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층간소음에 살해된 부부…'치킨집하며 착실하게 살았는데'
59,840 873
2021.09.27 14:21
59,840 873
https://img.theqoo.net/cBacI

전남 여수 덕충동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이 층간소음에 불만을 품고 위층에 사는 이웃 일가족 4명에 흉기를 휘둘러 40대 부부가 숨지고 숨진 부인의 부모가 크게 다쳤다.

특히 살해된 40대 김모씨 부부는 전남 여수 엑스포장 인근에서 밤늦게까지 치킨집을 운영하며 착실하게 살아왔던 것으로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26일 밤 김씨는 평소와 다름없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수칙에 따라 저녁 10시쯤 영업을 마치고 귀가했다.

김씨 부부가 밤 늦게까지 일을 하는 동안 두 딸은 인근에 사는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가 돌보고 있었다.

일과를 마치고 씻고 잠이 들 시간 아래층에 사는 정모(35)씨가 거칠게 문을 두드렸다.

층간 소음으로 평소 불만을 품고 있던 정씨는 김씨의 일가족에게 미리 준비해온 흉기를 휘둘렀다.

정씨는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뒤 계단을 이용해 자신의 집으로 내려와 경찰에 "사람을 죽였다"며 자진 신고했다. 신고된 시간은 0시 40분쯤.

경찰 조사에서 정씨는 밤늦게 쿵쿵거리는 발소리가 들려 위층으로 올라가 말다툼 끝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정씨는 지난 17일에도 층간 소음에 시달리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김씨의 집에 도착했을 때 김씨 부부는 이미 숨진 상태였고, 김씨 아내의 60대 부모도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119 구급대는 60대 부부를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10대 자매 2명은 정씨의 범행 당시 방 안에 있어 화를 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뒤 자택에 머물고 있던 정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https://img.theqoo.net/rTSzD

폴리스라인이 설치된 사건 현장인 김씨의 아파트 앞 복도에는 아직도 혈흔이 고스란히 남아 있고 자녀의 것으로 보이는 피묻은 신발주머니가 신발장 위해 놓여 사건 당시의 참혹했던 상황을 전하고 있다.

아랫집으로 이어진 계단에도 혈흔이 남아 있고 정씨의 것으로 보이는 작업도구가 계단 난간에 혈흔과 함께 적치되어 있다.

뒤늦게 사건 소식을 전해들은 이웃 주민 A씨는 "지난 밤에 망치로 두드리는 듯이 큰 소리가 들렸고 무언가 쏟아지는 소리도 났다"며 "119구급차가 오고가고 해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줄로 알았다"고 말했다.

A씨는 정씨에 대해 "일용직 일을 하면서 혼자 지냈고 이웃과 소통도 별로 없었다. 평소에도 윗집과 층간소음으로 자주 다퉈 김씨 부부가 굉장히 조심해 했다"며 "밤늦게까지 치킨집을 운영하며 착실하고 열심히 살았던 부부이고 아이들도 아직 어린데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B씨는 "층간 소음이야 개인마다 느끼는 게 다르겠지만 이웃끼리 서로 이해하고 살아야지 아무리 시끄러웠더라도 이런 끔찍한 살인을 저 지질 수가 있냐"며 분개했다.

혼자 사는 정씨는 이날 사건 당시 술은 마시지 않은 상태였으나, 평소 주위에 “층간소음으로 위층을 죽이겠다”는 말을 하는 등 불안증세를 보였다는 것이 이웃들의 전언이다.

경찰 관계자는 “다행히 중학생, 초등생 남매는 방에서 문을 걸어 잠가 화를 면했지만 극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행범으로 체포된 정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계획에 의한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하지만, 체포된 정씨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변호사 입회를 신청하고 경찰에 조사에 일체 불응하고 있다.

(위는 자매 여기는 남매로 나오는데 다른 기사들도 전부
자매로 나와서 자매가 맞을 듯)

http://naver.me/GDcmvKJ2
http://naver.me/x7vCvTzK


지역 카페에 올라온 사건 관련 댓글이라고 함
(기사에도 씻고 잘 시간에 올라왔다고 나옴=샤워)

https://img.theqoo.net/gZpkX

이 사건 안타까워서 좀 검색해봤는데
지역주민들이 말하길 기사에도 나와있듯이
층간소음으로 경찰 신고도 한 적 있는데
그냥 평범한 생활 소음이라
경찰이 걍 돌아갔다는 얘기도 들었음....

그리고 정말 성실하고 친절하게 가게
운영하신 분들이었다고 함
댓글 87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1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663 스퀘어 짱구는못말려 캐릭터에서 원덕들이 부모가된다며 1014 00:45 4.2만
167662 스퀘어 노제가 자신한테 입덕한 사실을 안 아이키가 한 말.jpg 359 00:23 5.9만
167661 스퀘어 NCT 127 ‘story of favorite’ 3 150 00:04 1.4만
167660 스퀘어 신장 팔아 370만원 받고 아이폰 산 청년의 뒤늦은 후회 381 00:02 7.8만
167659 스퀘어 아이폰 카메라 200% 활용법 .jpg 131 10.21 5157
167658 스퀘어 최근 1년간 케이팝 아이돌 유튜브 일본 조회수 순위 357 10.21 2.4만
167657 스퀘어 [속보] 이정재 오징어 게임으로 미국 고담 시상식 드라마 연기상 후보 오름 282 10.21 4.3만
167656 스퀘어 대가리 아픈 과거를 가진 아이돌이 오늘 오전에 팬들한테 보낸 메시지....jpg 660 10.21 7.8만
167655 스퀘어 영국 BBC "중국 최대 스트리밍사이트 오징어 게임 표절 논란" (+요약 Feat.김치,한복) 313 10.21 4만
167654 스퀘어 중국 피아니스트 윤디리 성매매 혐의로 구금 324 10.21 6.7만
167653 스퀘어 나 키180 밑으로는 절대 안만나.. 라고 하자 남자들이 떼로 몰려와서 한 일 362 10.21 4.5만
167652 스퀘어 이제 안 부술 각 나오는 왕릉 앞 아파트 531 10.21 5.5만
167651 스퀘어 생각보다 다양한 칼국수 종류.jpg 521 10.21 5만
167650 스퀘어 하하 인스타 업뎃ㅋㅋ 680 10.21 8.5만
167649 스퀘어 외부압력을 받고있다는 김선호 992 10.21 9.5만
167648 스퀘어 방탄 슈가 랩에 더블링+화음 넣는 정국(feat.음색합 361 10.21 1.5만
167647 스퀘어 왕릉 앞 아파트, 나무 심어서 가려라?…문화재청 “검토할 것” 395 10.21 2.2만
167646 스퀘어 누리호 브리핑중 울컥한 과기부 정책관 730 10.21 6.6만
167645 스퀘어 김선호가 동료 연예인들의 장점이라고 꼽는 부분 306 10.21 5.8만
167644 스퀘어 서로 민망하게 만드는 아이돌 버블 금지어 907 10.21 7.1만
167643 스퀘어 개빡침용 짤 모을 수 있는 꿀팁 848 10.21 6.4만
167642 스퀘어 [단독]日, ‘독도 전복 어선’ 발견 2시간 뒤에야 한국에 알려 654 10.21 4.3만
167641 스퀘어 '왕릉 앞 아파트' 건설사 개선안 "색, 마감 재질 변경" 563 10.21 2.6만
167640 스퀘어 오늘 공개되고 팬들 반응 난리난 카이 구찌화보 159 10.21 1.9만
167639 스퀘어 눈치 빠른 BBC 494 10.21 9.7만
167638 스퀘어 여자 생활한복 경험담+코디팁+쇼핑추천(부제:남편이여 선물하라) 2180 10.21 5.9만
167637 스퀘어 최근 1년간 케이팝 아이돌 유튜브 국내 조회수 순위 309 10.21 2.3만
167636 스퀘어 누리호 발사 관련 기사 제목 잘뽑는 것 같은 사진기자.jpg 610 10.21 6.6만
167635 스퀘어 누리호개발 다른나라에서 더 인정해주는 이유 264 10.21 4.1만
167634 스퀘어 핫게갔던 유퀴즈 빵집 기부결제에 대한 사장님과의 통화 260 10.21 5.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