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우리들병원 기자회견 예고편 윤총경은 어딜가도 안빠져
194 1
2019.12.11 06:47
194 1
한국일보
버닝썬 윤 총경, 우리들병원 소송 신혜선씨에 “은행 경매 홀딩시켜 놔” 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2019.12.11. 오전 4:43
화나요 후속기사원해요 좋아요 평가하기 16
4
요약봇beta

글자 크기 변경하기

SNS 보내기


양정철은 “곧 금감원장 인사 나니까 살펴보죠”

본보, 통화 녹음파일ㆍ텔레그램 메시지 입수

원본보기
[저작권 한국일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신혜선씨가 2017년 8월 중순 주고 받은 텔레그램 메시지. 신씨가 신한은행 대출사건 요지를 설명하며 도움을 요청하자, 양 원장이 금감원장 인사 이후에 살펴보는 게 어떠냐고 응답한다.


문재인 정부의 ‘경찰 실세’로 통했던 윤규근 총경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재직 당시 여권 친문 인사와 가까운 신혜선(63)씨 대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당 국회의원의 메신저 역할을 하며 민간은행 업무에 관여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구체적인 정황이 나왔다.

10일 한국일보가 입수한 신씨와 윤 총경 사이의 통화 녹음파일에 따르면, 윤 총경은 문 대통령 당선 석 달 뒤인 2017년 8월 중순 신씨의 서울 청담동 레스토랑 빌딩이 경매로 처분될 상황에 놓이자 신씨에게 전화로 여러 조언을 했다. 해당 빌딩은 A은행의 담보물로, 신씨가 이자를 제때 내지 못해 언제라도 처분될 수 있는 상태였다.

윤 총경은 불안해하는 신씨에게 “일단은 (연임을 앞두고 있는 A은행) K행장의 거취가 안정화 될 때까지는 뭘 할 수가 없다. 연임하고 바로 연결시켜서 해줘야 되는 것이라고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얘기한다”고 말했다. 윤 총경은 이어 “행장의 거취가 결정된 다음에 본격적으로 얘기할 수 있다. 어느 정도 결정되면 (정 의원이) 연락을 드릴 거다”라고 전했다. 신씨는 평소 윤 총경을 ‘막내’로 지칭할 정도로 친분이 깊었던 터라, 윤 총경이 신씨와 알고 지내던 정 의원의 입장을 대신 전하며 신씨를 안심시킨 것이다.

신씨가 그럼에도 은행 측 결정으로 빌딩이 매각될 것을 계속 걱정하자, 윤 총경은 “(A은행에) 홀딩 하라고 해놨어요. 하지 말라고.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윤 총경의 발언을 유추해 보면 자신이 은행 측에 경매 중단을 직접 요청했거나, 정 의원 측이 취한 조치를 신씨에게 그대로 전달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 의원은 2016년 총선에서 당선된 후 신씨에게 ‘당선증을 바칩니다’라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며 고마움을 표시했으며, 당시 은행업무에 영향력이 미치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었다.

신씨는 윤 총경과 통화 전후로 여권 인사들과 막역한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 및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도 연락했다. 통화녹음에 따르면 김 회장은 신씨에게 “(양 원장을) 정말 많이 도와주시지 않았냐, 본인도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양 원장이 갖고 있던 감사마음을 신씨에게 전했다. 신씨는 이후 윤 총경과 통화했고, 양 원장에게 전달할 목적으로 윤 총경에게서 신한은행 대출사건 개요를 정리한 문구를 텔레그램으로 받았다. 윤 총경은 신씨에게 ‘신한은행 측의 채권양도 계획을 관련 수사 및 소송 종료 시까지 중단시키는 것이 긴급’이라고 적어 보냈다.

양 원장이 텔레그램에서 “이 방입니다.^^”라며 신씨를 대화방으로 초대하자, 신씨는 곧바로 양 원장에게 해당 내용을 전달했다. 양 원장은 그러자 텔레그램으로 “곧 금감원장 인사가 나니까 그 후에 살펴보도록 하는 게 어떨까요?”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신씨를 달랬다.

양 원장은 앞서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신한은행 대출 관련해 경찰과 금융기관에 얘기해줄 수 있냐고 하길래 야멸차게 할 수가 없어서 부탁은 하겠다고 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신씨는 2009년 친문 인사와 가까운 이상호 우리들병원 회장을 연대보증인으로 해 청담동 건물을 담보로 신한은행에서 260억원을 대출받았지만, 2012년 6월 이 회장이 산업은행으로부터 1,400억원을 빌리는 과정에서 신한은행 대출 연대보증인에서 빠지자 빚을 떠안게 됐다.

신혜선씨 기자회견이 기대되네 우리들병원 대출금 1400억중에 얼마나 문씨 정치자금으로 쓰였을까 문재인 잠못자겟엉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시대를 초월한 명작! 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티모시 샬라메 《작은 아씨들》시사회 932 01.17 1.6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2020년 DC 코믹스 선두주자! '할리 퀸' 《버즈 오브 프레이》➖예매권➖ 증정 1008 01.14 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2 16.06.07 510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5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9 15.02.16 216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890 스퀘어 디재스터文, “정세균 총리 임명으로 이루려는 가치, 삼권분립보다 커” 13 01.14 354
3889 스퀘어 인권위, '조국 가족 인권침해' 국민청원 공문 청와대에 반송 17 01.14 523
3888 스퀘어 "예전의 안철수 아니다…권력의지 갖고 있어 실패하지 않을 것" 9 01.14 279
3887 스퀘어 이낙연 경희궁자이로 전세 들어가고 가지고 있는 집은 잠원동아 ㅋㅋㅋㅋㅋ 8 01.14 446
3886 스퀘어 이낙연, 이임식 마다하고 문앞서 작별 인사 "최고의 행운이었다" 1 01.14 148
3885 스퀘어 20대국회 14명째 의원직 상실..한국당 10명 vs 민주당 0명 1 01.14 218
3884 스퀘어 갤럽 여론 조사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40%, 무당(無黨)층 25%, 자유한국당 20%, 정의당 6% / 선거 기대: 정부 지원 위해 여당 다수 당선' 49% vs '견제 위해 야당 다수 당선' 37% 9 01.14 335
3883 스퀘어 "윤석열 총장을 신뢰하십니까?"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 답변 6 01.14 359
3882 스퀘어 진중권 “(조)국아, 너는 대체 어떤 종류의 사람이니?” 3 01.14 262
3881 스퀘어 다시 보니 소름돋는 문잘알 외국인 6 01.14 515
3880 스퀘어 진중권 "김어준의 조국백서? '조국 흑서'는 내가 쓰겠다" 8 01.14 302
3879 스퀘어 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 없다”[전문] 9 01.14 212
3878 스퀘어 박원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위해 남·북·미 군사훈련 잠정 중단해야" (그놈의 부칸부칸부칸부칸부칸) 10 01.14 297
3877 스퀘어 문 대통령 "檢개혁 조국 기여 굉장히 컸다…고초겪어 마음의 빚" 29 01.14 541
3876 스퀘어 황교안 "이번 총선 목표는 과반 이상" 14 01.13 361
3875 스퀘어 “이중조사 덜 받는다”…시민 체감할 변화는? 01.13 108
3874 스퀘어 법무부, 檢직접수사부 축소…중앙지검 반부패부 '반토막' 10 01.13 243
3873 스퀘어 반년 만에…與 “살아있는 권력 휘두르는 ’정치검찰’ 필요 없어” 20 01.13 352
3872 스퀘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직을 검찰기득권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주광덕 의원과 내통세력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 6 01.13 165
3871 스퀘어 [1보] 선관위 "비례○○당 명칭 사용 불허" 1 01.13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