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학력 위조’ 최성해 동양대 총장, 학교법인 이사직 사임
116 3
2019.10.18 11:46
116 3
최성해(66) 동양대 총장이 학교법인 이사 자리에서 물러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동양대 학교법인 현암학원이 지난 14일 누리집에 공개한 이사회 회의록을 보면, 지난 2일 현암학원 이사회는 최 총장이 낸 학교법인 이사직 사임에 관한 건을 의결했다. 이날 회의에는 현암학원 전체 이사 9명 중에서 최 총장을 뺀 8명이 참석했다. 이사들은 전원 찬성으로 최 총장 이사직 사임에 관한 건을 통과시켰다. 최 총장이 현암학원 이사에서는 물러났지만 동양대 총장직은 계속 맡고 있다. 앞서 최 총장은 지난 8월30일 ‘일산상의 이유’로 사임서를 현암학원 이사회에 제출했다. 

최 총장은 지난달 3일부터 조국(54) 법무부 전 장관 딸(28)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위조됐다고 꾸준히 주장해왔다. 최 총장은 이 과정에서 “교육자의 양심을 건다”고도 했다. 하지만 이후 최 총장 자신이 허위 학력을 사용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최 총장은 지금까지 ‘1978년 단국대 상경학부 4년 수료·1993년 워싱턴침례신학대학교 대학원 교육학 석사’ 등의 학력을 사용했는데 모두 가짜인 것으로 밝혀졌다. 최 총장은 실제 단국대를 중간에 그만둔 제적생이었고, 워싱턴침례신학대에는 교육학 석·박사 과정이 아예 존재하지 않았다.

김일우 기자 cooly@hani.co.kr


http://naver.me/x5KF7bjt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역대급 스케일 속편! 드웨인 존슨x잭 블랙 《쥬만지: 넥스트 레벨》 ➖예매권➖ 증정 655 11.21 1.6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33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20 - 이모지(emoji) 모두 사용가능하게 적용] 05.21 1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4 16.06.07 490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7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203 스퀘어 靑대변인 고민정 "곳간 재정 쌓아두면 썩어버리기 마련" 31 11.11 624
3202 스퀘어 문의장, 일본·멕시코 순방 마치고 귀국…'징용해법' 입법 추진 (=토왜다 토왜여, 니들 돈으로 해 시foot) 5 11.11 198
3201 스퀘어 11월 1∼10일 수출 20.8% 감소…반도체 33%↓(종합) (미쳤다 미쳤어) 6 11.11 274
3200 스퀘어 격차 벌린 이낙연.."안정론 47.9% vs 견제론 44.6%" 5 11.11 218
3199 스퀘어 靑 "이제는 성과로 평가 받아야…전반기는 대한민국의 틀을 바꾸는 전환의 시기, 후반기엔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도약하겠다" 11 11.10 319
3198 스퀘어 문재인 정부의 北선원 강제추방에 英의원 “사실상 사형선고”...유럽으로도 비판 확산 조짐 9 11.10 393
3197 스퀘어 [속보] 靑 "윤석렬, 대통령에 '조국 반대' 면담 요청 없었다" 3 11.10 425
3196 스퀘어 文대통령, 19일 오후 8시 ‘국민과의 대화’…100분간 생방송 21 11.10 517
3195 스퀘어 [단독] "'선상 살인 혐의' 北주민 북송, 靑 안보실이 결정했다" 10 11.10 421
3194 스퀘어 전해철, ‘옛 경쟁자’ 이재명 위해 대법원에 탄원서 3 11.10 152
3193 스퀘어 검찰 '억대 뇌물수수 혐의' 원유철 의원에 징역 8년 구형 but 한국당, 통합추진단장에 원유철 내정..보수통합 속도 4 11.10 176
3192 스퀘어 재일교포 강상중 교수 日紙와 인터뷰 “한국은 역사에 구속됐고, 일본은 역사 너무 몰라” 9 11.09 365
3191 스퀘어 黃, 보수통합 팀장에 유승민·조원진과 일해본 원유철 1 11.09 155
3190 스퀘어 "韓 반도체 소재 국산화해도 경쟁력 없다" 13 11.09 477
3189 스퀘어 日불매 덮친 유통가…백화점 -4.3%·대형마트 -11% 후퇴 12 11.09 395
3188 스퀘어 "미 인도-태평양 전략 핵심은 대 중국 공조 강화…기여도 따라 동맹 서열 변화 불가피” 11.09 93
3187 스퀘어 황교안 "文정권 2년반, 총체적 폐정…남은 기간 나라가 버텨낼지 두려워" 5 11.09 272
3186 스퀘어 체육회, 이사회서 2024 동계유스올림픽 유치 계획 의결... "서울, 평양, 강원도 공동개최 계획 중" (ㅆㅂ?????????) 8 11.09 330
3185 스퀘어 [KBS여론조사] 공수처 설치 찬성 62.8%, 이낙연 총리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1위 13 11.09 446
3184 스퀘어 경기 악화로 세금은 덜 걷히는데 정부 씀씀이는 크게 늘어, 나라 살림이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2 11.09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