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안희정 측 "두 고소인과 성관계는 애정행위
6,560 11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4188934
2018.03.19 13:46
6,560 110

NISI20180309_0013885109_web_201803091739【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자진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03.09 taehoonlim@newsis.com

安 법률대리인 "남녀간 애정행위에 '강압' 없다는 입장"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에 직책 없고 운영 관여도 안해"

더연 정통한 관계자 "安 위한 조직, 그의 영향력 절대적"

"연구소 후원금도 安 보고 들어온 것…부정 납득 안 돼"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성폭행 의혹'으로 잇따라 고소당한 안희정(53) 전 충남도지사 측이 "남녀간 애정행위였고 강압은 없었다"라는 구체적 입장을 밝혔다.

또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로 알려진 더민주주의연구소(더연)에 대해서도 "연구소에 영향력을 미칠 위치가 아니었다"면서 '업무상 위력'을 가할 만한 관계가 아니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안 전 지사는 향후 검찰 조사에서 '성관계는 있었으나 성폭행은 아니다'라는 주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최초 폭로자 김지은(33)씨와 안 전 지사 주변 인물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와 압수물 분석을 이어가는 한편, 두번째 피해자 A씨의 고소 내용을 파악 중이다.

더연 연구원이던 A씨는 지난 14일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과 추행, 강제추행 등 3가지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이르면 이날 A씨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한 뒤 안 전 지사를 재소환해 진술을 확인할 예정이다. 

안 전 지사는 그동안 혐의에 대한 소명 요점 등을 변호인단과 정리하며 검찰 출석에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지사는 김지은 씨는 물론 A씨 사건에 대해서도 '강압은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안 전 지사의 법률대리인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두 사건에 대해) 안 전 지사는 기본적으로 남녀간 애정행위이고 강압이란 것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생각이다. 성과 관련한 부분에선 지금까지 그렇게 해왔다는 입장"이라며 "(두번째 고소 건은) 시간이 오래되고 일정이 바빴다보니 혹여 기억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는지 기억을 더듬고 있다. 장소 같은 세세하고 구체적인 부분은 기억을 해내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더연에 대해 "안 전 지사가 더연과 특별한 연이 있진 않았다. (사건 당시 시기에) 직책을 맡지 않았고 운영에 관여한 바가 없는 걸로 안다"며 "더연 행사 연설을 하거나 세미나,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하는 정도였다"고 밝혔다.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는 안 전 지사의 주도로 설립된 싱크탱크로, 안 전 지사가 2010년까지 초대 연구소장을 지냈다. A씨가 범행을 주장하는 2015~2017년에 공식적으로는 직책이 없었다. 

안 전 지사가 정책 연구를 위해 자주 더연을 찾았다는 보도들에 대해 이 법률대리인은 "더연은 정책과 정치 연구소로 같은 정치인이란 면에서 협조하고 공조했을 것이다. 더연은 다른 정치인들과도 정책 개발에 공조하는 것으로 안다"며 안 전 지사가 더연 구성원들에게 실질적인 업무상 영향력을 미칠 위치가 아니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안 전 지사측과 A씨측 진술이 크게 엇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A씨의 법률대리인은 "고소장에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와 안 전 지사의 관계에 대한 설명과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더연은 사실상 '안 전 지사를 위한 조직'이라는 증언도 나왔다. 

더연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더연은 안희정 대선 캠프와 마찬가지로 안 전 지사가 미쳤던 영향력이 절대적이었다고 표현할 수 있다"며 "구조적으로 위계적인 분위기가 분명히 있었다"고 단언했다. 

이어 "연구소 후원금도 안 전 지사를 보고 들어온 후원이었다. 안 전 지사를 위한 연구소이자 안 전 지사를 위한 조직"이라며 연구 방향이 안 전 지사의 말 한마디에 좌지우지되는 정도였다고 증언했다. 

또 그는 여택수 더연 부소장이 한 매체에 '연구소는 정치 조직이 아닌 연구 조직이며 안 전 지사의 정치 활동과는 관련 없다'고 밝힌 데 대해 "안 전 지사를 떼어내려는 것처럼 보인다. 그 사람을 위한 연구소고 그 사람을 위한 조직인데 이를 부정하는 건 납득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앞서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씨는 지난 6일 "안 전 지사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했다"며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및 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A씨는 "안 전 지사로부터 1년 넘게 총 7차례에 걸쳐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지난 14일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489811



미친새끼

유부남이 뻔뻔한거 봐

댓글 11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6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1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0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2 15.02.16 44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2395 스퀘어 1년전 이성경 이미지 나빠졌던 사건.jpg 155 18.05.08 2.5만
42394 스퀘어 요즘 정치팟캐스트 분야에 원탑 개저씨 84 18.05.08 5669
42393 스퀘어 위너 부대찌개 호불호 161 18.05.08 1.4만
42392 스퀘어 취미로 하던 재능충이 프로 일자리 뺏음.avi 159 18.05.08 1.6만
42391 스퀘어 어떤 알약을 드시겠습니까? 295 18.05.08 7289
42390 스퀘어 지금 먹으면 살찌니깐... 내일 아침 메뉴로 추천하는 초간단 "마약 토스트" 만들기! (전자렌지) 119 18.05.08 9123
42389 스퀘어 화가가 꿈이었던 히틀러가 그린 그림.jpg 158 18.05.08 1.5만
42388 스퀘어 원덬이 기억하기로 156cm가 뽑아낼 수 있는 최대의 비율을 가지고 있던 연예인 134 18.05.08 1.9만
42387 스퀘어 덬들이라면 이 아기를 죽일 수 있겠어? jpg. 105 18.05.08 1만
42386 스퀘어 생각보다 호불호 많이갈리는 트와이스 미나 앞머리 115 18.05.08 1.5만
42385 스퀘어 어벤져스 원년멤버 단체타투 104 18.05.08 1.3만
42384 스퀘어 한국 남돌 응원봉 지속력 테스트 (어느 응원봉이 제일 오래갈까?).jpg 204 18.05.08 1.4만
42383 스퀘어 미용실 디자이너 사람마다 갈리는 것.txt 124 18.05.08 1.3만
42382 스퀘어 지금까지 나온 SM 아이돌 공식 응원봉 모음 (+오늘 공개된 엔시티 응원봉 포함).JPG 143 18.05.07 1.4만
42381 스퀘어 일본 20대 남자배우들 중에 가장 자기 취향을 골라보자!!(사진 대존많) 94 18.05.07 1.7만
42380 스퀘어 사탄도 놀랄 그 만화가 만행ㄷㄷ 106 18.05.07 1만
42379 스퀘어 압구정 ㅅㅊㄱ 술집 걱정스러운거 167 18.05.07 2만
42378 스퀘어 압구정 술집 더 경악스러운거 jpg. 185 18.05.07 2.7만
42377 스퀘어 원덬 기준 결혼할지 안 할지 궁금한 헐리웃 커플 갑.jpgif 93 18.05.07 1.3만
42376 스퀘어 어릴 땐 나만 보는 줄 알았는데 커서 보니까 본 사람 존많이었던 드라마.jpg 142 18.05.07 1.5만
42375 스퀘어 (스압) 현재 얼굴로 핫한 유튜버 116 18.05.07 1.5만
42374 스퀘어 압구정 술집 컨셉.jpg 193 18.05.07 1.9만
42373 스퀘어 요즘 급식이들이 92년생을 짧게 부르는 단어는?.jpg 81 18.05.07 9446
42372 스퀘어 네이버웹툰 "유미의 세포들" 가상캐스팅 171 18.05.07 1.2만
42371 스퀘어 밑에 한류의 위기가 헛소리가 아닌 이유 104 18.05.07 1.2만
42370 스퀘어 방탄소년단의 신곡 때문에 놀란 미국 학계 지식인들 반응 103 18.05.07 1.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