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윤석열차' 아이디어, 좌석에 발 올린 모습에서 착안"
76,851 852
2022.10.05 17:32
76,851 852
금상 수상 학생 고교 교감 "학교에 욕설 폭탄... 마음 굳게 먹고 있더라"
https://img.theqoo.net/MjlmM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윤석열차' 작품으로 금상을 받은 학생이 재학 중인 A고등학교에 욕설 전화가 걸려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항의 전화는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지난 4일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뒤 더 심해졌다.

하지만 이 학교의 B교감은 5일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카툰을 그린 학생이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며 "나중에 커서 이 일이 트라우마로 남으면 안되기 때문에 이 학생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카툰이라는 것은 시사적인 내용을 갖고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라면서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이 학생이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B교감은 또한 해당 학생이 이번 작품을 구상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지난 대선 기간에 윤석열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에서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학생에 대해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며 "평소 워낙 차분하고 성실한 편이어서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B교감과 나눈 이야기를 일문일답으로 정리한 내용.

"카툰은 세태 풍자 그림... 거기에 맞게 작품 제출했을 뿐"

- 학교에 항의전화가 많이 걸려온다고 들었다.

"그렇다. 어제 오늘 불편한 전화들이 많이 왔다. 간혹 격려 전화도 있었다."

- 욕설도 있다고 하던데. 주로 어떤 항의 내용인가.

"그렇다. 욕설 전화도 있다. '학생을 세뇌 교육하느냐' '어떻게 그렇게 정치적으로 가르치느냐' '지도교사가 지도를 그런 식으로 하느냐' 등의 내용이다."

- 학생은 지금 어떤가.

"마침, 오늘 저와 면담을 했다. 워낙 차분하고 밝고 성실한 학생이다. 마음을 굳게 먹고 있더라. 이 학생은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 독서량도 많고, 시사에도 밝다."

- 학생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했나.

"격려를 해줬다.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다."

- 학교도 욕설 전화 때문에 시달리고 있을텐데, 학생을 불러서 격려한 이유가 따로 있나.

"혹시라도 학생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돼서다. 이 학생이 나중에 성장해서 이번 일이 트라우마로 작용하면 안 된다. 이 학생은 아직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우리 어른들이 따뜻하게 바라봐야 할 학생이다. 그래서 격려의 말을 했다."

- 문체부에서는 '정치적 주제'를 다뤘다고 문제 삼고 있다.

"공모 분야가 카툰이다. 카툰은 시사적인 내용으로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다."

학생이 직접 밝힌 작품 아이디어

- 학생이 왜 '윤석열 대통령과 열차'를 작품 소재로 선택했다고 하나?

"지난 대선 기간에 윤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이 떠올랐다고 하더라. 거기서 아이디어를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 어제와 오늘, 외부 기관에서 연락은 없었나?

"특별한 기관에서 연락이 온 것은 없다. 다만 이번 건이 언론에 보도되다 보니 교육청 관계자와는 소통했다."
윤근혁(bulgom@gmail.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47/0002368272?sid=102
댓글 85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92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9 15.02.16 53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5060 스퀘어 천천히 갚아도 된다는거 대충 어느 정도 기간 생각하고 말하는 거야? 1155 12.01 5.9만
205059 스퀘어 15년지기 부자 친구 때문에 고민 285 12.01 8.1만
205058 스퀘어 취향차이 확실한 호떡 스타일.................jpg 497 12.01 6.6만
205057 스퀘어 커뮤에 고소득자들이 많은 이유 556 12.01 11만
205056 스퀘어 샤이니 키한테 개무시 당하는 보아 (Forgive me 챌린지) 289 12.01 6.3만
205055 스퀘어 결혼하면 남편한테 친구 얘기 많이 하나요? 980 12.01 7.6만
205054 스퀘어 (여자)아이들, "특별히 만들어낸 상은 거절" MAMA 대상 불발 예감? 디스랩 화제 231 12.01 3.1만
205053 스퀘어 월드컵 스페인 국가대표 18살 소년의 열렬한 팬인 스페인 왕세녀 705 12.01 7.5만
205052 스퀘어 SM - NCT 도쿄, NCT 사우디를 만들 계획 724 12.01 5.6만
205051 스퀘어 카타르 방송에 출연당한 확신의 두부상 한국 유투버(feat. 아랍 두부상 선호의 법칙) 483 12.01 12만
205050 스퀘어 "애플페이 하는데 왜 우리가 20만원 써야하죠?" 사장님들 '한숨' 807 12.01 6.9만
205049 스퀘어 베스티즈부터 더쿠까지 흘러온 늙은이들은 다 아는 짤.jpg 482 12.01 7.8만
205048 스퀘어 네이버페이 10원(종료) 175 12.01 1.8만
205047 스퀘어 생일자 방문시 100프로 무료제공 이벤트한다는 두끼떡볶이 454 12.01 7.6만
205046 스퀘어 배우자 선호 종교 순위 1위 기독교 from Blind 513 12.01 7만
205045 스퀘어 야 300억 주면 진심으로 바퀴벌레 먹을 수 있지 않아...? 644 12.01 4.9만
205044 스퀘어 뉴진스 무관?… 의문 가득한 마마 어워즈 수상 644 12.01 5.7만
205043 스퀘어 빚 10억 생기는 대신 10년 전 과거로 돌아간다 vs 안 돌아간다 371 12.01 3.6만
205042 스퀘어 4050세대에 대한 착각 535 12.01 7만
205041 스퀘어 던 인스타 고소공지 832 12.01 12만
205040 스퀘어 다시봐도 발기부전 광고같은 스맨파 티저 394 12.01 8.4만
205039 스퀘어 고교생들과 20대 여성들이 이상민장관한테 응원 화환 보냈다고 기사 나는중 743 12.01 6.9만
205038 스퀘어 토요일은 밥이 좋아 제주도편 가게 정보 모음 799 12.01 3.4만
205037 스퀘어 어느 기숙사 퇴출 공지...jpg 584 12.01 10만
205036 스퀘어 핫게 글씨 튀어나옴 vs 푹 들어감.. 정답이 없어서 찾아옴..! 259 12.01 4.2만
205035 스퀘어 오늘자 김유정 인스타에 올라온 착장.jpg (ft.로판재질) 231 12.01 6.3만
205034 스퀘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6개월 MBC 시청률 상승세 심상찮다 423 12.01 4.5만
205033 스퀘어 스맨파 댄서 : <스우파> 때는 기싸움이라는 걸 하잖아요 1283 12.01 7.2만
205032 스퀘어 [단독] "소송 때문에 아이를 못 봤다?" 김현중 발언, 사실은? 105 12.01 9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