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손연재, 빗나간 과녁.. 실패로 돌아간 전략
5,492 17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312892059
2016.08.21 08:10
5,492 178
'모험보다 안전' 택한 프로그램, 난도 떨어져 메달 실패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손연재(22·연세대)가 올림픽 프로그램을 짜면서 간과한 것이 한 가지 있다.

다른 선수들도 자신과 비슷한 전략을 펼 수 있다는 점이었다.

손연재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맞아 새 프로그램을 짜면서 영리하게 전략을 폈다.

우선 손연재는 모험을 피했다. 자신에게 맞는 난도를 정확하게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가장 자신 있어 하는 기술인 포에테 피봇의 난도를 높이고, 댄스 스텝을 프로그램 사이에 빼곡하게 집어넣은 것이 대표적이다.

어려운 동작에 도전했다가 실수를 해서 점수가 깎이느니 차라리 쉬운 동작이라도 정확한 수행으로 챙길 수 있는 점수를 모두 챙기는 방식을 택했다.

4년 전의 경험 때문이다. 손연재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곤봉에서 실수가 나와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여기에 올림픽만의 엄격한 채점 성향을 파악한 손연재는 고득점을 노리기보다는 감점 요인을 없애고, 실수의 위험성을 줄이는데 치중했다.

지난 1월 국가개표 선발전에서 처음으로 새 프로그램을 가동한 손연재는 다시 자신의 능력치에 맞게 프로그램을 수정하고 다듬었다.

특히 손연재는 겨우내 체력 훈련을 열심히 한 결과 동작이 빨라지고 정확해지면서 감점 요인이 사라졌다.

지난해만 해도 손연재는 턴하다가 중심을 잡지 못해 비틀거리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다.

그러나 복근과 허리 등 속 근육을 강화한 올 시즌에는 턴이 훨씬 더 정확해지고 동작 자체가 깔끔해졌다.

손연재는 올 시즌 가파른 상승세를 그렸다.

프로그램의 완성도가 높아지면서도 점수도 상승 일로였다.

손연재는 올 시즌 첫 국제대회인 모스크바 그랑프리 개인종합에서 72.964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갈아치우며 첫 은메달을 따내다.

손연재가 2011년부터 출전한 이 대회에서 개인종합 메달을 따낸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그는 첫 월드컵 대회인 에스포(73.550점)를 시작으로 리스본(72.300점), 페사로(73.900점), 소피아(74.200점), 과달라하라(74.650점)에 이어 마지막 카잔(74.900점) 월드컵까지 거의 매 대회 개인 최고점을 새로 썼다.

지난 시즌 18.5점대를 한 번도 넘어서지 못했던 손연재는 올 시즌에는 최대 18.900점까지 받는 선수가 됐다.

그러나 다른 선수들도 손연재와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게 함정이었다.

손연재의 동메달 경쟁자로 거론되는 간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 멜리티나 스타뉴타(벨라루스)와 같은 동유럽 선수들은 실수하더라도 높은 난도에 도전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그것이 스포츠인의 자세라고 생각한다.

이는 두 선수가 지난 시즌 손연재보다 월등하게 높은 점수를 받은 배경이었다. 하지만 그만큼 실수의 위험성도 컸다.

손연재가 상대적으로 안전한 프로그램을 선택한 것도 이들 동유럽 선수들의 허점을 파고들기 위한 것이었다.

그런데 이 두 선수는 올림픽 시즌인 올해 예상과는 달리 평범한 프로그램을 들고 나왔다. 손연재가 예상하지 못한 부분이었다.

두 선수 역시 손연재와 마찬가지로 4년 전 런던 올림픽을 경험했고, 올림픽에서 살아남으려면 모험적인 요소를 최대한 없애는 것이 상책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손연재는 난관에 봉착했다.

리자트디노바는 올 시즌 손연재를 상대로 월드컵에서 4승 1패를 거뒀다. 올 시즌 첫 월드컵에서만 자리를 내줬을 뿐 이후 대회에서는 격차가 계속 벌어졌다.

손연재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구 난도와 신체 난도를 보유한 리자트디노바가 실수의 가능성까지 지워버리면서 손연재의 전략은 결국 무위로 끝나고 말았다.

21일(한국시간)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은 결국 리자트디노바가 3위, 손연재가 4위로 끝이 났다.

리자트디노바는 4종목에서 러시아의 세계적인 '투톱'을 위협할만한 점수는 얻지 못했다. 하지만 손연재를 따돌리기에는 충분했다.

리자트디노바가 궁극적으로 노렸던 것은 금메달이 아니라 동메달이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 17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0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62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6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790 스퀘어 [2ch] 박근혜 대통령 파면 "8대0" 만장일치, 일본반응 141 17.03.10 6329
17789 스퀘어 오늘자 모델 한혜진 몸매 80 17.03.10 1.1만
17788 스퀘어 오늘 탄핵반대시위 사망자 사망한 이유.txt (요약) 91 17.03.10 1만
17787 스퀘어 프로듀스101 시즌2 오늘 뜬 15명 프로필.jpg 91 17.03.10 5807
17786 스퀘어 역시 일본에는 이런건 없죠....한국 특유의 과격한 국민성이랄까요 ㅋ 159 17.03.10 9095
17785 스퀘어 최자 인스타그램 돌직구 댓글.jpg 232 17.03.10 1.4만
17784 스퀘어 현재 우리나라 외교상황 정리.jpg 180 17.03.10 9250
17783 스퀘어 아래 사다리 폭행 저게 끝이 아님 89 17.03.10 4055
17782 스퀘어 오늘 법정에서 진술한 장시호 110 17.03.10 7499
17781 스퀘어 오늘의 변희재 87 17.03.10 3392
17780 스퀘어 탄핵 반대 아나운서 정미홍, "박근혜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다시 뭉치자!" 83 17.03.10 5175
17779 스퀘어 의경 폭행하는 박사모 할배의 최후.gif 84 17.03.10 7932
17778 스퀘어 [속보] 내일도 대통령 사저 못옮겨.. 주말을 넘길 수 있다라는 청와대 말 194 17.03.10 5434
17777 스퀘어 오늘자 탄핵반대 집회 발언 수준.jpg 85 17.03.10 4690
17776 스퀘어 현재 사다리로 사람들 내려찍는 박사모 .gif 116 17.03.10 4475
17775 스퀘어 청와대 참모진, 4:4로 기각할 것이라 박근혜에 보고했던걸로 밝혀져.gisa   102 17.03.10 4591
17774 스퀘어 솔비, 박근혜 탄핵에 "마냥 기뻐할 수 없어… 89 17.03.10 6741
17773 스퀘어 장시호 "김동성과 최순실 집서 같이 살아..영재센터 계획" 122 17.03.10 6680
17772 스퀘어 탄핵으로도 이렇게 신나는데.twt 148 17.03.10 9065
17771 스퀘어 이시각 웹툰작가 윤서인 근황ㄷㄷㄷ.jpg 83 17.03.10 7038
17770 스퀘어 한국의 시위를 이해할 수 없는 일본인들 335 17.03.10 9975
17769 스퀘어 당신이 모르는 항공 마일리지 최대로 쌓는 비법 174 17.03.10 3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