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진중권 “임종석 정계복귀? 국민 개·돼지로 보는 것”
343 6
2020.01.27 01:47
343 6

진중권 “임종석 정계복귀? 국민 개·돼지로 보는 것”


페이스북에 ‘임종석 단상’ 글로 강력 비판


[서울신문]


“공적 약속 두 달만에 뒤집으려 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6일 정계복귀설이 나오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유명한 영화의 대사대로 국민 알기를 아예 ‘개, 돼지’로 보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종석 단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1999년쯤 베를린으로 촬영 온 임 전 실장을 가이드했다고 밝히고 “그때 그에게 ‘이제 뭘 할 거냐?’라고 물었더니 ‘진보세력의 정치적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곤 “진보정당 하겠다는 얘기인 줄 알고 ‘잘 생각했다. 응원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에 들어가더라. 얼마나 황당했던지”라고 덧붙였다.

이어 “젊은 피 수혈이니 뭐니 해서 정치권에 들어온 게 바로 엊그제 같은데 그 젊은 피 정치인이 작년 11월에 갑자기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제도권정치를 떠나 통일운동에 전념하겠다고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갑작스런 정계은퇴의 경위나 배경을 놓고 구구한 억측도 나오고 있으나 어느 경우든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다짐은 늘 좋은 것이니 그 결정을 비아냥거릴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 전 실장이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서며 총선 출마설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민주당에서 다시 그를 부르는 모양이다. 본인도 나갈 생각이 있고. 그런데 해놓은 말이 있으니 뭔가 구실이 필요해진 거다. 그래서 지금 이해찬과 이낙연이 나서서 바람을 잡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24일 이낙연 전 총리는 기자들에게 “임 전 실장과는 간간이 통화한다”며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 있는 분이어서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강력한 요구도 있었지만 본인의 선언도 있고 해서 여러 고민을 하는 것 같다”며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이 전 총리의 말에 그냥 웃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정치인이 국민 앞에서 ‘은퇴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그것도 누가 시킨 게 아니라 본인이 자발적으로. 국민들 앞에서 한 그 공적인 약속을 그것도 불과 두 달만에 뒤집으려 하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유명한 영화의 대사대로 이 분들이 국민 알기를 아예 ‘개, 돼지’로 보는 거다. 자기들이 뭔 짓을 해도 국민들은 주는 대로 받아먹고, 시키는 대로 짖을 거라 믿기에 저러는 거다”라고 강력 비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81&aid=0003061201&date=20200127&type=1&rankingSeq=3&rankingSectionId=100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연기장인들 총출동! 신혜선x배종옥의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무대인사 시사회 275 02.18 464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아카데미가 선택한 최고의 음악영화 25주년 기념 재개봉! 《샤인》➖예매권➖ 증정 819 02.14 3.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1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7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5 15.02.16 220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317 스퀘어 중국인 유학생 “우리가 환자냐” 기숙사 격리 거부 7 02.18 165
4316 스퀘어 유시민 "임미리 칼럼은 저질…민주당 고발은 미련한 짓" 14 02.18 292
4315 스퀘어 [단독] 탈원전 직격탄 두산重, 2,600명 명퇴 받는다 15 02.18 325
4314 스퀘어 "총리·장관도 타는데, 대통령 전용기?"…공군3호기 '신분' 논란 7 02.18 133
4313 스퀘어 강경화 "중국 요청 있으면 의료진 파견 적극 검토" 14 02.18 231
4312 스퀘어 집권여당 모 국회의원 오늘자 발언: "젊은 사람이 코로나19에 걸렸을 때 흔히 보는 감기 환자와 구분할 수 없다"며 "모든 사람이 감기 치료를 받지 않는다. 그냥 견디면서 나아서 사회생활 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 gisa 9 02.18 246
4311 스퀘어 '검찰개혁 촛불' 돌아온다…22일 광화문서 집회 등 예고 23 02.18 309
4310 스퀘어 [단독]"日, 기소 통제해 무죄율 낮다"는 추미애 정면 반박한 현직 검사 6 02.18 183
4309 스퀘어 청와대 "강경파 지소미아 폐기론 주장, 사실 아니다" 7 02.18 154
4308 스퀘어 [속보]‘조국 백서’ 김남국, 당내 우려에도 금태섭 지역구 출마 재확인 11 02.18 224
4307 스퀘어 김연철 "부칸관광, 철도 도로 퍼주기, 2032년 평양올림픽 등으로 부칸과 관계 모색하겠다" (부칸코인 또 왔드아아아아아 ㅅㅂ) 5 02.18 144
4306 스퀘어 "특정정당 지지·반대 허용해야"…임미리가 쏘아올린 '선거법 개정' 신호탄 2 02.18 119
4305 스퀘어 문 대통령 "비상경제시국…전례 따지지말고 특단대책 모두 내야"(종합) 7 02.18 163
4304 스퀘어 바른미래당 결국 ‘셀프 제명’…홀로 남은 손학규(종합) 4 02.18 141
4303 스퀘어 크루즈 한국인 이송은 대통령 전용기? 알고보니 12년전 해제 14 02.18 272
4302 스퀘어 금태섭 “‘조국 수호’ 총선 안 돼, 김남국 막아내겠다 5 02.18 197
4301 스퀘어 국민이 갚아야할 나랏빚, 文정부 들어 100조↑ 1 02.18 94
4300 스퀘어 한노총 민노총 매일 새벽 5시 초등학교 앞 수백명 몸싸움 1 02.18 125
4299 스퀘어 민주당 정권 심판론 확산에 진땀 추미애 장관 행보가 한몫 9 02.18 252
4298 스퀘어 "대통령 앞에서 그게 할 소리냐" 親文, 반찬가게 주인까지 신상털기 52 02.18 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