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예산안 처리후 화장실간다며 그대로 도망간 문희상
371 5
2019.12.11 06:27
371 5
조선일보
예산안 기습표결한 文의장, 화장실서 '의사봉' 넘기고 국회 떠나 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2019.12.11. 오전 3:07
화나요 후속기사원해요 좋아요 평가하기 18
4
요약봇beta

글자 크기 변경하기

SNS 보내기
[예산안 일방처리]

예상 깨고 예산안을 '1번 안건'으로 상정, 野의 저지 무산시켜
한국당 "아들 공천 대가냐" 항의하자 野수정안 토론까지 차단
文, 화장실 간다며 자리 피한 후 주승용에 전화해 사회권 이양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일 더불어민주당과 범여 군소 정당들의 이른바 '4+1 협의체'가 만든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을 국회 본회의에 전격 상정했다. 통상 예산부수 법안을 먼저 의결한 뒤 예산안을 처리하는 관행을 깨고 예산안을 먼저 상정한 것이다. 문 의장은 또 자유한국당이 제출한 예산안 수정안에 대해선 토론 종결을 시키면서 무산시켰다. 야당에선 "의장이 중립은커녕 여당 편만 들었다" "중립적으로 사회를 봐야 할 국회의장이 여당의 하수인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문 의장은 이날 밤 속개된 본회의에서 예상을 깨고 내년도 예산안을 '1번 안건'으로 올렸다. 당초 한국당은 안건 목록상 예산안 앞에 위치한 예산부수법안에 대해 수정안을 줄줄이 제출하며 사실상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효과를 낼 계획이었다. 문 의장이 관행을 무시하고 상정 순서를 바꾸면서 무산시켜 버린 것이다.

문 의장의 예산안 상정에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고함을 지르며 항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의 구호는 "이게 민주주의냐" "의회 독재 문희상은 사퇴하라"에서 점차 "공천 세습" "아들 공천" "공천 대가" 등으로 바뀌었다. 문 의장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문 의장이 지역구(경기 의정부갑)를 아들 석균씨에게 물려주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민주당에서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았던 석균씨는 작년 11월 당 지역위원회 상임부위원장에 임명됐었다.

고성이 이어지자 문 의장은 한국당이 제출한 예산안 수정안 토론을 위해 단상에 오른 조경태 의원에게 "토론을 포기하시는 겁니까"라고 말했다.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는 문 의장에게 "제안설명 할 시간을 달라"고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문 의장은 곧장 토론 종결을 선포했다.

문 의장은 곧이어 '4+1 협의체'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수정안을 곧바로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문 의장은 예산안 통과 후 정회를 선포한 뒤 퇴장했다. 문 의장은 이후 본회의 사회권을 주승용 국회부의장에게 이양하고 국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의장이 '몸이 불편하다'며 화장실에 간다고 했는데 화장실에서 전화로 (본회의) 사회권을 이양했다"며 "비열한 꼼수 국회의장에게 전 세계가 혀를 찰 일"이라고 했다. 문 의장이 퇴장한 뒤엔 주 부의장이 사회권을 받아 편법으로 순서가 뒤바뀐 예산안 부수 법안 처리를 이어갔다. 기획재정부 차관 출신인 송언석 한국당 의원은 "세입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불법적인 날치기 예산이 처리되는 데 국회의장이 합심한 것"이라고 했다.

문 의장의 이날 모습은 그간 여야 간 합의를 중시하며 의회주의자를 자처했던 과거 그의 행보와는 대비된다는 비판이 나왔다. 문 의장은 작년 7월 20대 후반기 국회의장에 취임하며 "대화와 타협, 협치를 통한 국정 운영은 20대 국회의 숙명"이라며 "남은 2년은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최우선"이라고 했다.

그러나 문 의장이 정국 고비 때마다 여당 편을 들면서 중립성 시비를 자초했다. 지난 10월엔 문 의장이 해외 순방 중 "(내년 총선에서) 과반이 아니라 (전체 의석의) 3분의 2를 어느 당이든 몰아줬으면 한다"고 했던 발언이 논란이 됐다. 문 의장은 민주당이 밀어붙이는 공수처 설치법 등에 대해 "지금 검찰 개혁은 시행령 등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는데, 입법을 하지 않으면 '앙꼬 없는 찐빵'이 된다"고도 했다. 노골적으로 청와대와 여당 편을 든 것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에선 "문 의장이 선거법과 공수처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서도 민주당이 원하는 대로 다 해줄 것이 뻔하다"며 "국회의장이 이런 식으로 정쟁의 중심에 선 것은 처음 본다"는 말이 나왔다.


국회의장이 여당편이네 ㅋㅋ 지들맘대로 쥐락펴락 하겠네
으휴 한숨난다 이렇게 속수무책 당하는가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시대를 초월한 명작! 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티모시 샬라메 《작은 아씨들》시사회 930 01.17 1.6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2020년 DC 코믹스 선두주자! '할리 퀸' 《버즈 오브 프레이》➖예매권➖ 증정 1007 01.14 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2 16.06.07 510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5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9 15.02.16 216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890 스퀘어 디재스터文, “정세균 총리 임명으로 이루려는 가치, 삼권분립보다 커” 13 01.14 354
3889 스퀘어 인권위, '조국 가족 인권침해' 국민청원 공문 청와대에 반송 17 01.14 523
3888 스퀘어 "예전의 안철수 아니다…권력의지 갖고 있어 실패하지 않을 것" 9 01.14 279
3887 스퀘어 이낙연 경희궁자이로 전세 들어가고 가지고 있는 집은 잠원동아 ㅋㅋㅋㅋㅋ 8 01.14 446
3886 스퀘어 이낙연, 이임식 마다하고 문앞서 작별 인사 "최고의 행운이었다" 1 01.14 148
3885 스퀘어 20대국회 14명째 의원직 상실..한국당 10명 vs 민주당 0명 1 01.14 218
3884 스퀘어 갤럽 여론 조사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40%, 무당(無黨)층 25%, 자유한국당 20%, 정의당 6% / 선거 기대: 정부 지원 위해 여당 다수 당선' 49% vs '견제 위해 야당 다수 당선' 37% 9 01.14 335
3883 스퀘어 "윤석열 총장을 신뢰하십니까?"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 답변 6 01.14 359
3882 스퀘어 진중권 “(조)국아, 너는 대체 어떤 종류의 사람이니?” 3 01.14 262
3881 스퀘어 다시 보니 소름돋는 문잘알 외국인 6 01.14 515
3880 스퀘어 진중권 "김어준의 조국백서? '조국 흑서'는 내가 쓰겠다" 8 01.14 302
3879 스퀘어 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 없다”[전문] 9 01.14 212
3878 스퀘어 박원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위해 남·북·미 군사훈련 잠정 중단해야" (그놈의 부칸부칸부칸부칸부칸) 10 01.14 297
3877 스퀘어 문 대통령 "檢개혁 조국 기여 굉장히 컸다…고초겪어 마음의 빚" 29 01.14 541
3876 스퀘어 황교안 "이번 총선 목표는 과반 이상" 14 01.13 361
3875 스퀘어 “이중조사 덜 받는다”…시민 체감할 변화는? 01.13 108
3874 스퀘어 법무부, 檢직접수사부 축소…중앙지검 반부패부 '반토막' 10 01.13 243
3873 스퀘어 반년 만에…與 “살아있는 권력 휘두르는 ’정치검찰’ 필요 없어” 20 01.13 352
3872 스퀘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직을 검찰기득권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주광덕 의원과 내통세력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 6 01.13 165
3871 스퀘어 [1보] 선관위 "비례○○당 명칭 사용 불허" 1 01.13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