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인터폴 ‘적색수배’ 한 달…윤지오 소재 파악 안 돼”
350 6
2019.12.10 12:58
350 6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고 장자연 리스트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에 휩싸여 결국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의 적색 수배가 내려진 윤지오(32)씨의 소재가 현재 확인이 안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9일 “(윤씨 수사가) 현재 특별한 진전이 없고, 인터폴에 범죄인 인도를 요청할 계획”이라며 “소재 확인이 돼야 하는데, 캐나다 경찰에 협조를 요청해 놓았지만 아직까지 확인이 됐다는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윤씨가) 캐나다에 없다면 다른 나라와 공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6일 인터폴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사기 혐의로 수사 진행 중인 윤씨에 대한 심의를 거쳐 적색수배를 내렸다. 적색 수배는 인터폴의 수배 단계 중 가장 강력한 조치로, 세계 190개국 사법당국에 관련 정보가 공유된다.

경찰은 윤씨가 거주 중인 캐나다 현지 수사당국에 형사사법 공조도 요청했다. 또 지난달 말 외교부에 윤씨의 여권 무효 신청서를 전달한 바 있다. 여권 무효화는 신청 이후 두 달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윤씨는 올 초 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윤씨는 경호 비용·공익제보자 도움 등을 명목으로 후원을 받은 뒤, 지난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했다. 윤씨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나 출국 후 현재까지 귀국하고 있지 않다.

한편 윤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인터폴 적색수배는 살인자 , 강간범 등 강력 범죄자에게 내려지는 것으로 저에게는 애초 해당되지 않는다”며 “경찰의 현재 행위는 공익제보자 보호법, 무죄추정의 원칙을 위배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4533443

안민석이 데려오면 되겠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전도연x정우성 ‘돈 앞에선 아무도 믿지마’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쇼케이스 시사회 96 03:00 63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웃음빵! 속이뻥! 진실의 주둥이가 터진다! 웃음 폭격 코미디 《정직한 후보》시사회 626 01.28 1만
전체공지 ▶▶ 영화 《클로젯》 예매권 당첨자 발표 110 01.28 1.1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3 16.06.07 513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1 15.02.16 217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988 스퀘어 황운하 총선 끝나고 조사받겠다 검에 입장전달 16 01.27 463
3987 스퀘어 진중권 박지원 민주당 가고,싶나? 2 01.27 347
3986 스퀘어 국민참여재판 극찬했던 조국 본인 재판선 거부했다 8 01.27 490
3985 스퀘어 더불어 민주당 총선 인재 영입 13호 01.27 324
3984 스퀘어 진중권 “임종석 정계복귀? 국민 개·돼지로 보는 것” 6 01.27 273
3983 스퀘어 메르스때는 청이 컨트롤 타워라더니 문대통령 질본에 격려전화 5 01.26 490
3982 스퀘어 이성윤의 설득 법무부 통해 최강욱 소환해 보겠다 2 01.26 212
3981 스퀘어 의협 중,입국자 전수조사해야 입국금지도 고려해야 1 01.26 156
3980 스퀘어 한 자리로 좁혀진 민주 한국 지지율 요동치는 총선 판세 1 01.26 246
3979 스퀘어 윤석열 수사팀 해체말라 국민청원 30만 돌파 01.26 151
3978 스퀘어 진중권 민주당 툭하면 노무현 대통령 팔아먹는데 10 01.26 495
3977 스퀘어 서울 자택에서 위조했다던 ‘표창장’, 흔적은 '동양대 조교실 컴퓨터'에서…앞뒤 안맞는 검찰 ‘증거’ 8 01.26 517
3976 스퀘어 다시보는 대통령의 말과 달라진 행동들 3 01.26 415
3975 스퀘어 문정권 버팀목은 태극기 부대 문빠 40프로만을 위한 꼴통 전략 9 01.25 482
3974 스퀘어 이석윤 윤석열 패싱 논란 해명 설 전날 밤 보고 6 01.25 335
3973 스퀘어 진중권, 임종석 출마설에 "가족 지켜라, 제2 조국사태 날 수도" 11 01.25 524
3972 스퀘어 [박정훈 칼럼] 무능한 줄로만 알았는데 '선수'였다  14 01.25 617
3971 스퀘어 한국 年성장률·실업률, 美에 동반 역전... 외환위기 후 처음 (DISASTER! 국난!) 3 01.25 227
3970 스퀘어 이성윤 윤석열 건너 뛰고 추미애 직접 사무보고 8 01.25 425
3969 스퀘어 부추긴다고 패가망신말라 제2의 조국사태 날수도 5 01.25 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