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진중권 "김어준의 조국백서? '조국 흑서'는 내가 쓰겠다"
335 8
2020.01.14 14:32
335 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3&aid=0003500383


진중권 (57·사진) 전 동양대 교수가 친여(親與) 인사들이 ‘조국백서(白書) 추진위원회’를 만든 것과 관련 "백서가 있으면 흑서(黑書)도 있어야 한다"며 " ‘조국 흑서’는 내가 쓰겠다"라고 했다.

최근 친문(親文) 세력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진 전 교수는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여러분의 후원금은 안 받는다. 그 돈 있으면 난민, 외국인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돕는 데에 기부해달라"고 썼다.


앞서 김민웅 경희대 교수, 방송인 김어준씨, 역사학자 전우용씨 등 친여 성향 인사들이 참여하는 '조국 백서추진위원회'는 지난 11일 "‘조국 백서’ 발간을 위한 모금에 9329명이 참여해 목표액인 3억원을 모았다"고 해 논란이 일었다.

진 전 교수는 친여 인사들이 ‘조국 백서’를 펴내려는 것에는 부산·경남(PK) 친문(親文) 세력이 조 전 장관을 대선 후보로 다시 내세우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했다. 최근 청와대가 국가인권위원회에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한 국민 청원을 전달한 것도 이런 맥락이라는 것이다. 청와대는 13일 노영민 비서실장 명의로 ‘검찰이 조 전 법 장관 수사 과정에서 저지른 인권침해를 국가인권위가 조사해달라’는 국민 청원을 국가인권위에 송부했다.

진 교수는 "인권위에서 한 번 세척한 후, (조 전 장관을) 선거에 내보내 ‘명예회복’시킨 후 대선주자로 리사이클링(재활용) 하겠다는 뜻"이라며 "그때까지 지지자들의 신앙을 계속 뜨겁게 유지시키려면 이런 (백서 발간) 작업이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진 교수는 "최근 조 전 장관의 박종철-노회찬 참배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그게 흔히 정치인들이 전형적으로 출사표 던질 때 하는 퍼포먼스"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2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등과 함께 경기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을 찾아 고(故) 박종철과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을 참배한 바 있다.

앞서 조국백서추진위는 지난 8일 백서를 만들기 위해 모금을 하겠다고 밝혔는데 사흘 만인 11일 후원금 3억원을 모금했다. 조국백서추진위는 "조 전 장관 후보 지명부터 시작된 검찰과 언론의 ‘조국 죽이기’에 맞서 대항했던 시민들이 함께 만드는 백서"라며 "전대미문의 ‘검(찰)란’과 ‘언(론)란’, 그에 맞선 시민의 촛불을 기록으로 남기고자 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진보 진영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조 전 장관을 지지해 온 소설가 공지영은 "조국백서 발간하는 데 무슨 3억원이 필요하냐"며 "진보팔이 장사라는 비난이 일어나는 데 대해 해명해주시길"이라고 지적했다.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연기장인들 총출동! 신혜선x배종옥의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무대인사 시사회 146 13:30 1429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아카데미가 선택한 최고의 음악영화 25주년 기념 재개봉! 《샤인》➖예매권➖ 증정 784 02.14 3.1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0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7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5 15.02.16 220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267 스퀘어 진중권, '丁총리 옹호' 민주당에 "적반하장이 文정권 특색" 2 02.15 145
4266 스퀘어 이낙연,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에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 5 02.15 199
4265 스퀘어 ‘4월 총선=한일전’ 포스터 등장… 한일관계 총선 변수로 부상하나 27 02.15 601
4264 스퀘어 "손님 적어 편하겠다" 농담이라던 정세균...총리실은 옹호글 나오자 곧장 "사장 아닌 직원에 한 말" 9 02.15 327
4263 스퀘어 친문 지지자 민주당 대신 임미리 교수 잇달아 신고 폐북 몰려가 맹비난도 8 02.15 246
4262 스퀘어 '사드 비용 부담' 김관진 애매한 발언, 4년만에 부메랑 02.15 153
4261 스퀘어 정부 씀씀이 커졌는데 ‘세수 펑크’…세금주도성장 빨간불 1 02.15 154
4260 스퀘어 '세금 잔치 끝났다'···문재인 정부, 5년 만에 세금 1조 3천억원 적자 6 02.15 423
4259 스퀘어 진중권 "문빠들이 또 임미리 신상 턴다···'文주주의' 소통법" 3 02.15 214
4258 스퀘어 민주당 "정세균 발언, 식당 종업원 40년만에 만나 친근감을 표한 것" 3 02.14 276
4257 스퀘어 그들의 태반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고 태블릿 피시가 세상에 알려진 뒤 국민이 박근혜 탄핵을 요구하면서 거리에 나섰을 때 뒷전에서 눈치를 살피던 기회주의자들이었다. 8 02.14 351
4256 스퀘어 [순간포착]“요새 커피가게 다 잘돼” 총리발언 논란 17 02.14 545
4255 스퀘어 정세균 "코로나 덕에 손님 적어 편하겠다" 8 02.14 264
4254 스퀘어 장하성도 내일 출신 민주당 궁색한 안철수 핑계 1 02.14 140
4253 스퀘어 여당 심판론에 힘 실은 중도층 민주당 빨간불 1 02.14 145
4252 스퀘어 임미리교수 민주당 국민의 소리 경청하길 1 02.14 89
4251 스퀘어 임미리 교수 벌써부터 신상털려 셀프 이력 공개 맞대응 3 02.14 241
4250 스퀘어 문정부 공격수 김태우 의원되면 면책특권으로 비리폭로 3 02.14 200
4249 스퀘어 유시민 건도 수면 위로 올라오나? 시선 쏠린 5년전 신라젠 공소장 5 02.14 313
4248 스퀘어 조선족이 일으킨 최악의 살인사건 7 02.14 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