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후기 190602 성암아트홀 후기
335 1
2019.06.03 01:31
335 1

팬싸 가기 전에 인가 사후녹 보고 갔는데, 의상이 예뻐서 그거 입고 올 줄 알았더니 갈아입고 왔더라.

순서는 미주-예인-소울-지애-케이-지수-수정-명은

8시 팬싸였는데, 멤버들이 일찍 왔다고 7시 40분에 시작한다고 하더니 진짜로 시작함.


미주: 음, 그래. 원덬이.

나: 안녕하세요.

미주: 손가락은 왜 그래?

나: 아... 좀 다쳤어요.

미주: 뭐하다가!

나: 요즘에 날씨가 좀 그래서...

미주: 어디 봐. 손 줘 봐.

나: (손 내밈)

미주: 눈은 왜 그래? 눈도 다쳤어? (내가 한쪽 눈 감고 한 눈만 뜨고 있었음)

나: 미주 님의 미모가 너무 눈이 부셔서 눈이 멀까봐 한 눈만 떴습니다. 한쪽 눈은 포기하는 걸로.

미주: 아, 뭐야! 안돼!

나: 음... 그냥 두 눈 다 포기하고 다 뜨고 보겠습니다. 내일부터 앞 좀 못 보면 되죠, 뭐.

미주: 그래, 잘 생각했어.

나: 응사는 다 봤어요? 응답하라 1994.

미주: 아니. 왜냐면 스케줄 끝내고 들어가면 내가 피곤해서 못 보고 그냥 자고 그래.

나: 아~ 있잖아요... 나정이 남편이 누구냐면...

미주: 하지 마! 말하지 마, 바보야!

나: 낄낄낄, 안 할게요.

미주: 하지 마!

나: 안 해요.

미주: 근데 예상가는 사람은 있어.

나: 누군데요?

미주: 야구선수.

나: 누구요?

미주: 야구선수. 칠봉이?

스탭: 넘어가실게요.

나: 아~ 칠봉이~ 칠봉이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고~



예인: 안녕하세요.

나: 안녕하세요. 생일 축하해요.

예인: 아유, 감사합니다.

나: 저 예전부터 예인 양한테 물어보고 싶은 거 있었는데, 계속 까먹어서...

예인: 음? 뭔데요?

나: 손 괜찮아요?

예인: 손? 손 왜요?

나: 손 안 다쳤나 해서...

예인: 응? 다쳐요? 뭐하다가요?

나: 아침에... 세수할 때... 코에 베였을까봐...

예인: ( ㅇ0ㅇ) 그런 멘트는 어디서 생각해 와요? 와... 진짜...

나: (흐뭇함)

예인: 세수할 때 되게 조심해서 하거든요, 베일까봐.

나: 네, 조심해야죠.

예인: 베일까봐 진짜 조심해서 요렇게 코 피해서 살살살 하고.

나: 어휴, 콧날 날카로운 거 봐.

예인: 실수하면 막 피바다 되고 그러거든요.

나: 그렇죠, 세숫물이 막 빨개지고...

예인: 와... 말 진짜 능청스럽게 하는 거 봐...

스탭: 넘어가실게요.



나: 안녕하세요.

소울: 안녕하세요. 와... 반창고도 리락쿠마야!

나: 아... 이거 다이소에 팔아요.

소울: 진짜요?

나: 네. 그... 작곡도 하고, 작사도 하고... 그렇게 창작활동하는 거 되게 부럽기도 하고, 좋아보여요.

소울: 아, 정말요? 감사합니다.

나: 저도 예전에 글 같은 거 쓰고 했었는데, 지금은 그만뒀거든요.

소울: 왜요? 계속 쓰면 좋은데?

나: 이게 잘 써지면 괜찮은데, 쓰다가 막혀서 안 써질 때가 있잖아요.

소울: 네, 그렇죠.

나: 그럴 때가 너무 막막하더라고요. 내가 재능이 없나 싶고.

소울: 그래도 계속 써보면 좋을 것 같아요.

나: 열심히 잘 써서 나중에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네요.

소울: 오, 진짜로 그러면 좋겠네요.

나: 네, 열심히 한 번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 쓰고 나면 나중에 꼭 보여드리러 올게요.

소울: 네, 그래요.

스탭: 넘어가실게요.



지애: 안녕하세요.

나: 안녕하세요. 와! 지애 언니다! 오늘 사후녹에서 머리띠한 거 되게 예뻤어요.

지애: 진짜요? 고마워요. 

나: 네, 되게 오랜만에 본 것 같아요.

지애: 그래요? 아! 머리띠...

나: 아니, 머리띠를 한 지애 양이 예쁘고, 오랜만에 본 것 같다고요.

지애: 네.

나: 밥은 먹었어요?

지애: 아니오, 못 먹었어요.

나: 음? 인가 갔다 왔으니까 인가샌드위치 먹고 그랬을 줄 알았는데...

지애: 이제 인가샌드위치 없어요.

나: 응? 주인만 바뀐 거 아니예요?

지애: 다른 분으로 바뀌어서 샌드위치도 없어요.

나: 어어?

지애: 샌드위치는 있는데, 그 샌드위치가 아니예요.

나: 아... 인가 가면 인가샌드위치 주는 줄...

지애: 안 줘요. 다 사먹어야 돼요.

나: 안 줘요? 인가 가면 다 주는 줄 알았는데...

지애: (웃음) 인가에서 그걸 왜 줘요... 아무 것도 안 줘요!

나: 아니, 뮤뱅 가면 밥 주는 것처럼 인가 가면 샌드위치 주는 줄...

지애: 뮤뱅에서 밥 안 줘요! 거기서 밥을 왜 줘요...

나: 다 먹고 살자고 하는 거니까 밥 주는 줄...

지애: 안 줘요... 근데 되게 좋은 의견이다.

스탭: 넘어가실게요.

나: 네, 꼭 건의해 주십시오. 밥 주라고.



케이: 안녕하세요.

나: 와, 천사케냥이다. 오늘 케냥이길래 케냥이... (케냥이 인형 데려감) 옷도 리락쿠마...

케이: 와! 나도 이 옷 팔면 사고 싶어! 

나: (가지라고 하고 싶었는데, 선물 못 줘서 관둠)

케이: 포토타임 때 같이 사진 찍을게요! 

나: 네, 그리고 편지도 고양이 리락쿠마...

케이: 나 이거 거울 있는데!

나: 진짜요?

케이: 항상 리락쿠마 편지지에 편지 써오고... 고마워요.

나: 어... 기억해줘서 고마워요.

케이: 기억하지! 맨날 리락쿠마에 편지도 써오고, 리락쿠마도 되고...

나: 다행이다. 

케이: 밥은 먹었어요?

나: 네, 먹었어요.

케이: 뭐 먹었어요?

나: 서브웨이요.

케이: 나 서브웨이 좋아하는데!

나: (인터넷에서 케이가 스테이크&치즈 좋아한다는 글 보고 가서 그거 먹어보고 온 거라 그 얘기하려고 함)

케이: 나는 그... 에그마요!

나: (내가 먹은 메뉴랑 달라서 그냥 얘기 안 하고 들음) 아~

케이: 빵은... 

케이&나: 플랫브레드!

나: 아, 저... 안녕 끝나고 나서 입덬해서 깐케이 실물로 보는 건 이번 활동이 처음이예요.

케이: 진짜요? 어때요?

나: 예뻐요. 어떤 게 더 좋아요? 앞머리?

케이: 음... 둘 다 서로 다른 매력이 있는데...

스탭: 넘어가실게요.

케이: 어떤 게 더 예뻐요?

나: 둘 다 예뻐요. 케이 양은 뭘 해도 예뻐요. 케이 양이니까.



지수: 안녕하세요.

나: 안녕하세요. 오늘 사후녹 의상 되게 예뻤어요.

지수: 그래요? 다들 그 의상을 되게 좋아하시네요? 저는 처음 입어봤는데...

나: 아... 대부분 좋아할 의상인 것 같아요.

지수: 그렇구나.

나: 아, 물론 지수 양이 예쁘게 소화를 잘해서라고 생각합니다.

지수: 감사합니다.

나: 저 금요일에 못한 거, 넘어가라고 해서 못한 거 있는데...

지수: 뭔데요?

나: 제가 서지수 삼행시를 해보겠습니다.

지수: 삼행시요?

나: 네. 아, 마지막에 수정이 나오고 그런 거 아니예요. 수정이 안 나와요.

지수: 하하하, 서!

나: 서두르지 않아도 돼.

지수: 응? 잘 안 들려요.

나: 죄송합니다. 제가 목이 나가서... 

지수: 괜찮아요. 다시 서!

나: 서두르지 않아도 돼.

지수: 지!

나: 지금 정말 잘하고 있어.

지수: 수!

나: 수많은 날들이 네 앞에 있으니까 지금처럼 한 걸음씩 나아가면 돼. 서지수 화이팅!

지수: 오~ 오오오!! (하이파이브)

스탭: 넘어가실게요.

나: 이걸 꼭 해보고 싶었습니다!



수정: 안녕하세요.

나: 안녕하세요. 사후녹 의상 왜 수정 양만 색깔이 달라요?

수정: 네? 아, 사후녹이요?

나: 네, 서열왕이라 그런가요?

수정: 아하하!

나: 다들 약간 초록색이 그런 색인데, 수정 양만 쌩파랑색... 소라색?

수정: 아... 그건... 저희가 멤버가 많잖아요? 의상을 다 다르게 하려다 보니까 색깔을 완전히 맞추기가 어려운가 봐요.

나: 아~ 근데 되게 예뻤어요.

수정: 진짜요? 고마워요.

나: 진짜로... 아, 죄송합니다. 제가 목이 가서...

수정: 감기예요?

나: 아니오, 제가 목을 쓸 줄 몰라서... 응원법만 하고 나면 이렇게...

수정: 아이쿠, 저런. 목을 좀 아끼세요.

스탭: 넘어가실게요.

나: 안돼요. 목 아끼면 응원소리를 크게 낼 수 없어요...



명은: ㅈㅍ 오빠! (내 이름 아님. 예전에 있던 매니저 오빠 이름인데, 와우 때부터 명은이가 나랑 닮았다고 하더니 한 번씩 그렇게 부름. 나도 얼굴 본 적 없음.)

나: 안녕하세요, ㅈㅍ입니다. 무슨 ㅈㅍ인지 예전에 들었는데, 까먹었네요.

명은: 김ㅈㅍ요!

나: 네, 안녕하세요. 김ㅈㅍ입니다! 여기 포스트잇에 적힌 건 사실 예명입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목이 나가서...

명은: (웃음)

나: 근데 보컬 레슨 받으면 목 안 나가고 소리내는 법도 알려줘요?

명은: 음... 네! 근데 보컬 레슨 받으시게요?

나: 네, 그럴까 해서요.

명은: 꿈이 가수예요?

나: 아닌데요.

명은: 그러면 왜요?

나: 제가 목을 쓸 줄 몰라서 공방만 뛰고 나면 지금처럼 목이 완전히 나가서...

명은: 아~ 근데 노래하는 거랑 소리 지르는 거랑은 발성이 달라요.

나: 아, 다르군요?

명은: 그리고 사람이 타고난 성대가 있잖아요? 제가 봤을 때 오빠는 성대가 많이 약한 것 같아요.

나: 네...

스탭: 넘어가실게요.

명은: 잘 가요, 안녕!

나: 네, 다음 활동... 아니, 이번 활동 다음주도 힘내요! 화이팅! 안녕!



어느 팬 분의 제안으로 모든 멤버의 멘트를 오랜만에 들을... 뻔 했는데, 어찌저찌하다가 안 하고 그냥 팬들 중 몇 명이 선착순으로 손들어서 멤버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 함.

나는 손이 느려서 못했는데, 다른 분들 얘기하는 거 들어보니까 다들 좋은 얘기랑 덕담 많이 하시더라.

정확한 내용은 까먹었는데, 아프지 말자, 활동 힘내자, 즐겁게 활동하자, 다들 지금이 가장 예쁘니까 자신의 얼굴에 좀 더 자신감을 가져도 좋다... 그런 내용이었던 걸로 기억함.

생각해 간 멘트를 100% 다 하지는 못했는데, 그래도 나름 나쁘지 않게 하고 온 것 같음.

뭐가 됐든 애들이 웃었으면 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끝.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9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80 후기 시!!그!!도!!착!!!!!🥳🥳🥳🥳🥳 9 20.12.23 334
79 후기 나도 5기키트 받았당! 2 20.12.10 593
78 후기 딥포레스트 굿즈왔다!! 5 20.11.10 1187
77 후기 나도 븨앞 티켓!! 3 20.10.31 343
76 후기 수정이 포카 나눔받은 후기 6 20.10.30 458
75 후기 8대1 영통이 난 넘 좋았다 4 20.10.24 322
74 후기 와 영통.... 이게 바로 연예인이구나.... 4 20.10.24 392
73 후기 영통 화면 설정이 이상해서 얼굴 제대로 안보였는데 3 20.10.24 314
72 후기 영통 망한 후기 11 20.10.24 532
71 후기 오늘자 지애 영상통화 지애의 추천드라마 7 20.09.27 525
70 후기 오늘 영통했던 후기! 11 20.09.06 514
69 후기 안녕 덬들아! 타덬인데 9 20.09.05 335
68 후기 200904 영통팬싸 후기 9 20.09.04 482
67 후기 공카 류랑이 스밍이벤트 포카 당첨된거 왔다! 6 20.07.09 464
66 후기 타덬을 위해 집단지성 모아준 덬들에게 러블 전앨범 들어본 후기를 바쳐봄 9 20.06.15 304
65 후기 수정이 없는 수정이 영통팬싸 후기 13 20.05.22 1495
64 후기 늦었지만 예인이한테 택배받은 후기 ><(라고 쓰고 앨범나눔받은 후기라 읽는다) 2 19.10.05 483
63 후기 집에서 5분 거리 석왕사 오프 후기 6 19.10.05 446
62 후기 미주공주님께 온 선물보따리 ㅠㅠ 5 19.10.01 341
61 후기 쟤디한테 택배온 후기(라 쓰고 나눔 후기라 읽는다) 4 19.10.01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