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케톡스퀘어 옹성우 마리끌레르 인터뷰 전문
966 20
2019.09.21 12:54
966 20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속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준우'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여러 상황에 부딪히며 자신의 꿈을 찾고 미래를 내다보며 성장할 수 있었다. 그리고 준우를 만나며 연기에 처음으로 발을 디딘 배우 옹성우 역시 조금씩 자신의 방식을 찾으며 성장했다. 기대에 찬 혹은 냉소적인 사람들의 시선, 마음처럼 되지 않았던 순간들,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고민했던 시간을 거치며 옹성우는 준우가 될 수 있었다. 그가 준우로 불렸던 5개월의 시간에 마침표를 찍는 날, 그를 만났다.



좀 전에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의 마지막 촬영을 마쳤어요. 내일이면 드라마가 마지막 회로 끝을 맺고요. 기분이 어떤가요?

  아직 시원한지 섭섭한지도 모르겠어요. 실감이 나질 않아요. 내일도, 다음 주도 계속 할 것 같아요. 그나마 16부(마지막 회) 대본에 감독님이 배우마다 한 마디씩 써주신 걸 보고 '끝이구나'하고 생각했어요.


마지막 대본에 어떤 말이 쓰여있었나요?

  제게도 첫 작품이지만, 감독님에게도 첫 장편이거든요. 같이 시작하고 함께 해나갈 수 있어서 좋았다는 말을 써주셨어요.


감독님께 마지막 인사의 말을 어떻게 남기고 싶나요?

  감독님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첫 작품을 하면서 부담이 굉장히 많았어요. 그런데 감독님이 고민과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게 도와주셨어요. 현장에서도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 만들어주셔서 마음 놓고 할 수 있었어요.


어떤 지점이 부담으로 다가왔나요?

  연기를 처음 하는데 주연이고,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독특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 어려웠어요. 처음 하는 작품에서 이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을지가 부담스러웠어요. '잘하고 싶다, 연기를 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마음이 가장 많이 방해한 요소였어요.


준우를 표현하기 위해 어떤 방식으로 준비했나요?

  처음에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외로움, 고독에 관해 생각하면서 혼자 시간을 보내봤어요. 혼자 집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거나, 혼자 자전거를 타고, 혼자 영화도 보면서요. 그런데 그런 것들이 크게 도움이 되진 않았어요. 그보다 감독님이랑 준우라는 사람에 대해 대화하면서 이해하는 과정에서 얻은 것이 더 많아요. 생각해보니 제가 한 행동들은 스스로를 외롭게 만드는 거였어요. 그런데 준우는 그렇지 않더라고요. 본인이 원해서 외로운 것이 아니라 어쩔수 없는 상황에서 외로운 아이가 된 거였어요. 그 사실을 깨달으면서 준우를 받아들였어요.


준우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데 가장 어려웠던 점은 뭔가요?

  저는 설명적이에요. 어떤말을 하든 설명을 많이 붙여요. 그런데 준우는 설명을 하지 않아요. 감정을 꾹꾹 눌러 담다가 한 번에 얘기해요. 그래서 저와 준우가 내뱉은 말이 가진 힘의 차이가 굉장히 커요. 이런 부분을 표현하는 것이 어려웠어요.


어려울 줄 알면서도 준우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로 마음먹은 이유가 있나요?

  매력있었어요. 전에 본 적 없는 느낌을 가진 것도, 성장해나간다는 점도 좋았어요. 저도 성장해야 하는 시기에 만난 준우의 이야기가 마음에 닿았어요. 좀처럼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외로운 아이가 사람들을 이해시킬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준우가 어떤 사람인지 드러난 결정적 장면을 꼽는다면?

  기태(이승민)가 준우에게, "넌 이미 망친 인생이지만 나는 아니야"라고 말하자, 준우가 "기태야, 이미 망친 인생이란 건 없어. 우린 아직 열여덟인데, 너도 나도"라고 답하는 장면이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대사이기도 하고, 준우의 마음을 잘 보여주는 말이 아닌가 싶어요. 아마 준우에게도, 저에게도, 그리고 모두에게 각자의 방식으로 와닿는 말일 것 같아요.


드라마 안에서 캐릭터의 성장도 있었지만, 연기하는 배우로서 개인의 성장도 있었을 것 같아요.

  제가 스스로 성장했다고 판단할 수는 없지만 느낀 점은 있어요. 하려고 하면 안 된다는 것. 준비에 관한 얘기는 아니고, 다른 지점에서 잘못된 고민을 하면 안 된다는 뜻이에요. 에를 들면 어떤 신을 앞두고 눈물을 흘리고 싶고, 흘려야 한다고 생각하고 현장에 가면 눈물이 안 나오더라고요. 마치 눈물을 흘려야 한다는 생각이 감정을 방해하는 것 같았어요. 오히려 감독님과 대화하면서 상황을 이해했을 때 저절로 눈물이 나오더라고요. 신기했어요. 이런 건 연기하면서 잘못 하면 안 되는 지점이라고 생각했어요.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눈 것 같아요.

  그래서 다행이었어요. 처음에는 막연히 못해서 혼나진 않을까 걱정했거든요. 그런데 오히려 "할 수 있어, 괜찮아, 편하게 해, 억지로 하지마"라는 말을 계속 해주시면서 제가 어떤 의견이든 꺼낼 수 있도록 도와주셨어요.


어떤 식으로든 <열여덟의 순간>은 기억에 많이 남을 작품일 것 같아요.

  5개월 동안 진짜 고등학생 시절을 보내는 것처럼 촬영을 했어요. 그래서 이 작품은 또 한 번의 고등학교 2학년을 보낸 추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 저는 열여덟, 열아홉 살 때가 정서적 성장에 가장 중요한 시기였어요. 자아가 생기는 시기였고, 친구들과 많은 대화를 하면서 성장했어요. 그런데 그 기분을 지금 또 한 번 느낀 것 같아요.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옹성우가 등장한다는 사실만으로 시작부터 화제가 됐어요. 기대하는 시선도 있었고, 냉소적인 시선도 있었죠. 그런 시선이 연기하는 데 영향을 미쳤나요?

  네. 많이요. 기대감도 있었을 테지만 그보다 제 팬들조차 걱정하는 마음이 컸을 거예요. 그런 부분을 신경 쓸 수밖에 없었어요. 대중의 시선뿐 아니라 촬영 현장에서도 한동안 '스태프들이 과연 나에 대해 만족할까', '감독님이 내 연기에 오케이를 하실까'하는 걱정을 했어요. 어쨌든 내려놔야 할 수 있는데, 걱정한다고 좋은 연기가 나오는 게 아닌데 말이죠. 내려놓을 때까지 좀 힘들었어요.


새로운 일에 도전할 때 잘하고 싶은 마음이 강한 편인가 봐요.

  강한 편인 것 같아요. 욕심도 많고요. 잘하고 싶고 인정받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다만 그 지점을 잘 조절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열정도 중요한데 그게 잘못 가면 오히려 방해가 되는 것 같거든요.


결과적으로는 잘한 것 같나요?

  마음이 복잡해요. 그래도 좋은 말을 해주는 분이 많아서 다행이에요. '잘했다, 뿌듯하다'가 아니라 정말 다행이었어요. 그 외에는 매 화 보면서 많이 아쉬웠고, 어떤 장면은 부끄러웠어요. 그럴 때마다 일부러 대중의 반응을 찾아봤어요. 내가 부끄럽게 느낀 지점을 확실히 하고 싶었던 것 같아요. 힘들었지만, 그런 과정을 겪고 나면 발전하지 않을까 싶었거든요. 한번은 친구를 만나서 오늘 연기를 잘못한 것 같다고, 큰일이라고 고민을 털어놓은 적이 있어요. 그랬더니 친구가 '네가 그렇게 생각하면 못한거겠지. 그래도 이렇게 고민하고 힘들어하니까 다음엔 더 나아지지 않을까?'하고 말해줬어요. 그 말에 마음이 좀 놓였어요.


연기에 관한 반응 중 특별히 기억에 남는 말이 있었나요?

  이번 작품에 관한 해시태그 중에 '옹성우가 완성한 최준우'라는 말이 있어요. 그 말을 보고 크게 감동받았어요. 최준우라는 캐릭터는 결국 제가 완성하는 거지, 누가 완성한 걸 따라 하는 게 아니잖아요. 그래서 최대한 제가 준우를 어떻게 이해하는지, 어떻게 표현하고 싶은지를 생각했어요. 대단히 몰입해서 연기를 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런 마음이라도 표현해보자는 생각이었어요. 신기한 건 그런 마음이 한 번씩 준우에게 닿을 때가 있었다는 거예요. 낚싯바늘을 계속 던지다가 저도 모르는 사이에 감정이 준우에게 걸쳐질 때가 있었어요. 그때의 희열감을 잊을 수가 없어요. 사실 아주 드물었어요. 그래서 어떻게 하면 걸리는지 계속 던져봤는데 쉽지 않았어요. 그럼에도 한 번씩 준우한테 닿을 때마다 참 고마웠어요.


드라마 속 준우의 얘기는 열여덟 살에서 끝나요. 준우가 되어본 사람으로서 준우의 미래가 어떻게 되길 바라나요?

  '지금처럼만 자라다오'하는 느낌이에요(웃음) 준우는 하는 일마다 안쓰러워 보이는데, 또 기특하게 잘해내잖아요. 언젠가 좌절하고 멈추는 시점도 있겠지만 그럼에도 지금의 준우라면 잘 자라줄 것 같아요. 그러면 좋겠어요.


'준우야'라는 말 많이 들었죠? 내 이름이 아닌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 기분은 어땠나요?

  신기하게도 금방 익숙해졌어요. '준우야!'하면, "네"가 바로 나왔어요. 내가 준우라고 할 만큼 깊이 몰입하진 못했지만 준우라고 불리는 게 좋고, 준우로 받아들여지는 데 거부감이 전혀 없었어요. 그냥 준우라는 아이가 좋았던 것 같아요.


배우라는 직업은 해보니까 어떤 것 같아요? 연기하는 재미를 찾았나요?

  대학에서 연기를 전공하면서 어렵고 힘들고 깊은 영역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럼에도 재미있었던 건 사람에 대해 탐구하는 것이었어요. 친구들이랑 연습실에 모여서 '얘가 왜 이런 행동을 했을 것 같아?" , "원래 사람들은 가끔 이런 행동을 하잖아" , "사람이라는 건 이런 것 같아"같은 말을 하면서 캐릭터를 연구하는 과정이 좋았는데, 준우를 연기하면서 그 즐거움을 새삼 느꼈어요.


대학에서 공부할 때와 실제로 현장에서 연기를 하는 것은 차이가 잇었을 것 같아요.

  아는데 꺼내 쓰지 못하는 게 어려워요. 대학에서 배우고 이해했지만 막상 실전에서 써먹을 수 없었던 것을 기회가 오면 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나중에 연기하면서 할 수 있겠다 싶었던 것들을 막상 현장에서는 전혀 못 하겠더라고요. 감정을 컨트롤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해요. 언젠가는 선택하듯이 꺼내 쓰면 좋을 것 같아요.


이제 배우라는 또 다른 직업이 생겼어요. 앞으로는 연기를 하는 동시에 무대에 올라 노래하고 춤추는 모습도 보여주게 될 텐데요. 춤추고 노래할 때와 연기할 때의 경계를 두고 싶나요?

  처음부터 철저하게 다르다고 생각했어요. 고민해보지 않았을 정도로 제게 연기와 무대에 대한 고민의 지점이 완전히 달라요. 그래서 오히려 편하게 두 장르를 넘나들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럼 굳이 이럴 때와 저럴 때, 다른 사람으로 인식되길 바라는 마음도 없겟네요?

  네, 다른 사람... 연기를 하고 나니까 어려운 질문을 많이 받는 것 같아요. 전에는 '요즘 어떤 생각을 해요?' '행복할 때는 언제인가요?'같은 질문을 받았는데, 연기에 관한 질문을 하려니까 어렵네요. 말하면서도 지금 내가 말하고 있는게 맞나 싶을 때가 있어요(웃음) 그런 생각을 잘 얘기할 수 있는 것도 능력일 텐데, 아직은 생각하고 고민하는 시기인 것 같아요. 그 과정을 거쳐서 제 안에 담긴 것을 잘 표현하고 싶어요. 



YkQAj

jscYV

aEtbG

FxvBz

vnjZq

KzbGJ

wkiyP

IGjTI

AqZRD

Xmsnk



댓글 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1010 01.21 8981
전체공지 ▶▶ 영화 《버즈 오브 프레이》 예매권 당첨자 발표 54 01.21 5387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시대를 초월한 명작! 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티모시 샬라메 《작은 아씨들》시사회 1162 01.17 2.6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2 16.06.07 511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6만
공지 알림/결과 [왕덬:댓글정독바라] 왕덬이 슼방 글이나 댓글 끌올해서 중계하는것도 작작하랬는데 안지켜지더라 56 18.08.28 3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74836 케톡스퀘어 강다니엘 마리끌레르 공트 20 10:24 294
274835 케톡스퀘어 강다니엘 ×푸마 인별 백스테이지 영상 26 10:22 261
274834 케톡스퀘어 아 ㅅㅂ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순간 방탄이 이런 노래 낸 줄 알았네 3 09:53 616
274833 케톡스퀘어 [단독] 펜타곤, 2월 중순 컴백..데뷔 3년여만 첫 정규앨범 6 08:31 322
274832 케톡스퀘어 더보이즈 2월 10일 컴백 첫 정규 앨범 REVEAL 02:30 172
274831 케톡스퀘어 [속보]어제 막혔던 음악채널 다시 살아남. 2 01:15 846
274830 케톡스퀘어 THE BOYZ 1ST ALBUM [REVEAL] LOGO TEASER 5 00:21 200
274829 케톡스퀘어 #하두리 #갬성 #산들&진솔&권현빈 4 00:20 301
274828 케톡스퀘어 여자친구 回:LABYRINTH <Tracklist> 6 00:16 626
274827 케톡스퀘어 [EVERGLOW] 1ST MINI ALBUM <REMINISCENCE> CONCEPT PHOTO #01 2 00:05 248
274826 케톡스퀘어 골든차일드 1st Album Repackage [Without You] 트랙리스트 11 00:01 394
274825 케톡스퀘어 투바투 범규 1주년 기념트윗(feat. 소쿠리) 7 01.21 313
274824 케톡스퀘어 방탄 진 달방 미니골든벨 2 8 01.21 632
274823 케톡스퀘어 방탄 진 팔 라인 이쁜거봐 TvT 11 01.21 630
274822 케톡스퀘어 베리베리 강민 셀카 트윗 업.twt 1 01.21 126
274821 케톡스퀘어 방탄 뷔 오늘 달려방탄 짤 14 01.21 854
274820 케톡스퀘어 미친 텐션의 오늘자 아돌라 슾구 영빈 인성 다원이 부른 사이다 5 01.21 319
274819 케톡스퀘어 이대휘 공식인스타 셀카업 13 01.21 326
274818 케톡스퀘어 박지훈 공트업 24 01.21 706
274817 케톡스퀘어 김우석 인스타 21 01.21 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