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이승기, 오늘 후크에 전속계약해지 통지서 발송
45,457 205
2022.12.01 14:03
45,457 205
https://img.theqoo.net/qdmIm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에 전속계약해지 통지서를 발송했다.

1일 뉴스1 취재 결과, 이승기는 이날 후크에 전속계약해지를 통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음원 수익 정산 부문 등과 관련, 이승기 측은 최근 후크 측에 내용증명을 보냈고 회신을 받았다. 하지만 2009년 이전 기간에 대한 자료가 전무한 것 등 이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 이외의 실질적인 답변은 이뤄지지 않았다.

또 후크는 이승기가 보낸 음원 정산관련 내용증명 회신에서, 음원료 미정산에 대한 사실은 인정했다고. 이에 따라 이승기 측은 후크의 전속계약상 의무 위반사실을 확인했고, 이에 대한 시정 또한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기에 전속계약상 규정에 근거하여 전속계약 해지를 통지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이승기 측 관계자는 뉴스1에 "명확한 사실확인조차 어려운 현 단계에서는 후크와의 원만한 해결을 염두에 두기 어려운 상황이며, 후크의 책임있는 답변을 통해 음원료 정산의 기초가 되는 사실관계가 명명백백하게 확인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승기는 지난 2004년 데뷔 이후 18년 동안 활동하며 총 137곡을 발표했으나 후크 측으로부터 음원 수익에 대한 정산을 1원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최근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에 대해 권진영 후크 대표는 지난달 21일 입장을 내고 "추후 후크나 저 개인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며 "모든 분들께 더 이상의 심려를 끼쳐드리는 일이 없도록 더욱더 주의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권진영 대표가 지난달 17일 소속사 이사 및 이승기 매니저 등과 만난 자리에서 나눈 대화의 녹취록이 지난달 23일 공개돼 파문이 커졌다. 해당 녹취록에서 권 대표는 "이제 막가라는 식으로 내용증명을 보내는 것 같은데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거다"라고 하는가 하면, "내 남은 인생 그 XX 죽이는데 쓸 것"이라고 말했다. 후크 측 이사가 말렸지지만 권 대표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어 이승기 측은 지난달 24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후크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한 내용증명을 발송한 것이 사실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승기 측은 "이승기가 수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했으나 후크 측은 '너는 마이너스 가수다'라는 등의 여러 거짓된 핑계를 대며 내역의 제공을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이승기는 소속사 대표 등으로부터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적이고 위협적인 언사를 전해듣기도 하였는데, 이에 단순히 음원료 정산의 문제를 떠나 오랜 기간 연을 맺어오며 가족처럼 의지해왔던 후크 및 권진영 대표와의 신뢰관계가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해 고민 끝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내용증명을 발송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후 25일 후크는 언론을 통해 공개된 욕설 음성에 대해 "이 일로 인하여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이승기씨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또한 권진영 대표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도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라며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음원 수익 정산 부분과 관련해서는 "후크가 이승기씨에 대해 단 한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힌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28일 이승기 법률대리인 측은 "이승기는 후크로부터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고,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에게 어떤 음원료를 어떤 방식으로 지급했다는 것인지 전혀 알 수 없다"라고 반박했다.

이후 권진영 대표는 지난달 30일 언론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어떤 다툼이든 오해 그 시작과 끝에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 생각한다"라며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아울러 이승기씨 관련 다툼에도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https://v.daum.net/v/20221201140039383
댓글 20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11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5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9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9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1 15.02.16 58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1647 스퀘어 개 번식공장에서 지내던 허스키의 입양 532 02.04 12만
211646 스퀘어 포항 거주 30개월간 다녀본 맛집들 859 02.04 7.2만
211645 스퀘어 한 아이돌의 두리안 시식 후기 298 02.04 9.8만
211644 스퀘어 커뮤에서 난리 난 연대 의대 자퇴생 만나봄.jpg 518 02.04 15만
211643 스퀘어 [나혼산] 눈치보다가 윌슨한테 기대서 불편하게 자는 이창섭네 강아지 264 02.04 19만
211642 스퀘어 [나혼자산다] 실시간으로 시청하던 내향성들 공수치 오게 만든 게스트ㅋㅋㅋ 236 02.04 16만
211641 스퀘어 유튜브에서 11만명이 투표한 주제...jpg 463 02.04 10만
211640 스퀘어 실시간 천만명이 본 방탄 정국 치킨 먹방(with 넷플) 386 02.04 8.4만
211639 스퀘어 방탄 지민의 새우가 된 정국 415 02.04 6.4만
211638 스퀘어 60계치킨이 실시간 배민 인기검색어 1위인 이유 (+새벽 1시 배민 현황) 142 02.04 6.2만
211637 스퀘어 네이버페이 15원+24원 355 02.04 3.6만
211636 스퀘어 보이즈 플래닛 봤어!? 프듀같고 재밌더라 385 02.03 11만
211635 스퀘어 @:여러분들도 이런 마음이 있으실까? 뭔가 팬이어서.. 그냥 팬으로만 있고 싶은 느낌 뭔지 아세요? 너무 팬이라 뭔가.. 만나면 안 될거 같은 느낌 351 02.03 8.3만
211634 스퀘어 키워준 값 갚고 이제 돈 안주는 제가 너무한 건가요?.pann 235 02.03 5.5만
211633 스퀘어 CIX 측 "배진영 배척설? 악의적 조작…민형사상 대응할 것" [공식입장] 84 02.03 1.1만
211632 스퀘어 여기서 6년 동안 혼자 살면 30억 받을 수 있음 963 02.03 9.6만
211631 스퀘어 고기와 찰떡인 딥핑소스 레시피 모음.jpg 476 02.03 3.4만
211630 스퀘어 갤럭시S22 시리즈 유저들 개빡칠 S23 시리즈 성능 비교 305 02.03 5.6만
211629 스퀘어 [KBO] 노골적으로 이정후 지켜보는 메이저리그 스카우터...gif 418 02.03 6.3만
211628 스퀘어 연예인들 작년부터 은근 많이 입는 패션 584 02.03 15만
211627 스퀘어 역시나 다 (거대한) 계획이 있었던 연대 의대 자퇴하고 조선대 수교과 간 대학생.jpg 126 02.03 3.8만
211626 스퀘어 백화점 화장품 브랜드중에 파운데이션 잘만든다는 평이 대체적으로 많았던 5개 브랜드 779 02.03 8.7만
211625 스퀘어 CIX 2nd WORLD TOUR <Save me, Kill me> IN EUROPE 관련 공지 929 02.03 6.6만
211624 스퀘어 웨딩촬영까지 마친 예비신랑 핸드폰에서 자신의 몰카영상을 발견한 예비신부 747 02.03 14만
211623 스퀘어 블라인드에서 핫한 신라호텔 축의금 논란... 997 02.03 11만
211622 스퀘어 팬들 기다리고 있다는 글 보고 잠깐 위버스 라이브 켜서 최근 소식들 알려준 방탄소년단 지민 273 02.03 3.4만
211621 스퀘어 레오니르도 디카프리오와 열애설 난 03년생 모델 506 02.03 12만
211620 스퀘어 원덬기준 르세라핌 채원 은채 제일 헷갈리는 짤 303 02.03 5.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