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영화 <#살아있다>로 액션연기 선보인 박신혜···“30대가 되면서 연기도, 인생도 더 넓어졌죠”
87 1
2020.06.23 16:27
87 1
https://img.theqoo.net/crOzI

잘 때도 옆에 산악용 손도끼를 두고, 문 앞에는 부비트랩을 설치해 놓는다. 위기의 순간 주저없이 아파트 4층에서 뛰어내리고, 몰려드는 좀비들에게 날카로운 아이스픽을 휘두른다. 24일 개봉하는 영화 <#살아있다>의 주인공 김유빈은 배우 박신혜(30)가 이전에 연기했던 인물들과 결이 많이 다르다. 박신혜는 ‘로맨틱 코미디’나 ‘멜로물’의 주인공일 때도 씩씩하긴 했지만 ‘난관앞에서도 울지 않는’ 정도가 고작이었다. 그러나 이번 영화에서는 적극적으로 물리적 수단을 사용하면서 살 길을 찾아낸다.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박신혜는 “기존에는 활동적이고 사랑스런 멜로가 많았는데 이번 역할에서는 액션이나 인간의 본질적인 생존에 관한 모습들을 보여준다”며 “완전히 새로운 모습보다는, 내게 있는 다른 면을 보여주려 했다”고 말했다.

<#살아있다>는 명확한 이유도 모른채 좀비 바이러스가 창궐하면서 집안에 고립된 두 청년의 이야기를 그린다. 박신혜는 맞은 편 아파트에 사는 또 다른 생존자 준우역을 맡은 유아인(34)과 함께 영화를 이끌어 간다. 박신혜와 유아인이 함께 캐스팅되면서 ‘달달한 케미’를 기대하는 팬들이 많았지만, <#살아있다>는 그렇게 평범하게 흘러가지 않는다. 끊임없이 목숨을 위협하는 좀비들 때문에 둘 사이에 로맨스 따위가 끼어들 여지는 없다. 대신 서로에게 살아갈 희망을 던져주는 존재가 된다. 박신혜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는 단순히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정했다”며 “그동안 봐온 좀비극과는 다른 부분들이 신선했고 클리셰도 없고 생존에 관한 것을 전달하는 시나리오가 담백했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에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상대 배우와의 거리감이었다. 유빈과 준우는 영화 초반에는 서로의 존재를 모르고, 무전기 등으로 교류를 시작하고서도 한참이 지나서야 실제로 만난다. 박신혜는 “상대방의 얼굴을 직접 보지 않고 오로지 목소리만 듣고 상상으로 연기를 하는 것이 어색하기도 했고, 화면에도 어색하게 나올까 걱정을 했다”며 “촬영 들어가기전에 리딩을 자주하고, 현장 편집본을 수시로 봤다”고 말했다. 이어 “(편집본을 보니) 다행히 우리가 리딩할 때 주고 받은 느낌과 다르지 않아서 조금 수월해졌던 것 같다”며 “역시 제일 편한 것은 상대방을 보고 연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중략>

만년 청춘스타일 것 같았던 박신혜도 어느새 ‘30대’에 접어들었다. 박신혜는 “30대가 되면서 연기할 수 있는 폭이 더 넓어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20대 때는 느낄 수 없었던 감정이 30대가 되면서 생기기도 했고, 과거에는 ‘내가 해낼 수 있을까’라고 물음표가 생겼던 역할과 장르들도 선택할 수 있게 된 것 같다”며 “자연스러운 단계라고 생각하면서도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박신혜는 이번에 처음 작품에서 만난 상대배우 유아인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유아인 역시 2003년 데뷔했고 박신혜처럼 ‘10대 배우’란 관문을 거쳐 성인배우가 됐다. 박신혜는 “유아인씨와 작품에 대해 이야기할 때 동료의식을 많이 느끼기도 했고, 한번은 제게 ‘로코, 한류의 여왕같은 타이틀을 얻기까지 인간 박신혜가 이렇게 살았겠구나. 너도 참 어려웠겠다’ 이런 얘기를 해주는데 그런 말들이 상당히 가슴 저미고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어 “비슷한 경험을 하지 않았으면 내 감정을 이해하지 못했을텐데, 나를 인정해주고 고생을 알아주는 느낌이었다”며 “힘을 많이 얻었다”고 말했다.

10대 시절부터 인기를 모았고, 10년전부터는 ‘한류의 중심’에 있는 박신혜에게 이후 달라진 것이 있냐고 물었다. 박신혜는 “그때도 지금도 여전히 재밌고, 나의 흥미를 유발시키는 작품을 찾는다”며 “작품에 대해 흥미와 애정이 생겨야 표현도 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완벽하게 잘해왔다고 할 수 없겠지만, 그래도 조금씩 전진하고 있다”며 “오늘이 없으면 내일도 없을테니, 내일을 걱정하기보다는 오늘을 열심히 살아야겠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http://naver.me/GLYxrfB2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1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4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9 15.02.16 27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37 잡담 혜스타스토리 올라왔는데 3 07.15 269
736 잡담 성경배우한테 받은 커피차 보니까 낭닥2에 신혜가 보냈던것도 생각남ㅋㅋㅋㅋ 2 07.14 216
735 스퀘어 혜스타 3 07.14 195
734 잡담 서해신혜는 오늘도 열촬 중 (인 것으로 예상) 3 07.14 242
733 스퀘어 모조에스핀 추추가 3 07.14 115
732 스퀘어 모조에스핀 짤 추가 3 07.14 188
731 스퀘어 혜스타 (feat.모조에스핀) 6 07.13 220
730 잡담 박배우 보고싶다 1 07.13 104
729 스퀘어 [Thanks TO] #살아있다 '유아인 & 박신혜', 50만 구독 기념 축하 영상[NewsenTV] 2 07.09 141
728 잡담 시지프스 서해 촬영 기사 영상 4 07.07 184
727 잡담 서해 촬영장 기사사진 3 07.07 182
726 잡담 오늘 서해 목격담들 떴어 3 07.07 140
725 스퀘어 #살아있다 비하인드 영상.youtube 2 07.07 156
724 스퀘어 200704 혜스타 2 07.04 198
723 잡담 어제 깍두기 사야 엄마가 예능에서 신혜 얘기 하셨나봐 2 07.04 224
722 스퀘어 #살아있다 생존 신고 영상 3탄 2 07.03 155
721 스퀘어 라디오에서 반가웠어 3 07.02 142
720 잡담 정오의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유튭 주소 2 07.02 128
719 스퀘어 #살아있다 생존 신고 영상 2탄 1 07.02 171
718 스퀘어 #살아있다 생존 신고 영상 1탄 공개 1 07.01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