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자존심 구긴 디즈니+, 韓 시장 만만히 봤다 '큰 코'
73,568 746
2021.11.30 14:30
73,568 746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 대항마로 기대를 모았던 디즈니+가 출시 이후 맥을 못 추고 있다. 지난 12일 출범 후 한 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볼 것이 없다는 혹평이 나온다.
https://img.theqoo.net/fJZae

30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디즈니+ 출시 첫날 일 사용자 수는 59만3천66명으로 집계됐으나 이후 13일 57만2천812명, 16일 44만4735명, 19일 41만9419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21일엔 일 사용자 수 39만9천426명을 기록하며 출시일 대비 32.7%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넷플릭스는 같은 기간 오리지널 콘텐츠 '지옥' 공개로 일 사용자가 305만5천676명(12일)에서 395만5천517명으로 약 29%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시청 시간도 100.18분로, 웨이브·넷플릭스·티빙·쿠팡플레이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디즈니·마블·스타워즈·픽사·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화려한 라인업에도 저조한 성적표이다.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가 승부 갈랐다

디즈니+의 초반 부진은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 부족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자막 오역·한국어 대응이 제대로 되지 않는 고객센터 등의 논란도 일부 부정적 영향을 미쳤겠지만, 핵심은 콘텐츠 부족이라는 것.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다양한 콘텐츠가 갖춰지지 않는 이상 디즈니+의 부진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도 흘러나온다.

실제 디즈니+에서 볼 수 있는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는 현재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에 불과하다. JTBC의 일부 콘텐츠 등도 함께 볼 수 있지만 오리지널 콘텐츠로 보긴 어렵다. 출범에 앞서 ▲설강화 ▲블랙핑크: 더 무비 ▲너와 나의 경찰수업 ▲그리드 ▲키스 식스센스 ▲무빙 등의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의 순차적인 공개를 약속했지만, 시점이 내년까지다.

당장 콘텐츠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이용자 반등은 요원하다는 분석이다. OTT의 경우 독점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제일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에서는 넷플릭스와 디즈니+가 한국 시장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가 달랐다는 분석도 있다. 넷플릭스는 아시아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집중했지만, 디즈니+는 아시아·태평양 시장의 한 부분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실제 디즈니+는 출시 전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의 일부로 한국 콘텐츠를 공개했다. 2023년까지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라인업 확보하겠다는 목표 역시 한국에 국한되지 않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모두를 아우르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결국에는 콘텐츠 싸움"이라며 "이용자 락인을 위해서는 디즈니+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디즈니의 지식재산권(IP)이 방대하고 강력한 건 맞지만 대부분이 이용자들이 이미 접했기 때문에 새로운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7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6만
전체공지 공지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21.01.10 14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4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4 15.02.16 39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5596 스퀘어 경상도 어른들의 전통 음식.....jpg 675 01.19 5.6만
175595 스퀘어 옷소매 붉은 끝동 보고 난 후 갈라지는 덕후들의 덕질 방향 460 01.19 3.9만
175594 스퀘어 안 웃으면 더쿠 탈퇴한다 573 01.19 4만
175593 스퀘어 한국 아이돌 4대 실수.jpgif 634 01.19 7.5만
175592 스퀘어 각자 사람들이 다르게 생각하는 돈계산 1102 01.19 4.9만
175591 스퀘어 "송지아 가품 논란=회사 책임..BUT 정품이라 거짓말한 적 없어"[종합] 470 01.19 5.6만
175590 스퀘어 아직도 지울게 많이 남은듯한 프리지아 인스타 상황.jpg 269 01.19 7만
175589 스퀘어 그냥 강아지 두마리 같다는 강다니엘 채수빈 릴스 265 01.19 3만
175588 스퀘어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의혹, KBS "확인 중" 628 01.19 5.5만
175587 스퀘어 발전없는 기자 김예나, 이제는 펜을 놓아야 할 때 [더쿠@스캔] 494 01.19 5.9만
175586 스퀘어 [KBO] 표절 의혹 나오는 SSG 랜더스 새 유니폼 339 01.19 4만
175585 스퀘어 떡볶이 처돌이 원덬이 알고나서 일주일에 한번씩 해먹는 근본 떡볶이 레시피 (a.k.a. 레이먼킴 떡볶이).jpg 1612 01.19 4만
175584 스퀘어 프리지아 소속사 대표 "월세집 지원해준 적 없어…악성루머 법적 조치"(전문) 706 01.19 6.4만
175583 스퀘어 명품짝퉁 구분의 케톡식 이해 427 01.19 6.9만
175582 스퀘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몰의 옛 모습....jpg 504 01.19 5.1만
175581 스퀘어 볼 때 마다 신기방기한, 한국말로 대사치는 일본배우 니시지마 히데토시 207 01.19 1.9만
175580 스퀘어 골반 틀어짐 확인하는 법 jpg 1093 01.19 5.3만
175579 스퀘어 짝퉁 논란이후 게시물 110개 지워진 프리지아 인스타 630 01.19 7.2만
175578 스퀘어 실시간으로 프리지아 짝퉁 찾는 중인 명품 다루는 카페들 1008 01.19 8.6만
175577 스퀘어 폭등하는 음식 배달비 520 01.19 4.8만
175576 스퀘어 박지훈 얼굴 근황 234 01.19 3.4만
175575 스퀘어 송지아, 디올 협찬 영상에도 ‘짝퉁’을?…“브랜드서 몰랐겠나” VS “마감 허술” 745 01.19 6만
175574 스퀘어 대표작 없는 10년차 배우 손나은, 희망고문 끝내고 에이핑크 놓아줘 563 01.19 7.3만
175573 스퀘어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경쟁률.jpg 338 01.19 4.7만
175572 스퀘어 쿠팡이츠, 메뉴에 성희롱 표현 논란.."법적 대응할 것" 261 01.19 4.2만
175571 스퀘어 [SC초점] 손나은이 재뿌리고 사과는 윤보미가? 에이핑크 팬 두번 울린 선택적 소통 334 01.19 5.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