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한국, '대만'이라 불러줘 감사"…양궁 결승전 뒷얘기에 중국은 '불편'
50,309 671
2021.07.27 17:33
50,309 671
0000620088_001_20210727173015918.jpg?typ

대만이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 결승전에서 한국에 졌지만, 대만 국민은 오히려 "한국 국민에게 감사하다"고 전해 관심을 끌었다. 경기가 치러진 26일 오후 한때 트위터 트렌드에 '대만 선수들'이 올라왔는데, 한국이 대만이라고 부르며 격려하자 감사 표시로 화답한 것이다. 대만은 '대만'이란 국호로 올림픽에 참가할 수 없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 결승전에서 대만을 6 대 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땄다. 대만은 한국에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의외로 대만 국민은 한국 누리꾼들이 '대만'이라고 불러줬다며, "은메달보다 더 값진 대만"이라고 환호했다. 한국 누리꾼들이 "대만 선수들도 멋진 경기를 펼쳤다", "대만 은메달을 축하한다", "대만을 보니 손기정 선수가 떠오른다"고 한 데 대한 답변이다.

누리꾼들이 대만을 고(故) 손기정 옹에 비유한 건 올림픽에서 자국의 국호와 국기를 달고 올림픽에 뛸 수 없기 때문이다. 손기정 선수는 일제 강점기 시절인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한국 국적으로 출전할 수 없었다. 가슴에 일장기를 달고 시상식에 올라야 했다.

0000620088_002_20210727173015950.jpg?typ

대만은 이번 도쿄올림픽에 '차이니스 타이베이'(중화 타이베이)란 이름으로 참가했다. 중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앞세운 탓에 1981년부터 올림픽 등 국제스포츠대회에 대만 국호인 '중화민국'이나 '타이완'으로 출전하지 못한다. 대만 국기와 국가도 사용할 수 없다.

대만은 도쿄올림픽에 '대만'으로 참가하기 위해 2018년 국민투표를 추진했다.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대만 국호로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한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당시 국민투표는 부결됐고, 중국은 "대만 독립은 실패로 정해진 것"이란 입장을 냈다.

한국 누리꾼들은 트위터 트렌드에 '대만'이 올라올 정도로 대만의 은메달 획득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트위터 트렌드는 트위터리안(트위터 이용자)이 특정 시간대 많이 사용하는 단어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포털 사이트의 인기 검색어와 비슷하다.

대만 트위터리안은 이에 "한국에서 '대만 선수들'이 실시간 트렌드에 올라왔다"며 "모두가 우리를 대만이라고 부르는데 언제쯤 우리 스스로 대만으로 부를 수 있을까"라고 적었다. 이 트윗은 27일 오전 8시 기준으로 7,100번 이상 리트윗 되며 주목받았다.

그러나 중국은 도쿄올림픽에서 대만이 거론되는 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공개 항의했다.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차이니스 타이베이란 안내를 받고 대만 선수들이 입장했는데, 당시 일본 공영방송인 NHK 앵커는 중계 과정에서 "타이완(대만)이 입장한다"고 말했다.

중국 관영매체인 환구시보는 이에 사설을 통해 "우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훼손하는 어떤 행동도 용납할 수 없다"며 "올림픽은 성스러운 무대로 모든 더러운 속임수를 제거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미국 뉴욕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미국 올림픽 중계권을 가진 NBC 유니버셜이 중국 선수들이 입장할 때 대만과 남중국해를 표기하지 않은 지도를 띄웠다고 반발했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469&aid=0000620088


대만을 대만이라 불렀을뿐인데 뭘 또 불편하대...ㅎ_ㅎ
댓글 67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0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6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5367 스퀘어 이 소설 모르면 고등학교때 공부 진짜 안한거.jpg 899 09.27 8만
165366 스퀘어 블룸버그 "오징어 게임 등 韓 콘텐츠 할리우드에 심각한 위협" 689 09.27 6만
165365 스퀘어 탈덕으로 71억 준다면?.twt 1084 09.27 5.4만
165364 스퀘어 층간소음에 살해된 부부…'치킨집하며 착실하게 살았는데' 870 09.27 5.7만
165363 스퀘어 찐 내향인/찐 외향인 구별법.TXT 542 09.27 5.7만
165362 스퀘어 엔하이픈 성훈·아이즈원 출신 장원영 '뮤직뱅크' 새 MC [공식] 461 09.27 4.1만
165361 스퀘어 MBTI별 싫어하는 사람이 '뭐해?'하고 카톡왔을 때 887 09.27 4.2만
165360 스퀘어 일짤리고 돈없어서 옷사고 일주일입고 환불하면서 돌려입고있는데 어떤여자가 커피쏟아놓고 돈못물어준대ㅋㅋ.. 745 09.27 6.3만
165359 스퀘어 뉴욕 타임스퀘어에 방탄,방탄,방탄 232 09.27 2.1만
165358 스퀘어 16년만에 드디어 다시 나온 한국가수의 일본 밀리언(100만장) 앨범 533 09.27 5.2만
165357 스퀘어 가게 앞 불법주차 대처 논란중.jpg 392 09.27 3.9만
165356 스퀘어 사람마다 갈리는 두루마리 휴지 거는 방향 321 09.27 1.7만
165355 스퀘어 알고 보니 구라였던 우리나라 현무미사일 수준;; 298 09.27 3.8만
165354 스퀘어 트와이스 첫 영어 싱글 “The Feels” 뮤비 티저 1 133 09.27 1.3만
165353 스퀘어 추석 직전 2천 마리 버려졌다…연휴 두려운 동물들 796 09.27 4.4만
165352 스퀘어 경찰이 국민의 세금으로 구입하는 고급차량 478 09.27 6만
165351 스퀘어 재난지원금으로 이혼을 결심한 사례.jpg 634 09.27 7.8만
165350 스퀘어 김나박이가 뭔데? 625 09.27 5.1만
165349 스퀘어 성범죄자들이 국민참여재판을 받고싶어하는 이유 261 09.27 3.4만
165348 스퀘어 유니버스 앱 구린 이유 (feat.블라인드) 494 09.27 5.2만
165347 스퀘어 “층간 소음에 너무 화 났다” 위층 올라가 흉기로 2명 살해 전말 447 09.27 3.4만
165346 스퀘어 아이가 눈칫밥을 먹고 있었어요.. 199 09.27 3.1만
165345 스퀘어 [단독] 세븐틴, 11월 콘서트 개최…오프라인 공연 논의 중 490 09.27 2.5만
165344 스퀘어 이수만도 이렇게 안듣겠다는 카리나가 공개한 본인 음악듣는 플레이리스트.jpg 551 09.27 7만
165343 스퀘어 오징어게임 무궁화 인형 근황.jpg 348 09.27 7.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