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대구) ‘양강’ 추격하는 이병근 감독, “전북·울산, 해볼 만하지 않을까?”
144 3
2021.05.08 22:16
144 3

“그간 팬들에게 죄송했다. 그래도 5연승을 해서 팬 분들도 좋아하시고, 조금이나마 빚을 갚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래도 기쁨은 오늘까지만이다. 5연승을 했지만, 제주 유나이티드와 수원 삼성 원정이 남아있다. 취하지 말고 다음을 준비해야 한다.”

“사실 4연승을 할 때마다 ‘이게 고비다’라는 말을 자주했다. 이런 말을 너무 자주하면 잔소리처럼 들릴 수도 있는데… 선수들이 잘 이겨냈다. 어쨌든 분위기라는 게 좋아졌다는 느낌을 받는다. 교체로 들어간 오후성과 츠바사도 잘해줬다. 아까 말했듯, 오늘까지만 취하고 내일부터는 제주전을 대비해야 한다. 우리 선수들은 성장했다. 잘 될 때인 만큼 조금 더 겸손하게 접근하겠다. 잠깐 이야기를 들었는데, 우리팀이 지금 3위다.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나는 ‘조금 더 준비를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이날 대구 수비수의 핵심 홍정운은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 중간에 피치를 빠져나왔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라고 한다. 이 감독은 가슴을 쓸어내리며 홍정운의 중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그렇게 큰 부상은 아니다. ‘씹힌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다음 경기까지 1주일이 있기 때문에 출전은 가능할 거라고 본다. 정운이가 들어가고 안 들어가고의 차이가 크다. 정운이가 나오는 만큼 팀 성적도 올라갈 거다. 정운이는 브레인이다.”

대구는 시즌 초반 꼴찌까지 떨어진 적도 있었다. 그러나 승점을 차곡차곡 쌓았고 ‘5연승 고속열차’를 타며 3위까지 치솟았다. 이 감독은 대구의 터닝 포인트가 ‘강원 FC전 패배’였다고 짚었다.

“나의 부담감은 그렇다고 쳐도, 선수들이 자신감을 잃었었다. 그걸 어떻게 회복할 것인지가 관건이었다. 강원전(0-3 패배) 패배로 우리가 바뀌었다. 그렇게 져본 게 처음이었다. 이후 선수단이 훈련에 참가하는 분위기가 달라지더라. ‘이래서는 안 되겠구나’, ‘달라져야 겠구나’라는 생각들을 한 것 같다. 이근호와 김진혁과 이용래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오갔을 때 팀이 하나가 되는 모습을 봤다. 결국 강원전에서 크게 패했지만, 터닝 포인트가 됐다고 본다. 이제야 대구다운 색깔이 난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잘 진 거 같다. 나 역시 울산 현대를 잡고 흥분했던 거 같은데, 강원전을 통해 화가 났고 모두가 달라졌다.”

대구의 핵심 선수 세징야는 이날 부상을 털어내고 복귀전을 치렀다. 세징야는 경기 초반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팀의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이 감독은 세징야에 대해 변함없는 신뢰를 표시했다.

“세징야가 있고 없고에 따라 무게감이 다르다. 세징야가 들어오면 상대 선수들 한두 명 정도는 끌고 다닌다. 그렇게 되면 우리 선수들이 활용할 여건이 좋아진다. 세징야가 들어와서 역할을 해주면 팀은 단단하고 강해지는 것이다. 오늘은 세징야가 교체 사인을 보냈을 때 걱정을 했다. 다행히 부상은 아니었고, 간만의 경기라 쥐가 나서였다. 적절한 교체 타이밍이었다.”

3위가 된 대구는 더 높은 곳을 바라봐야 한다. 이 감독은 전북 현대와 울산을 잡기 위해 계속해서 흐름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은근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선수들이 분위기를 탔을 때 계속 자신감을 얻고 있다. 교체로 들어갔던 선수들까지 잘해주면 팀의 틀이 맞아간다는 느낌을 받는다. 대구는 개개인이 성장하고 팀적으로도 단단해지는 느낌을 주고 있다.”

“전북과 울산이 강한 건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도 호락호락하게 무너지진 않을 것이다. 일단 울산을 따라가겠다. 점수 차가 벌어지지 말아야 한다. 솔직히 그간 전북전의 결과가 좋았던 건 아니다. 그러나 전북도 연령이 있는 선수들이 뛰다 보면 경기 내용이 떨어질 수도 있다고 본다. 여름에는 더 그럴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상승세를 탈 수 있다. ‘해볼 만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한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343&aid=0000104920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오전 더쿠 DDOS 공격이 있었습니다. (특정 이미지 안보이는 문제 수정완료) 06.10 8.2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3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6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8 15.02.16 340만
공지 알림/결과 ⚽️K리그2 구단별 2021 경기 일정표⚽️ 4 01.28 2712
공지 알림/결과 ⚽️K리그1 구단별 2021 경기 일정표(수정)⚽️ 12 01.28 3774
공지 알림/결과 ❗️주목❗️국축방 최고의 인풋과 아웃풋을 만들 ✊K리그 가이드✊ 의.견.모.집. 영업 및 주접 대/환/영 25 18.12.12 3.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40 스퀘어 대구) 대구FC 팀 설명서(☁️사진 많으니 데이터 조심☁️) 06.11 50
639 스퀘어 대구) [대팍1열] 원래 대구FC는 맨날 봐줘야 하는 거예요! ㅣ vs FC서울 06.09 35
638 스퀘어 대구) 대구 서포터스가 ‘200경기’ 황순민에게 보내는 헌사 2 06.06 68
637 스퀘어 대구) ‘대구와 23년까지 동행’ 정태욱, 또 다른 괴물의 향기가 난다 15 06.04 287
636 스퀘어 대구) '못 하는게 뭐니' 공격 수비 다 되는 대구FC 김진혁(스포츠학부 12학번), 진짜 멀티 플레이어 2 06.03 74
635 스퀘어 대구) [대팍1열] 연속 무패행진 #가보자고 ㅣ vs 강원FC 1 06.01 44
634 스퀘어 대구) 이병근 감독의 '애끊는 사부곡'...대구의 대기록 이끌다 3 06.01 98
633 스퀘어 대구) (200초 ver.) K리그 2⃣0⃣0⃣경기 기념! 황순민의 2⃣0⃣0⃣초 인터뷰⏱ 5 05.31 87
632 스퀘어 대구) 대구의 반다이크라고 불리는 괴물수비수 정태욱 ㄷㄷㄷ / [케잘함] 4 05.30 89
631 스퀘어 대구) 이병근 감독, 부친상 선수들에게 알리지 않고 강원전 임했다 11 05.30 181
630 스퀘어 대구) [대팍1열] 시켜줘, 대구FC 명예 웜업캠...💙 | vs 김해시청 1 05.28 63
629 스퀘어 대구) 대구 주장 김진혁의 고민…“공격수가 제 운명인가요?” 8 05.28 97
628 스퀘어 대구) [서호정] 대팍의 기둥 에드가 인터뷰 "대구와 한국은 내 인생의 선물" 3 05.28 122
627 스퀘어 대구) FA컵 16강전 라인업 2 05.26 78
626 스퀘어 대구) 대구 이병근 감독, "결승전처럼 임했고 승리했다" 2 05.23 61
625 스퀘어 대구) ‘수호성’ 최영은, 대구 8G 무패를 이끈 든든한 GK였다 05.23 35
624 스퀘어 대구) [퇴근길캠] ???: 넘어져서 엉덩이 까졌어요ㅠ | 선수들이 말하는 오늘의 TMI는? 💬 4 05.20 105
623 스퀘어 대구) ‘출산 임박’ 아내에 사랑 전한 홍정운, “꼭 하고 싶었던 세리머니” 5 05.19 79
622 스퀘어 대구) 이병근 감독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 박수 보내고 싶다” 4 05.19 82
621 스퀘어 대구) '거침없이 6연승' 대구...뛰는 정승원 위에 폭주하는 세징야 있다! / 스포츠머그 1 05.17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