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대하 드라마 칼럼】 「청천을 찌르다」 제37회 「에이이치, 몸부림치다」 급전개를 보이는 종반의 행방을 차지하는 멋진 드라마와 배우진의 호연
496 1
2021.12.03 13:26
496 1

https://tvfan.kyodo.co.jp/feature-interview/column/1304306


【대하 드라마 칼럼】 「청천을 찌르다」 제37회 「에이이치, 몸부림치다」 급전개를 보이는 종반의 행방을 차지하는 멋진 드라마와 배우진의 호연



 NHK에서 호평 방송중인 대하 드라마 '청천을 찔러라'. 11월 28일의 제37회 「에이이치, 몸부림치다」에서는, 사랑하는 아내·치요(하시모토 아이)를 잃은 주인공·시부자와 에이치(요시자와 료)의 재혼, 라이벌·이와사키 야타로(나카무라 시바히로)가 이끄는 미쓰비시와의 해운업 경쟁, 게다가 이와쿠라구시(야마우치 케이야), 이와사키, 고다이 토모아츠 (딘 후지오카) 등의 죽음과 같은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 다채로운 내용 가운데, 무심코 신음한 것은, 이야기의 전개의 능숙함이다. 이 회에서 그려진 것은, 연월로 해서 5년 정도에 걸치는 사건이다. 지금까지 차분히 에이이치의 걸음을 그려 온 본작 중에서는 이례의 스피드라고 할 수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벌써 에이이치의 손자·시부사와 케이조를 가사마츠 마사가 연기한다고 발표되고 있듯이, 이야기는 에이이치의 최만년까지를 그리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얼마 남지 않은 횟수로 에이이치의 후반생을 어떻게 그릴 것인가. 이번 회는 그 시금석이었던 것 같다.


 치요를 잃고 기분이 가라앉는 가운데, 에이이치는 미츠비시와의 해운업 대결에 고전. 무심코 이토 히로부미(야마자키 이쿠사부로우)에게 불만을 늘어놓았는데, 반대로 초조함을 간파당해 「적의 욕을 이것저것 들추어 퍼뜨리는 것은 그야말로 비겁하기 짝이 없는 방법이 아닌가」라고 나무란다.


 건강을 잃은 고다이로부터도, 미츠비시와의 승부가 아무도 득을 보지 않는 소모전에 빠져 있는 것을 지적받아 쌍방의 해운 회사의 합병을 승낙.


 게다가 갓 재혼한 카네코(오오시마 유코)로부터는 이혼을 요구당하고 자신의 잘못을 깨달은 에이치가 「제발 지금부터, 나를 더 꾸짖어 줘」라고 머리를 숙인다.


 이런 사건을 거치며 인간적으로 성장한 에이치는 부부로 제대로 마주하게 된 카네코와 함께 재정난에 빠진 양육원 운영에 직접 나선다.


 에이이치와 카네코의 재혼에서 이혼 이야기를 거쳐 화해에 이르는 주고받기, 양육원 운영을 둘러싼 논란과 미쓰비시와의 해운업 대결, 그리고 맹우 고다이의 죽음. 일견 제각각인 이러한 에피소드를, 에이치의 성장을 그리는 인간 드라마를 축으로, 하나로 묶은 각본은 선명했다.


 그리고, 그런 급피치의 전개를 성립시킨 것이, 배우진의 호연이다. 예를 들면, 아이를 낳은 에이이치의 딸· 우타코(오노 리나)를 가족이 둘러싸는 씬.


 한발 물러선 자리에 있으면서도 가족과 친해지려는 카네코는 에이이치의 어린 아들 토쿠지에게 "잘됐다. 토쿠지군"이라고 말을 건다.하지만, 카네코를 받아 들일 수 없는 토쿠지는 대답을 하지 않고, 그 자리를 떠난다. 그것을 말없이 배웅하는 카네코…



   대본을 바탕으로 쓰여진 소설판 『청천을 찔러라』 4권을 읽어 보면, 이 장면의 토쿠지와 카네코의 대화는 본래 좀 더 길었던 기미가 보인다. 하지만, 토쿠지를 걱정하면서도 소외감을 느끼는 카네코의 심정이 배이는 오오시마의 표정에는, 이 짧은 교환으로 2명의 관계를 전할 만한 설득력이 있었다.


 짧은 등장 장면에서 자꾸자꾸 변해 가는 카네코를 연기하는 어려움에 대해서는, 오오시마 자신이 인터뷰에서 「이 장면에서는 어느 정도 나이을 거듭하고 있고, 어느 정도의 거리감으로 에이이치씨와 걷고 있는지, 어떤 식으로 얼굴을 마주 볼까. 그러한 세세한 것을 전부, 감독과 상담하면서 리허설로 결정해 갔습니다」 「 「이렇게 하면 좋을까?」 「괜찮을까?」 「맞을까?」라고 한 씬 마다 머리를 감싸면서 하고 있었습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번 회를 보는 한, 그 노력은 제대로 결실을 맺고 있는 것 같다.


 이 밖에 몸의 쇠약을 말이 아닌 표정이나 움직임으로 표현한 고다이 역 딘의 호연도 에이이치에게 하는 말의 설득력을 높여줘 인상에 남았다.


 「얼마 남지 않은 회수로 얼마나 에이이치의 후반생을 그릴 것인가」. 이 회의 적확한 구성이나 배우진의 호연을 보는 한, 그 걱정은 기우로 끝날 것 같다. 오히려 어떻게 앞으로 반생을 그려줄지 기대가 된다고 해도 좋다. 마지막 회까지 무사히 달려줄 것을 기대하며 나머지 이야기를 지켜보자. (이노우에 겐이치)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17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51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40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9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4 15.02.16 584만
공지 알림/결과 ❤🐿윸카테 인구조사🐿❤ 37 21.10.05 1798
모든 공지 확인하기()
47747 스퀘어 유코 인스타 라이브 2022.01.06 3 22.01.08 621
47746 잡담 유코 광고 새로 찍었어 아님 예전건가? 2 21.12.28 537
47745 스퀘어 키타리에 인스타 2 21.12.24 673
47744 스퀘어 못치 트위터 3 21.12.20 536
47743 스퀘어 토무짱 트위터 4 21.12.20 489
47742 잡담 오늘 유코 예쁘다 4 21.12.15 615
47741 잡담 노또예또 막냉이 졸콘 비하인드에 유코 1 21.12.09 622
47740 잡담 혹시나해서... 9 21.12.08 518
» 스퀘어 【대하 드라마 칼럼】 「청천을 찌르다」 제37회 「에이이치, 몸부림치다」 급전개를 보이는 종반의 행방을 차지하는 멋진 드라마와 배우진의 호연 1 21.12.03 496
47738 잡담 유코 akb때 요시마사 작곡가랑 투샷 1 21.11.30 579
47737 잡담 어덜트 트리오!! 4 21.11.30 511
47736 스퀘어 청천을 찔러라 37화 2 21.11.30 492
47735 잡담 유코 표정 연기가 참 좋은 것 같아 1 21.11.29 392
47734 잡담 청천 트윗 유코 21.11.28 484
47733 잡담 청천 유코 반응 좋은듯 4 21.11.28 480
47732 스퀘어 윸스타스토리 1 21.11.28 378
47731 스퀘어 윸스타스토리 1 21.11.28 420
47730 잡담 Not Yet 이라니 ㅠㅠㅠㅠ 와엠크라잉 ㅠㅠㅠㅠ 11 21.11.27 515
47729 스퀘어 윸스타스토리 2 21.11.23 420
47728 스퀘어 윸스타스토리 3 21.11.23 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