도 되는 기간 맞아? 2 13:55 170
43676 스퀘어 현정권의 비위를 수사중이던 윤석열 검찰수사간부 해체와 관련하여, 청와대는 5가지 물음에 대해 국민들에게 답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 13:21 149
43675 스퀘어 임종석 윤석열 정치한다 비판에 검 청 법위에 있나 4 13:11 180
43674 스퀘어 진중권 윤석열 임명도 보여주기식 칼대는 시늉만 하라했는데 1 12:43 200
43673 스퀘어 진중권 우리가 문재인이다 3 12:31 317
43672 스퀘어 사법농단 비판이 정치적으로 소비될때 온전한 사법개혁은 가능할까? 1 12:10 94
43671 스퀘어 서울대 가족비리 조국 직위해제 15 12:00 499
43670 스퀘어 안철수, 바른미래 탈당... "손학규 보면서 당 재건 꿈 접어, 비통한 마음" 9 11:13 263
43669 스퀘어 천안함·연평해전 유족 불러놓고… 김정은 사진 나눠준 靑 2 10:15 255
43668 잡담 문빠들은 왜 자꾸 열등감이래? 13 10:02 482
43667 스퀘어 진보진영도 비례정당?한국당에 뺏길까봐 1 00:34 309
43666 스퀘어 청 수사팀 교체 앞둔 불출석 버티기 2 00:29 201
43665 스퀘어 이성윤에서 다시 막힌 선거개입 관계자 기소 윤석열은 동의했다 4 00:20 248
43664 스퀘어 진중권 미투논란 원종건에 떠나는 순간까지 조국2세 쇼핑하듯,당골라 4 01.28 429
43663 스퀘어 진중권 페북.jpg 3 01.28 434
43662 스퀘어 진중권 황운하가 적격?분위기보니 김의겸도 공천주겠다 1 01.28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