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태종 이방원' 말 주인 "멀쩡했는데…한밤중에 '급사"
54,248 500
2022.01.21 14:50
54,248 500

kertD.jpg

'태종 이방원' 낙마 촬영 당시 충격을 받은 말의 모습. 동물자유연대 영상 캡처


'태종 이방원'이 동물학대 논란을 공식 사과한 가운데 사망한 말의 주인이 입장을 밝혔다.

KBS 1TV 대하 사극 '태종 이방원'은 지난 1일 방송된 이성계(김영철 분)의 낙마 장면을 말 다리에 줄을 묶고 90도로 곤두박질치게 하는 방식으로 촬영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동물단체들은 KBS에 공문을 보내 공식 항의하며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고소했다. 시청자들 역시 청원을 통해 거세게 반발했다.

결국 KBS는 지난 20일 말이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향후 촬영 방식 변경 등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말은 이미 사고 일주일 뒤 사망한 상태였다. 촬영 당시 사고에 따른 충격이 컸을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이 말은 25년 동안 말·소 등 촬영 동물 전문 대여업을 해 온 마주 A씨 소유였다. A씨는 21일 CBS노컷뉴스와 가진 전화 통화에서 촬영 당시 상황을 자세히 전하며 동물 촬영 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에 동감했다.

그는 일단 낙마 촬영 당일에 말은 문제 없이 집으로 돌아갔다고 했다. 부상 등 이상 조짐이 없어 따로 수의사 진료를 받지는 않았고, 6~7일 정도가 지난 밤에 자고 일어나니 사망했다는 것이다.

A씨는 "제가 이 일만 25년을 했다. 늘 촬영 현장에 나간다. 그날 촬영에서는 말 위에 올라갔던 사람(스턴트 배우)이 다쳤었다. 끝나고 제작진이 '말은 괜찮냐'고 묻길래 상태를 보니 괜찮았다"며 "말이 만약 스스로 상태가 안 좋으면 일어나 걷지 못하는데 그렇지 않았다. 제가 데리고 돌아왔다. 집에 와서도 밥 잘 먹고, 상태가 좋았다. 그런데 어느 날 밤 자고 일어나니 세상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를 KBS나 제작사에 곧바로 알리지는 않았다. 정황상 손해가 발생했으나 '급사'나 다름없어 보상을 요구하기도 애매했다고 한다. 물론 이런 일이 '비일비재' 한 것은 아니다.

A씨는 "사고라면 사고는 맞다. 지금까지 제가 대여해 준 동물 중에 사망까지 이르는 경우는 없었다"며 "만약 말 상태가 안 좋아서 수의사 진단을 받았는데 문제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거나, 부검이라도 하면 모르겠는데 그런 상황이 아니었지 않나. 명확하게 '촬영 때문에 죽었다'고 말하기 어려웠고 그냥 혼자 손해 보는 걸 감수해 굳이 이야기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계약서를 명문화하는 영화 촬영과 달리 드라마 촬영은 동물 출연·대여 시 관행적 구두 계약이 대부분이다. 동물의 부상이나 사망이 발생하면 보상은 되지만 계약서에 따른 책임 이행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번에 사망한 '태종 이방원' 말은 논란이 커지자 KBS와 제작사 측에서 사망 사실을 확인하고 A씨에게 보상을 약속했다.

사극 등 과거 시대가 배경인 촬영에 말·소와 같은 동물들이 아예 출연하지 않을 수는 없다. 다만 25년간 촬영 동물 대여업에 종사한 A씨 역시 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보다 더 비참한 촬영들도 많다. 말을 존중하기 위해 모형을 만들고, CG 같은 특수효과를 하면 제작비가 많이 드니까 굳이 하지 않는 것"이라며 "그러나 최근 동물권에 대한 사람들 인식도 많이 달라졌고, 그런(촬영 시에 동물이 피해를 적게 받는) 방향으로 변화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태종 이방원'은 이번 동물학대 논란으로 2주간 방송을 쉬어간다. 22일과 23일 방송 예정이었던 1314회는 물론 29일과 30일 편성 예정이었던 설 스페셜 방송 모두 결방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 50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1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5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7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7 15.02.16 4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6419 스퀘어 소개팅남이 180 좀 안된댔는데 167이 나옴 269 05.19 5.5만
186418 스퀘어 전기민영화 관련 발전노조 긴급 성명서 667 05.19 3만
186417 스퀘어 김가람을 애타게 찾는 모교동창 추정 댓글 952 05.19 8.4만
186416 스퀘어 학폭위원회 문서 나온 아이돌 두 명 431 05.19 7.5만
186415 스퀘어 이쯤에서 다시 보는 김가람 옹호 학생들 인증 사진 470 05.19 7.4만
186414 스퀘어 4/21 내용증명 받고 5/2 쇼케이스에서 학폭 질문 답변한 르세라핌  389 05.19 4.2만
186413 스퀘어 아동·청소년의 멘토가 된 있지(ITZY) 156 05.19 1.5만
186412 스퀘어 김가람 폭로글들과 과거사진.jpg 416 05.19 6.5만
186411 스퀘어 나 왕따시켰던애가 죽었대ㅋㅋ.jpg 325 05.19 5.6만
186410 스퀘어 김가람 학교폭력 관련 하이브 대응 타임라인 487 05.19 4.2만
186409 스퀘어 칸 영화제 현지에 걸린 한국 영화 포스터 상황 86 05.19 1.3만
186408 스퀘어 김가람 학폭 피해자 측 "하이브 입장 정정 없을시 욕설 메시지 공개" (공식입장) 826 05.19 6.4만
186407 스퀘어 [이슈종합] "르세라핌 5348점 밝혀라" '뮤직뱅크' 해명, 반발 키웠다 132 05.19 1.1만
186406 스퀘어 김가람은 '학폭 피해자'라고 대응했던 하이브 331 05.19 3.2만
186405 스퀘어 저는 <시맨틱에러 포토에세이>의 책임편집자입니다. 지난 3월 7일, 이 책의 예약 판매가 오픈된 날 저는 해고를 통보받았습니다 648 05.19 5만
186404 스퀘어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사실이었다…피해자 "2차 가해 고통, 극단 시도→자퇴까지"[전문] 2509 05.19 7.7만
186403 스퀘어 (공감주의) 어떤 아이돌덬의 역대급 망한 오프 후기.jpg 418 05.19 7만
186402 스퀘어 뮤뱅 방송점수 4천점 이상 가수 출연 방송 정리 204 05.19 1.8만
186401 스퀘어 한강뷰 아파트 거주자의 흔한 꿀 부업.jpg 546 05.19 7.8만
186400 스퀘어 르세라핌이 방송점수 5348점 받은 주에 출연한 kbs컨텐츠들에 출연한 타돌 방송점수들을 알아보자 280 05.19 2.7만
186399 스퀘어 또 여자 유튜버 살고 있는 집 위치 털고 각종 궁예한거 박제 된 여시.jpg (토모토모) 822 05.19 7.6만
186398 스퀘어 매우 심각해보이는 뮤직뱅크 1위 총점 중 방송점수 비율 계산ㅋㅋㅋ (최대 82.2퍼센트ㅅㅂ).txt 83 05.19 3282
186397 스퀘어 뮤직뱅크 방점이 이상하다고 말나오는 또 다른 이유 242 05.19 2.3만
186396 스퀘어 보고도 믿기지 않는 아기 육아 환상편 728 05.19 7.1만
186395 스퀘어 뮤직뱅크 측 "라디오방송점수는 KBS Cool FM 7개 프로그램 대상 집계" 904 05.19 3.1만
186394 스퀘어 교통사고 후 허리가 펴진 90세 할머니.jpg 294 05.19 6.8만
186393 스퀘어 20대도 포켓몬 세대라는 말이 어이없는 30대.jpg 515 05.19 4.8만
186392 스퀘어 재미없으면 탈퇴함 (덬들이 재미없어해서 총 51명의 죄 없는 덬들이 떠남) 1284 05.19 4.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