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불교계 설선물로 '육포' 보낸 한국당..긴급 회수 소동
418 8
2020.01.20 07:51
418 8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0일 불교계와 한국당 등에 따르면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다. 모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는 황 대표의 설 선물은 상자 안에 포장된 육포였다.

선물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송됐다.

조계종 일각에서는 당일 오전 황 대표의 설 선물이 '육포'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혹해하는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승불교 영향을 받은 조계종에서는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명시적인 계율(戒律)로서 '고기를 먹지 말라'고 하기 보다는 불교 오계(五戒) 중 하나인 '불살생(不殺生·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라)에 따라 다른 생명을 해쳐 음식으로 취하는 것을 금한다.

한국당 측에서는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대표님이 올해 설 선물로 육포를 마련했지만, 불교계 쪽으로는 다른 선물을 준비했던 것으로 안다"며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됐고, 이를 안 뒤 조계종에 사람을 보내 직접 회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회수하면서 잘못 배송이 됐다고 조계종 측에 사과드렸다"고 덧붙였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논란을 불렀다. 합장은 두 손을 모아 상대방에게 예를 갖추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조계종은 보도자료를 내 황 대표에게 '깊은 유감'의 뜻을 표했다.

황 대표는 불교계 반발이 거세지자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eddie@yna.co.kr

ㅋㅌㅋㅌㅋㅋㅋㅋㅋㅋ
이해찬 vs 황교안
둘이 볼만하다 ㅋㅋ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연기장인들 총출동! 신혜선x배종옥의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무대인사 시사회 289 02.18 5064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아카데미가 선택한 최고의 음악영화 25주년 기념 재개봉! 《샤인》➖예매권➖ 증정 830 02.14 3.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1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7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5 15.02.16 220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319 스퀘어 여/야당 지지자가 다함께 공천 바라는 사람.jpg 1 03:20 63
4318 스퀘어 진중권 “586세대가 대통령을 운동권 낡은 정치문화에 가둬 3 01:41 86
4317 스퀘어 중국인 유학생 “우리가 환자냐” 기숙사 격리 거부 7 02.18 191
4316 스퀘어 유시민 "임미리 칼럼은 저질…민주당 고발은 미련한 짓" 14 02.18 308
4315 스퀘어 [단독] 탈원전 직격탄 두산重, 2,600명 명퇴 받는다 15 02.18 341
4314 스퀘어 "총리·장관도 타는데, 대통령 전용기?"…공군3호기 '신분' 논란 7 02.18 139
4313 스퀘어 강경화 "중국 요청 있으면 의료진 파견 적극 검토" 14 02.18 242
4312 스퀘어 집권여당 모 국회의원 오늘자 발언: "젊은 사람이 코로나19에 걸렸을 때 흔히 보는 감기 환자와 구분할 수 없다"며 "모든 사람이 감기 치료를 받지 않는다. 그냥 견디면서 나아서 사회생활 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 gisa 9 02.18 255
4311 스퀘어 '검찰개혁 촛불' 돌아온다…22일 광화문서 집회 등 예고 23 02.18 317
4310 스퀘어 [단독]"日, 기소 통제해 무죄율 낮다"는 추미애 정면 반박한 현직 검사 6 02.18 187
4309 스퀘어 청와대 "강경파 지소미아 폐기론 주장, 사실 아니다" 7 02.18 157
4308 스퀘어 [속보]‘조국 백서’ 김남국, 당내 우려에도 금태섭 지역구 출마 재확인 11 02.18 227
4307 스퀘어 김연철 "부칸관광, 철도 도로 퍼주기, 2032년 평양올림픽 등으로 부칸과 관계 모색하겠다" (부칸코인 또 왔드아아아아아 ㅅㅂ) 5 02.18 147
4306 스퀘어 "특정정당 지지·반대 허용해야"…임미리가 쏘아올린 '선거법 개정' 신호탄 2 02.18 122
4305 스퀘어 문 대통령 "비상경제시국…전례 따지지말고 특단대책 모두 내야"(종합) 7 02.18 167
4304 스퀘어 바른미래당 결국 ‘셀프 제명’…홀로 남은 손학규(종합) 4 02.18 145
4303 스퀘어 크루즈 한국인 이송은 대통령 전용기? 알고보니 12년전 해제 14 02.18 281
4302 스퀘어 금태섭 “‘조국 수호’ 총선 안 돼, 김남국 막아내겠다 5 02.18 200
4301 스퀘어 국민이 갚아야할 나랏빚, 文정부 들어 100조↑ 1 02.18 98
4300 스퀘어 한노총 민노총 매일 새벽 5시 초등학교 앞 수백명 몸싸움 1 02.18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