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 좋은 여의도 황금땅에 7평 임대주택? 제발 좀 말려줘요"
59,980 733
2021.11.30 18:41
59,980 733

2021112502129_0.jpg
[땅집고]정부가 300가구 규모 공공임대주택을 지으려고 하는 영등포구 여의도동 61-2 일대 LH 소유 토지. LH 측은 언제든지 공사에 바로 나설 수 있도록 차량과 공사장비를 부지 안에 들여놓은 상태다. /독자제공


“국제금융허브가 들어설 여의도에 서민용 임대주택을 짓겠다니 말이 됩니까.”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1-2일대 나대지 8264㎡.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보유한 이 땅은 63빌딩 바로 옆으로 여의도 국제금융중심지 한복판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에선 시세 기준 땅값만 최소 3000억원에 달한다고 본다. 하지만 지난해 8·4대책 발표 이후 정부가 이 땅에 전용 7평(80가구)과 13평(220가구)으로 구성된 300가구 소형 임대아파트를 짓겠다는 기본 계획안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여의도 주민들은 “국제금융중심지로 지정된 땅에 집이 부족하다고 무작정 임대주택을 짓는 것은 안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LH 소유 부지는 1978년 학교 용지로 지정됐지만 여의도에 더 이상 학교 건설이 필요하지 않다는 서울시교육청 판단에 따라 40년 넘게 방치돼 있었다. 이후 서울시가 여의도를 국제금융중심지로 키우겠다는 발표하면서 여의도에서는 해당 부지 개발 기대감이 높았다.


2021112502129_1.jpg

그러나 당초 계획과 달리 정부가 해당 부지에 임대주택 계획을 발표하면서 여의도 주민들은 ‘여의도주민협의회’(여주협)을 구성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여주협은 “주민 협의도 없이 소형 임대주택을 짓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특히 이 부지는 서울시의 여의도 금융중심지구단위계획 국제금융중심지130만㎡에 포함돼 있어 국제금융중심지 계획에 심각하게 배치된다”고 주장한다. 주민들은 국토부와 LH가 주민 열람이나 주민설명회 등 아무런 의견 수렴 절차 없이 사업을 졸속으로 진행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한다. 여주협은 지난 7월 주민 8000여 명 서명을 받아 구청에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주민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영등포구청은 지난 7~8월 LH와 국토부 등에 성명서를 전달하고, 주민설명회 개최를 요청했다.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서울 영등포구을)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정재웅 서울시의원(여의도·신길)도 지난 9월 말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부지에 글로벌 백신·면역 대학, 전문병원, 바이오 오피스가 결합한 ‘K바이오 원스톱센터’를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2021112502129_2.jpg
[땅집고] 서울 여의도 한양아파트 외벽에 LH 보유 토지에 공공임대주택 건설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독자제공


국토부는 공공임대주택 건설 방침을 굽히지 않고 있다. 공기업인 LH 보유 부지인데다 재개발이 아닌 개별 건축 사업이어서 법적으로 주민공람 의무도 없다는 것이다. 해당 부지에 들어설 임대주택은 일반 행복주택이 아닌 일자리 연계형 주택으로, 여의도 일대 금융 종사자를 우선적으로 입주시킬 예정이어서 직주근접성도 높이고 여의도 금융특구 취지에도 크게 어긋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임대주택 비율을 최소 기준인 51%로 잡는 등 관련 지자체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내 사업시행자를 찾기 위해 민간공모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 사업은 공람 대상이 아닌 만큼 주민설명회도 개최할 계획이 없다.

전문가들은 주택 공급 확대가 필요하지만 당장 급하다고 땅만 있으면 무조건 임대주택을 짓겠다고 달려드는 것은 근시안적인 행정이라고 평가한다. 문재인 정부와 숨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지속적으로 주택 공급을 방해하고,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일종의 범죄행위처럼 취급하는 행정을 펼쳐왔다. 그러자 집값이 폭등하고, 여론이 악화되자 서울의 빈땅만 찾으면 아파트를 짓겠다고 달려드는 상황이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서울은 빈 땅이 귀한데 금융중심지인 여의도에는 서울의 도시 기능을 살릴 수 있는 시설을 짓는 것이 도시계획에 적합하다”며 “임대주택이 필요하다고 도시 기능까지 무시한 채 땅만 보이면 임대주택을 짓겠다는 것은 구태의연한 발상”이라고 했다.

사업 추진 방식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공람 대상은 아니어도 주민들과 기초적인 소통에는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개인 땅도 국가가 정한 용도지역별로 건물을 짓는 것처럼 국가 땅에 주택을 지을 때는 적어도 주민 의견 한번쯤은 들어야 한다”며 “주민의견 수렴 없는 일방통행식 행정처리는 결국 정부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https://realty.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1/25/2021112502150.html

댓글 7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6만
전체공지 공지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21.01.10 14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4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4 15.02.16 39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5596 스퀘어 요즘도 켄달이 켄달했다는 켄달 제너 (+) 593 01.19 6.1만
175595 스퀘어 지금 봐도 당황스러운 아이돌 흑역사 광고 5편 (댓글 반영으로 9편됨) 500 01.19 5.2만
175594 스퀘어 요즘 점점 많이 보이는 카페 유형 1349 01.19 7.8만
175593 스퀘어 경상도 어른들의 전통 음식.....jpg 684 01.19 5.7만
175592 스퀘어 옷소매 붉은 끝동 보고 난 후 갈라지는 덕후들의 덕질 방향 467 01.19 4만
175591 스퀘어 안 웃으면 더쿠 탈퇴한다 578 01.19 4.1만
175590 스퀘어 각자 사람들이 다르게 생각하는 돈계산 1111 01.19 5.1만
175589 스퀘어 "송지아 가품 논란=회사 책임..BUT 정품이라 거짓말한 적 없어"[종합] 471 01.19 5.7만
175588 스퀘어 아직도 지울게 많이 남은듯한 프리지아 인스타 상황.jpg 271 01.19 7.2만
175587 스퀘어 그냥 강아지 두마리 같다는 강다니엘 채수빈 릴스 265 01.19 3.1만
175586 스퀘어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의혹, KBS "확인 중" 630 01.19 5.6만
175585 스퀘어 발전없는 기자 김예나, 이제는 펜을 놓아야 할 때 [더쿠@스캔] 497 01.19 6만
175584 스퀘어 [KBO] 표절 의혹 나오는 SSG 랜더스 새 유니폼 340 01.19 4.1만
175583 스퀘어 떡볶이 처돌이 원덬이 알고나서 일주일에 한번씩 해먹는 근본 떡볶이 레시피 (a.k.a. 레이먼킴 떡볶이).jpg 1633 01.19 4만
175582 스퀘어 프리지아 소속사 대표 "월세집 지원해준 적 없어…악성루머 법적 조치"(전문) 711 01.19 6.5만
175581 스퀘어 명품짝퉁 구분의 케톡식 이해 428 01.19 7만
175580 스퀘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몰의 옛 모습....jpg 506 01.19 5.2만
175579 스퀘어 볼 때 마다 신기방기한, 한국말로 대사치는 일본배우 니시지마 히데토시 209 01.19 2만
175578 스퀘어 골반 틀어짐 확인하는 법 jpg 1115 01.19 5.4만
175577 스퀘어 짝퉁 논란이후 게시물 110개 지워진 프리지아 인스타 631 01.19 7.3만
175576 스퀘어 실시간으로 프리지아 짝퉁 찾는 중인 명품 다루는 카페들 1009 01.19 8.8만
175575 스퀘어 폭등하는 음식 배달비 521 01.19 4.8만
175574 스퀘어 박지훈 얼굴 근황 237 01.19 3.5만
175573 스퀘어 송지아, 디올 협찬 영상에도 ‘짝퉁’을?…“브랜드서 몰랐겠나” VS “마감 허술” 745 01.19 6.1만
175572 스퀘어 대표작 없는 10년차 배우 손나은, 희망고문 끝내고 에이핑크 놓아줘 563 01.19 7.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