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수능 3등급이 의대합격 실화냐…`최저등급 폐지` 논란
16,240 291
2019.11.19 12:10
16,240 291

대입 공정성 또 도마위에

"학종으로 연대 의예과 됐다"
인터넷 인증글, 논란 불붙여

재학생 "수업 따라올지 의문"
교육부 권고·압박에 못이겨
변별력 낮춘 학교측에 비판




99B52C4D5DD35BBC19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를 둘러싼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수험생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해 수능 예상 등급 '평균 3등급'을 받았다는 학생이 연세대 의예과에 합격했다는 글이 올라오면서부터다. 수능의 취지가 대학에서 수학할 수 있는 적격자를 선발하기 위함인데 대입전형에서 최저합격 기준을 무분별하게 폐지한다면 학생 선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6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다. 글 작성자는 자신이 올해 입시에서 최고 수혜자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 작성자 A군은 올해 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면접형을 통해 연세대 의과대학 의예과에 진학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학종에서) 수능 최저기준을 폐지한 연세대에 고맙다"는 취지의 소감을 남겼다.

A군이 올린 수능 채점 자료에 따르면 그는 원점수 기준으로 국어 77점, 수학 가형 80점, 영어 83점, 한국사 23점, 화학Ⅰ 40점, 지구과학Ⅰ 39점 등을 맞았다. 입시 전문 업체 메가스터디가 제공하는 '수능·학평 풀서비스' 기준으로 예상 등급이 3·3·2·5·3·2등급으로, 전체 평균 3등급에 해당한다. A군은 게시 글을 통해 "여전히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유지하고 있는 고려대와 가톨릭관동대 등에는 진학하지 못했다"고 밝혀 그의 합격이 이례적이라는 점을 보여줬다. 다수의 인터넷 커뮤니티에 A군이 작성한 글을 캡처한 화면이 퍼지면서 대입 전형에서 수능 최저기준을 없앤 조치가 바람직한지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특히 정시전형으로 연세대 의예과에 입학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설명하는 사용자를 중심으로 연세대가 최저학력기준을 전면 폐지한 조치에 대해 비판하는 의견을 제시했다.


연세대 구성원들이 이용하는 익명 커뮤니티 '세연넷'과 '에브리타임' 등에도 A군의 합격 소식이 전해지며 학내 여론의 행방은 분노와 우려 쪽으로 커졌다. 정시로 의예과에 진학했다는 한 이용자는 "원점수 기준 400점 만점에 397점으로 의예과에 진학한 내게 이번 합격글을 친구들이 재미로 찍어서 보내주는데 속으로는 정말 화가 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수능 수학도 100점을 못 받은 학생이 입학 후 수업을 따라올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 축소·폐지 정책은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재임 시기인 지난해 초 교육부가 공식 권고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교육부는 '2018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Q&A' 문서를 각 대학에 발송하며 '수시모집 내 수능최저학력 기준 축소·폐지는 중요한 평가요소'라는 내용을 강조했다. 연세대의 최저기준 폐지 기조도 이때 본격화됐다. 당시는 연세대가 2016·2017학년도 대입 논술고사에서 교과과정 외 문제를 출제했다고 판단한 교육부로부터 '입학정원 35명 감축' 행정처분 받고 이에 대한 소송을 진행하던 시기였다. 그러다 학교 측이 교육부의 요구사항인 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와 정시 확대를 즉각 수용해 교육계 일각에서는 "연세대가 교육부 눈치를 본 게 아니냐"는 해석을 제시하기도 했다.

적잖은 재학생들은 학교 측의 섣부른 수능 최저등급 폐지가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인다.

연세대 재학생 B씨(25)는 "수능이 수학 능력을 판가름하는 신뢰성 있는 척도인 만큼 어느 정도의 최저 수준은 있어야 한다"며 "합격자가 내신을 아무리 잘 관리해도 수능 성적을 일정 기준 이상 넘기지 못한다면 수능 최저기준 폐지가 변별력까지 없앤 것이라는 말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입시 전문가들도 대학의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가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만기 유웨이 중앙교육평가연구소장은 "학종전형은 공정성 시비가 벌어질 수 있고 타 전형 응시자들의 박탈감을 가져올 수 있는데,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유지해야 이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세대 측은 이번 사태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 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이번 상황에 대해 응대하지 않는 것으로 원칙을 세웠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9&aid=0004466052


기사 댓글 700개 넘어가며 난리남

리얼 일 커진게 이거 지면에도 실려서 오늘 전국 발행됨

일개 디시 인증글 하나가  교육정책에 맞물려

신문 지면에 실릴 줄이야;;


댓글 29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2만
전체공지 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39만
전체공지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3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0 15.02.16 22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519 스퀘어 자가격리에 딱맞는 미궁게임 3488 04.02 3.7만
163518 스퀘어 아이스크림은 과일베이스 지!!!!! VS 아니지 우유베이스 지!!!!!!!! 437 04.02 1.5만
163517 스퀘어 팬티를 상의로 리폼한 류진 의상 392 04.02 6만
163516 스퀘어 배 위치별 통증 원인 543 04.02 2.4만
163515 스퀘어 말레이시아 tmi 852 04.02 3.6만
163514 스퀘어 쿨톤여신으로 자주 불리는 레드벨벳 아이린에게 쿨톤을 끼얹었을 때.jpg 159 04.02 2.3만
163513 더꾸공방 착불 나눔 받아갈 덬들 구함 (* 본문에 결과 추가함) 101 04.02 2868
163512 스퀘어 아직도 나혼자 산다 레전드 출연자로 자주 언급되는 연예인 379 04.01 6.3만
163511 스퀘어 조금이라도 어린 나이에 필사를 시작해야하는 이유 826 04.01 5.3만
163510 드영배 💙그기억💛 덬들 몇명이길래 이렇게 글이 많이 올라오는건지 궁금해. 보는 덬들 댓으로 손 한번 흔들어줘👋👋👋 629 04.01 1.2만
163509 스퀘어 3인 가족 32평 아파트 리모델링...jpg 515 04.01 4.5만
163508 스퀘어 고속 버스 안에서 먹어도 되는 음식 기준.txt 672 04.01 2.9만
163507 스퀘어 실물 후기 쩔었던 방탄 진 레전드 시상식 208 04.01 1.9만
163506 스퀘어 서울 청년주택 월세 304 04.01 3.5만
163505 스퀘어 핫게 간 민식이법 두번째 사고 어린이 2차 메일 289 04.01 2.5만
163504 일상토크 [비회원제한] 미친 길가다가 드라마 촬영하는거 봄 147 04.01 2만
163503 스퀘어 [충격] 위너 김진우 입대전 삭발머리 공개 123 04.01 2.5만
163502 스퀘어 "엑소 알아요?" 엑소를 만난 아이들 152 04.01 1.3만
163501 스퀘어 보아 정병 악플러 잡혀서 형사처벌 받음!!!!!!!!! (진짜) 164 04.01 2.8만
163500 더꾸공방 덬들아 나 급해 도움!!!!(당첨 발표) 157 04.01 6031
163499 스퀘어 [단독] 강아지와 유사 성행위하고 초크슬램한 BJ 277 04.01 4.1만
163498 스퀘어 “고소할 거예요” 민식이법 얽힌 초등학생이 변호사에게 따졌다 (전문) 568 04.01 3.4만
163497 스퀘어 간호사가 28세에 1억 모은 방법 351 04.01 4.6만
163496 스퀘어 덕질하느라 10대 20대 써버린 사람들이 하는 생각 726 04.01 4.3만
163495 스퀘어 RH-O 혈액형의 전혈헌혈 (지정헌혈) 을 구하고 있습니다 595 04.01 3.6만
163494 먹:MUK 먹덬들 진밥 된밥중에 고르자면 뭐야? 97 04.01 2906
163493 스퀘어 방금 인스타에 올라온 강다니엘 맨몸 셀카 357 04.01 4.9만
163492 스퀘어 속보)런던 도심 한가운데 헬기 추락 197 04.01 4.8만
163491 스퀘어 가수 휘성, 이번엔 수면마취제 투약했다 쓰러져…경찰 출동 385 04.01 5.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