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유니클로 공짜 내복, 꼭 받아야겠나..일본이 얼마나 비웃겠나"
9,528 134
2019.11.19 11:49
9,528 134


"유니클로 공짜 내복, 꼭 받아야겠나..일본이 얼마나 비웃겠나"


유니클로 '히트텍' 무료 행사 '시끌'
국내 브랜드 '탑텐' 행복제에 "묻고 더블로 가!"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한국 홍보 활동을 펼치는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일본 대표 브랜드 유니클로의 발열 내복 ‘히트텍’ 무료 제공 행사와 관련해 “우리 모두 최소한의 자존심만은 지켰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19일 오전 페이스북에 “또 한 장의 사진 제보가 큰 충격을 주고 있다”라며 사진을 올렸다.

서 교수에 따르면 사진에는 지난 주말 한 유니클로 매장에서 선착순으로 나눠주는 ‘히트텍’을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15일부터 일주일간 무료로 증정하는 발열 내복은 10만 장, 특히 사이즈나 색을 고를 수 없는데도 고객은 부쩍 늘었다고 한다”라며 “물론 불매운동이 절대 강요될 수는 없다. 개개인의 선택을 존중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 교수는 “하지만 우리 한 번만 더 생각해봤으면 좋겠다”라며 “불매운동 초반 유니클로 일본 임원이 ‘한국 불매운동은 오래 가지 못한다’라는 한국인 비하 발언까지 했다”면서 “예전에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티셔츠에 새겨서 판매도 했으며 특히 최근에 일본군 위안부를 조롱하는 광고를 제작해 큰 물의를 일으킨 회사가 바로 ‘유니클로’”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이런 회사에서 공짜라고 나눠주는 내복을 꼭 받으러 가야만 하겠는가? 이런 상황을 두고 일본 우익과 언론에선 또 얼마나 비웃고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주 타깃이 된 유니클로는 최근 한국 진출 15주년을 맞아 구매 금액과 상관없이 선착순으로 ‘히트텍’ 제공을 내걸었다.

지난달 대표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15주년 감사 할인행사를 했음에도 매출이 전년 대비 60% 넘게 급감하자 ‘무료 증정’이라는 공격적인 행사를 펼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에선 사이즈를 선택할 수 없음에도 일부 매장에선 준비 물량이 일찌감치 소진되고,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 줄을 서 있다는 목격담이 쏟아지기도 했다.

특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불매운동이 한창인 이 시국에 그깟 내의에 넘어가느냐”라는 반응과 “경제적으로 저렴한 제품을 찾는 개인의 선택을 비난할 수 없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여기에 유니클로의 대항마로 떠오른 국내 SPA(제조유통일괄형) 브랜드 탑텐의 행사를 알리는 누리꾼도 보였다.

탑텐은 지난 14일부터 오는 21일까지 유니클로보다 2배 많고 사이즈 선택도 가능한 20만 장의 발열내의 ‘온에어’ 물량을 준비해 맞불을 놓았다. 행사 이름도 유니클로 ‘감사제’에 맞선 ‘행복제’로, 구매금액 관계없이 상품 구매 시 선착순으로 ‘온에어’를 증정하고 있다.

누리꾼은 이같은 행사에 배우 김응수가 2006년 영화 ‘타짜’에서 맡은 곽철용 캐릭터의 대사로, 최근 유행어가 된 “묻고 더블로 가!”를 인용하며 반겼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댓글 13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영화 《시동》 최초 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53 12.06 1.9만
전체공지 공지 [행사이벤트] AGF KOREA 2019 초대권 증정 이벤트! 256 12.03 3.2만
전체공지 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0 16.06.07 495만
전체공지 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1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6122 스퀘어 방탄 정국이랑 양갈래 정순이랑 다해먹는 만화 ㅋㅋ 96 12.06 8337
156121 스퀘어 재평가가 필요한것같은 남자아이돌 그룹.jpgif 114 12.06 2.2만
156120 스퀘어 [슈가맨3] (황당..) 양준일이 갑자기 사라진 이유※ '비자 발급 거절' 153 12.06 4.1만
156119 후기 종아리 중간까지 오는 롱패딩 입고다니는 사람 많은지 궁금한 중기 61 12.06 4222
156118 후기 남동생한테 쇠바구니로 머리 풀파워로 맞은 후기 91 12.06 1만
156117 스퀘어 푸마 2020년 새모델 된 강다니엘.jpg 757 12.06 6.3만
156116 스퀘어 장관상 받은 세경고 급식 근황.jpg 451 12.06 5.9만
156115 스퀘어 김건모 측 "성폭행 의혹? 절대 아냐…법적 대응 할 것" [공식입장] 207 12.06 6.6만
156114 스퀘어 아카니시 진 & 니시키도 료 계약서 번역판 324 12.06 4만
156113 스퀘어 헤어진 남친이 내 계정으로 드라마를 보고있다면...? 212 12.06 4.8만
156112 스퀘어 전과자 방송 출연 금지법.jpg 315 12.06 4.4만
156111 스퀘어 의사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jpg 504 12.06 6.4만
156110 스퀘어 비행기에 아기가 타자 승객들 표정...jpg 457 12.06 7.2만
156109 스퀘어 노태우 장남 재헌씨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사죄할 것" 179 12.06 3.8만
156108 스퀘어 ??? : 제목보고 또 속도위반인가 했는데.twt 143 12.06 3.8만
156107 스퀘어 장도연이 말만하면 웃는 공유ㅋㅋㅋ.jpg(스압) 529 12.06 5만
156106 스퀘어 자신의 약한 모습을 드러내고 똑바로 마주봄으로써 타인의 삶의 위로가 되어주려 노력하는 방탄소년단 슈가 394 12.06 1.8만
156105 스퀘어 음원사재기 견적서깜(feat.소속사 이사였던 사람) 257 12.06 5.4만
156104 스퀘어 앞머리 고데기 하는 법 및 말 안 듣는 앞머리 손질법.ytb 629 12.06 2.9만
156103 스퀘어 [표] '프듀' 조작 관련 기소 인물·범죄사실 281 12.06 3.7만
156102 스퀘어 최근 트위터에서 흥한 마늘빵...jpg 1361 12.06 6만
156101 스퀘어 불닭주식회사로 회사명 갈아 치워야 될듯한 삼양...jpg 270 12.06 4.2만
156100 일상토크 [비회원제한] 아 성형외과 갔는데 의사쌤 당황;; 160 12.06 2.9만
156099 스퀘어 검찰 "프듀 투표 조작 CJ ENM은 '피해자'"…윗선 개입 선그어 402 12.06 3만
156098 스퀘어 수건으로 하얀 곰돌이 만들기.gif 495 12.06 3.2만
156097 스퀘어 달빛천사 펀딩 새로운 공지.jpg 209 12.06 3.3만
156096 스퀘어 청약 예비당첨자 선정 추첨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306 12.06 3.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