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평일도 인생이니까.txt
14,899 301
2019.06.15 15:35
14,899 301

376979563a16a3b6b82d8a488446a0ae083637b6

평일도 인생이니까
그동안 숱한 평일들을 인생에서 지우며 살아오고 있었던 건 아닐까.

2019 . 04 . 10

#황금 같은 주말에 최악의 선택을 하다니

3월의 어느 주말, 수목원에 다녀왔다. 친구가 1년 전에 선물로 준 수목원 입장권이 3월 31일로 만료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건네받을 때만 해도 언제 가면 좋을까, 봄꽃을 보러 갈까, 단풍을 보러 갈까 기분 좋은 고민을 했지만 그건 내가 어떤 사람인지 또 까먹고서 한 고민이었다. 모든 공짜 티켓은 기한 만료 직전이나 기한이 지나고 나서야 그 존재를 알아차리게 된다. 그 전엔 부러 눈에 띄게 하려고 지갑에 넣어두거나 책상 앞 코르크 보드에 꽂아놔도 투명 티켓처럼 도무지 보이지가 않는다.

이번엔 모처럼 때를 놓치지 않을 참이었다. 도로는 주말답게 붐볐다. 집을 나선 지 2시간이 지났건만, 거북이 운전으로 반도 못 온 상황이었다. 꽃도 안 폈는데 이 많은 사람들은 대체 뭘 보러 집을 나선 걸까. 애꿎은 나들이객 탓을 하며 보조석에 앉아 손톱을 잘근잘근 씹었다. 이렇게 막힐 줄 알았으면 그냥 하루 연차 쓰고 평일에 갈걸. 아니 그냥 집에서 쉴걸. 공짜 티켓이 뭐라고. 집에 있었으면 지금쯤 몸도 마음도 아주 편했을 텐데.

오랜만에 놀러 나선 길이 꽉 막히니 사소한 모든 것이 후회스럽고, 눈앞에 보이는 웬만한 것은 다 원망스러웠다. 막히는 차들 사이사이를 누비며 뻥튀기를 흔드는 손길도, 앞차에서 흘러나오는 쩌렁쩌렁한 노랫소리도, 찌뿌듯하게 흐려지는 게 곧 비를 쏟을 것 같은 하늘도. 망했다. 다 망했어. 나는 되는 게 없어.


#어딘가로 가는 시간을 아까워하지 않는 사람

이럴 땐 후회를 입 밖으로 내뱉어 옆에 있는 사람도 함께 후회하게 만드는 게 내 특기다. “괜히 나왔다, 그치.” “다 나 때문이야, 내가 진작 가자고만 했었어도….” “그냥 지금이라도 돌아갈까? 3시간 걸리는 것보다 지금 돌아가는 게 나을 수도 있어!” 황금 같은 토요일 오후의 2시간을 길바닥에 버리고 있는 내 자아는 작아지고 작아져서 ‘다시방’에라도 욱여넣을 수 있는 크기였다. 그러거나 말거나 라디오에서 나오는 노래를 따라 흥얼거리던 K가 말했다.

“그냥 ‘가는 길’인 거야. 차가 막혀도 안 막혀도 우린 지금 수목원에 가고 있는 중이잖아. 그 시간을 그냥 좀 즐겨도 돼.” K는 가끔 아무렇지 않게 그런 말을 한다. 수시로 기우뚱거리는 나를 대신해 시소 위에서 그때그때 앞으로 두 칸, 뒤로 한 칸씩 옮기며 삶의 균형을 잡아주는 말을. 듣고 나면 늘 이 상황이 별거 아닌 것처럼 여기게 하는 말을. 1시간 남짓이면 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서울을 출발해 막히는 도로 위에서 보낸 시간이 3시간을 넘어서고 있었다.

9157eabceffce6061a59a9fc06435a0fc135eba3

K의 말을 곱씹는 동안 생각했다. 이 3시간을 ‘버렸다’고 말하지 않는 사람이고 싶다고. 지금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도 나의 주말, 나의 토요일이었다. 엄연히 내 인생의 3시간이고. 그런데 나는 왜 자꾸 이런 시간을 버렸다고 생각하는 걸까? 언제부턴가 버스 안에서, 기차 안에서, 비행기 안에서 보내는 시간을 힘들어하게 되었다. 그건 아마 견디는 시간이라고 생각해서일 거다. 예전의 나는 여기에서 저기로 가는 시간을 그 나름대로 보낼 줄 아는 사람이었는데 마음이 자꾸 비좁아진다. 어쩌면 이미 과정보다 도착이 중요한 어른이 되어버린 건지도 몰랐다.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도 인생이니까

목적지에만 진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 인생을 중요한 이벤트가 있는 순간과 그렇지 않은 순간으로 구분하고, 나머지 날들을 ‘아무것도 아닌’ 시간들이라 치부하지 않는 것. 내게 필요한 건 그것뿐인지도 몰랐다. 생각해보면 삶의 시간이 다 그렇다. 대학에 합격하기 전, 취업하기 전, 이런 식으로 시간을 나누어 놓고 그전의 시간을 다 ‘진짜가 아닌’ 시간으로 여기면 우리 앞에 촘촘히 놓여 있는 시간이 불행해질 수밖에 없다.

출퇴근하며 입버릇처럼 “빨리 토요일 되면 좋겠다.”라고 하는 순간 평일은 인생에서 지워지는 것처럼. 그건 참 이상한 말이다. 그럴 때 우린 월·화·수·목·금요일을 대체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 주말에 도착하기 위해 버리는 날들? 빨리 지나가버렸으면 싶은 벌칙 같은 시간? 나는 종종 월요일의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다크서클이 드리운 얼굴로 말하곤 했다. “오늘 금요일 아닌가요? 왜 아니죠…?” 그렇게 말할 때마다 멀쩡한 평일들은 순삭되어야 마땅한 날들이 되었다. 버려도 되는 날은 없는데도. 너무나 당연한 얘기지만, 평일도 인생이기 때문에.

행복한 순간 앞에서 우리는 종종 시간이 흐르는 것을 아까워한다. 하지만 어쩌면 그런 식으로밖에 시간을 소중히 여기지 못하는 건 아닐까? 그 외의 시간들을 하찮게 대할 때, 우리가 버리고 있는 건 시간이 아니라 인생인데도. 그동안 숱한 평일들을 인생에서 지우며 살아오고 있었던 나처럼 말이다.

물론 삶에는 그냥 흘러가는 시간도 있다. 기다려야 하는 시간도 있다. 중요한 것은 그게 결코 버리는 시간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가 깨닫는 일이다. 잎을 다 떨군 나무에게 겨울은 버리는 시간일까? 벚나무는 꽃이 지고 난 뒤 사람들이 무슨 나무인지도 몰라주는 나머지 세 계절을 버리며 살까? 그렇지 않다. 나무는 나무의 시간을 살 뿐이다. 벚나무는 한 철만 살아있는 게 아니라는, 인생은 수많은 월화수목금토일로 이루어져 있다는 당연한 사실을 깨닫기 위해 그 주말 나는 꽉 막힌 도로에서 봄의 한나절을 지켜보았는지도 모르겠다.
[885호 – think]
ILLUSTRATOR 강한

댓글 30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공연이벤트] 엠넷+지니뮤직 주최 2019 『MGMA』 어워즈 초대 티켓이벤트 907 07.18 5829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5 16.06.07 414만
전체공지 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8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4265 스퀘어 [오마이뉴스] "매국노 소리까지 들어요.. 우린 한국 회사인데" 132 07.18 1.9만
144264 스퀘어 일요일 저녁9시에 덬들이 이중에서 볼것은? 459 07.18 1.1만
144263 스퀘어 호텔 델루나 호랑이 CG수준.GIF 227 07.18 2.7만
144262 스퀘어 검찰 '허위·과장 광고' 유튜버 밴쯔 징역 6개월 구형 298 07.18 2.8만
144261 스퀘어 경찰 “CCTV서 이민우가 강제 입맞춤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214 07.18 2.7만
144260 스퀘어 일본, 한국에 경고 "`중재위 구성` 오늘 답 안하면 그땐…" 122 07.18 6520
144259 스퀘어 진짜 씨발 기분이 너무 묘하다 txt 267 07.18 3.9만
144258 스퀘어 속보) 쿄애니 2층에서 10명 발견 사망한것으로 보임 260 07.18 2.7만
144257 뷰티 (마감)11번가 아이디있는 덬들 빨리 들어와봐 152 07.18 1.2만
144256 스퀘어 베이커리 가뭄 스타벅스에서 그나마 먹을만한 애.jpg 300 07.18 2.8만
144255 스퀘어 오늘 카페에 들어온 사람들 상황.jpg 206 07.18 3.6만
144254 스퀘어 조국의 미래를 보려거든 관악을 보라 153 07.18 1.8만
144253 스퀘어 일본인 : 한국은 독재국가잖아? 267 07.18 1.9만
144252 스퀘어 일본의 혐한극우가 깨달은 한국의 진실.jpg 275 07.18 3.1만
144251 스퀘어 와ㅋㅋㅋㅋㅋ 너네 한양대 몰라??? 315 07.18 2.9만
144250 스퀘어 [속보] 쿄애니 방화 사건 사망자 다수 나옴 243 07.18 2.5만
144249 스퀘어 여기 있는 20개의 검정 전부 다른색이라함 252 07.18 2.7만
144248 스퀘어 샤워 20분은 하지 않나? vs 2~5분이면 충분! 223 07.18 7131
144247 스퀘어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사 쿄애니 화재로 전소 275 07.18 2.4만
144246 스퀘어 [단독] 구치소 목욕탕서 꽈당 한 최순실..이마 28바늘 꿰매 277 07.18 2.6만
144245 스퀘어 “저 집에 갈 수 있습니까…” 광주수영대회 ‘몰카’ 일본인 눈물 211 07.18 2.6만
144244 스퀘어 결혼식에서 전남친들 공개 283 07.18 3.6만
144243 스퀘어 오늘자 충격적인 관크 후기 (약 19금) 230 07.18 3.7만
144242 스퀘어 필리핀에 버려진 아이…"한의사 아빠 보자마자 벌벌 떨었다" 173 07.18 2.1만
144241 admin 결혼하고 싶은 이유 딱하나 368 07.18 2.4만
144240 스퀘어 슬슬 입질오는 일본 관광 보이콧 305 07.18 3.6만
144239 스퀘어 [단독]강다니엘, 소니뮤직 '파격 투자 지원·유통 계약' 손잡고 솔로 데뷔 702 07.18 2.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