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25년 전, ‘여’가 출발대에 섰다. 짧게 깎은 군인 머리에 긴장한 표정으로 로진이 잔뜩 묻은 손에 침을 뱉었다. 25년 뒤 또 다른 ‘여’가 출발대에 섰다. 묶어 올린 머리에 표정이 담담했다. 오른손을 들어올린 다음, 달리기 시작했다. 1996년의 ‘여’와 2021년의 ‘여’가 겹치는, 25년의 시간을 넘는 데자뷔.
35,286 398
2021.08.01 18:57
35,286 398
기계체조 도마는 올림픽 모든 종목 중 가장 짧은 순간을 겨루는 종목이다. 남자 육상 100m도 10초 가까이 걸리고, 역도도 인상과 용상이 각각 3차시기 씩이다. 도마는 도움닫기 포함 4초 안에 끝나는 승부다. 기회는 2번 뿐. 8초가 채 안되는 시간으로 순위와 메달이 갈린다. 그 8초를 위해 ‘여 이대(二代)’는 수년 동안 뛰고 또 뛰고 날아 올랐다. 여서정은 “짧지만 주변의 모든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종목”이라고 도마의 매력을 밝혔다.

운명처럼 아버지와 어머니의 뒤를 이었다. 어머니 김채은씨도 아시안게임 체조 메달리스트다. 부모는 베란다에 평균대를 놓았다. 여서정은 “어릴 때부터 가만히 있는 걸 못했다”고 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때 여홍철은 세계최고였다. 그때 기술 ‘여2’는 앞짚고 뛰어 두바퀴 반을 비튼다. 아버지를 따라 여서정도 고유기술 ‘여서정’을 가졌다. 아버지와 똑같은데 반바퀴 덜 비틀어 내린다. 여홍철은 뒤로 돌아 착지, 여서정은 앞을 보고 착지다.

그때의 아버지는 당대 최고의 기술을 가졌다. 여서정은 “지금의 나보다 도약도, 높이도 훨씬 잘했다”고 했다. 25년전, 힘껏 날아오른 여홍철은 착지 순간 뒤로 크게 밀렸다. 메달 색깔이 바뀌는 걸 직감한 여홍철의 표정이 굳어졌다. 여서정은 3년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고 “아버지가 못 딴 금메달 따서 꼭 목에 걸어드리고 싶다”며 울먹였다.

여서정이 입을 꽉 다문채 달리기 시작했다. 1차시기 ‘여서정’이었다. 힘차게 구른 뒤 앞짚고, 25년전 아버지처럼, 몸을 띄워올렸다. 손을 모아 비튼 뒤 두 발로 내렸다. 25년전 그때와 달리 여서정의 발은 움직이지 않았다. 전광판에 점수 15.333이 떴다. 마이크 앞에 선 아버지는 “아아아 서정아, 너무 잘했어요. 착지도 너무 완벽했어요” 라고 외쳤다.

2차시기에서 난도 5.4짜리 기술을 안정적으로 펼쳤고, 착지에서 외발로 두 걸음 물러섰지만 여서정은 연기를 마친 뒤 기쁜 표정으로 이정식 코치에게 달려가 안겼다. 여서정은 2차시기 14.133을 받아 합계 14.733을 기록했다. 충분히 대단한 기록이었다.

3년 전 아빠의 목에 걸겠다는 ‘금’은 아니었지만 레베카 안드라지(15.083·브라질), 미카일라 스키너(14.916·미국)에 이어 한국 체조 여자 올림픽 사상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아버지는 “아아아 동메달, 하하하하. 네, 잘했습니다”라고, 목놓아 외쳤다. 자신의 은메달 때 실망했던 아버지는 딸의 동메달에 목이 메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3089140?cds=news_edit
댓글 39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9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5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1 15.02.16 36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439 스퀘어 네이버페이 10원 129 09.17 8134
164438 스퀘어 샤이니 KEY 키 The 1st Mini Album ‘BAD LOVE’ Teaser 04 89 09.17 4128
164437 스퀘어 에스파 ‘Savage’ P.O.S(Case Ver.) Concept Clip / 2021.10.05 6PM 212 09.17 3.1만
164436 스퀘어 지민 하면 가장먼저 생각나는 사람은?? 736 09.16 2만
164435 스퀘어 다시 나타나서 일침놓는 웹툰작가들 저격한 일러레 박제계 587 09.16 4.4만
164434 스퀘어 지금 금수저 아닌 청년들은 앞으로 생존이 달림 836 09.16 8.2만
164433 스퀘어 (후방주의)청소년 음란물로 20억 번 일러스트레이터.jpg 456 09.16 7.8만
164432 스퀘어 젊은 여성층 '비혼주의' 급속 확산…'한국호' 미래 암울 1285 09.16 5.1만
164431 스퀘어 [슬의]반응 난리난 곰곰커플 추민하 양석형 키스신 twt. 382 09.16 4.3만
164430 스퀘어 독일식 감자전 레시피 455 09.16 2.5만
164429 스퀘어 19) 연관검색어에 심형탁 게이 뜨게 한 움짤.gif 477 09.16 7.1만
164428 스퀘어 국내에서 50만명이 본 영화 셰이프 오브 워터 : 사랑의 모양 190 09.16 1.9만
164427 스퀘어 결말 반응 안좋은 방금 끝난 드라마.jpg 599 09.16 8.6만
164426 스퀘어 나덬이 SNL 코리아 인턴 기자 영상 다소 우려되었던 점 1576 09.16 6.7만
164425 스퀘어 고양이 입양 책임비 관련 포인핸드 공식 입장 90 09.16 8663
164424 스퀘어 애플워치 잘 샀다고 느끼는 순간 438 09.16 6.1만
164423 스퀘어 콜드플레이× 방탄소년단 콜라보싱글 프리오더 음반 전세계 매진 228 09.16 1.7만
164422 스퀘어 쟈니스 미남으로 유명했던 아카니시 진 오늘자 근황... 534 09.16 5.6만
164421 스퀘어 중국에서도 이건 너무 한복인데 하는 반응을 받은 중국 드라마 의상 318 09.16 5.2만
164420 스퀘어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흑요석의 디즈니 빌런 한복 ver.jpg 336 09.16 3.4만
164419 스퀘어 매달 3천만원 받고 10년동안 x스 안 하기 vs 그냥 살기 1037 09.16 4.5만
164418 스퀘어 MRI 찍은 두통환자, 문케어 시행 후 7899명→8만2082명 1200 09.16 5.6만
164417 스퀘어 [우병우근황] 우병우 끝내 실형…엘리트 검사의 불행한 마침표 435 09.16 3.6만
164416 스퀘어 무통보 일러레들관 정반대인 그저 빛인 일러레이터 분 일화 539 09.16 5.3만
164415 스퀘어 호불호 많이 갈리는 탕 .jpg 888 09.16 5.5만
164414 스퀘어 이번 일러레 사태에 용기를 얻은 사람들... 847 09.16 5.3만
164413 스퀘어 스우파 홀리뱅 영상에 허니제이 초등학교 친구가 댓글달음.jpg (눈물주의) 674 09.16 6.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