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늘어나는 10대 에이즈…“치료제론 한계, 예방 중요하다”
54,486 675
2021.11.27 19:29
54,486 675
10~20대 젊은층에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및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이하 에이즈) 환자 수가 늘고 있는 가운데 예방을 위한 교육 강화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가족보건협회는 22일 대한약사회 4층에서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세미나’를 개최하고 에이즈 예방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발표를 진행한 윤정배 보건협회 이사는 에이즈 치료제의 한계를 언급하며 ‘예방’의 중요성을 말했다.

윤 이사는 “에이즈 치료제는 바이러스 증식을 막기 위한 억제제로, 이를 복용하는 HIV감염인의 혈액에서는 HIV 농도가 ‘0’으로 나올 수 있다. 즉 HIV가 검출되지 않는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혈액에서 HIV가 검출되지 않더라도 이미 감염된 세포들은 림프조직 내로 숨어들어가서 자기복제를 한다. 치료제를 복용한다고 해서 바이러스가 완전히 없어지는 게 아니라 말초혈액과 림프절에 저장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상태에서 약을 안 먹는다거나 못 먹는 상황이 발생하면 다시 에이즈에 감염될 여지가 있는 것”이라며 “실제로 에이즈 치료제는 내성, 부작용 등의 문제가 있다. 약을 먹는다고 해서 모두 해결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예방이 최선이기 때문에 올바른 지식의 전파와 홍보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안다한 HIV 감염인자유포럼 대표도 이날 영상메시지를 통해 치료제 복용의 어려움을 전했다. 

안 대표는 “치료제가 나왔다는 이유로 에이즈를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 중 하나처럼 여기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나는 하루도 빠짐없이 약을 먹는 사람이고 부작용 때문에 그걸 억제하기 위한 고지혈증치료제도 먹고 있다”면서 “동시에 두 가지 질환을 치료해야 한다는 게 환자 입장에서는 매우 부담된다”고 호소했다. 

이어 “다행히 우리나라는 모든 환자에게 에이즈 약을 무료로 주지만 언제까지 줄지 모르겠다. 미국처럼 약값 일부를 부담시킨다면 비용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런 치명적인 질환에 안 걸렸더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하곤 한다. 그런데 정부 통계를 보면, 청소년 70%정도가 에이즈 전파 경로를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바이러스가 어떻게 전파되는지와 약 먹는 과정은 쉽지 않다는 것 등을 잘 알려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한나 시소미래연구소장(전 서울대병원 간호사)은 신규 환자 발생이 계속될 경우 약값 부담이 불가피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소장은 “에이즈 치료비용은 월 60만~100만원, 말기환자들은 1000만원까지 발생한다. 지금은 무료로 지원해주고 있지만 조금이라도 본인 부담이 생기면 힘들 것”이라며 “다만, 계속해서 지원받기 위해서는 신규 감염자 수가 줄어야 한다. 건강보험 재정이 못 버티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기존 감염자와 신규 감염자의 생존이 달린 문제다. 완치제가 나오면 다행이겠지만 의학적으로 어려운 과제”라며 “국가통계포털 통계를 보면, 암환자는 평균 70~84세까지 사는데 에이즈 환자는 40~59세에 사망한다. 또 HIV 진단 환자 45%는 6개월 이내 사망하고, 진단 후 사망까지 평균 기간은 6.7년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 소장은 “환자들이 어떻게 감염됐는지 정보를 알려서 신규 감염자를 줄여야 한다”고 부연했다.

질병관리청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매년 신규 HIV 감염의 발생은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06년 12월부터 2018년 1월 까지 ‘한국 HIV/AIDS 코호트’에 등록된 HIV 감염인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조사 대상 1474명 중 남성은 1377명, 여성은 97명으로 확인됐고 감염 경로는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886명 (60.1%), 이성 간 성접촉이 508명(34.6%), 수혈 및 혈액제제에 의한 감염이 5명(0.3%), 마약주사 공동사용에 의한 감염이 1명(0.0%)이었다. 

연령군에 따른 감염 경로를 비교해 보면 젊은 연령군으로 갈수록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한 비율이 증가했다. 18~29세의 젊은 연령군에 있어서는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71.5%로 크게 증가했고, 이 중 10대인 18~19세의 경우 92.9%가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에 의해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http://m.kukinews.com/newsView/kuk202111220181


진심 심각한 문제임;;

세계적으로는 HIV 감염 환자가 23% 감소 추세를 보였는데 한국은 43% 증가 추세로 칠레와 같이 증가한데다 감염자 중 1020의 비율이 35.4%를 차지했음...


그나마 작년에는 신규 감염자가 1000명수준으로 제작년의 1200명보다 줄어들었지만 이것도 보건소들이 에이즈 검사를 잠정 중단한 것 때문에 보이는 수치로 보인다하는중


이제는 HIV 예방약인 PreP 국내 도입이라도 하던가 뭔가 수를 써야함
댓글 67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8만
전체공지 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5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5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6 15.02.16 40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6392 스퀘어 프로미스나인, 어떻게 대세가 됐나…하이브 걸그룹 척도될 듯 677 11:10 4.7만
176391 스퀘어 글씨연습 필사 글씨 연습장 만들기 1671 10:48 4.7만
176390 스퀘어 최근 쌀 근황 287 09:56 4.8만
176389 스퀘어 (네이트판) 배우자의 가스라이팅으로 오빠가 극단적선택을 했습니다. 351 09:31 5.2만
176388 스퀘어 디즈니가 선택한 강다니엘, '배우'로서 갈 길은 구만리 988 08:49 5.3만
176387 스퀘어 아이의 개명요구, 다 해줘야 할까요? 690 04:48 6.5만
176386 스퀘어 조영남 “윤여정, ‘월드 베스트 내조상’ 받아야” 493 03:23 3.7만
176385 스퀘어 [단독] 미스코리아 서예진 만취해 나무와 충돌…현장에서 면허 취소 (풀영상) 308 03:01 8만
176384 스퀘어 거북목 허리디스크 요통에 맥켄지운동 759 02:31 3.8만
176383 스퀘어 (펌) 저희 건물에 변태를 잡았습니다. 자문 구합니다 322 02:06 5만
176382 스퀘어 여학생 벗기고 촬영, 굳이 이런 장면을?…'지우학' 성폭행 묘사 논란 773 00:54 7.4만
176381 스퀘어 방금 올라온 2PM 장우영 춤영상 340 00:43 5만
176380 스퀘어 알아둬야 할 각종 질병 전조증상들.jpg 938 00:10 7.6만
176379 스퀘어 네이버페이 3원 + 24원 + 1원 추가 + 올림픽 응원챌린지 30원 300 00:00 2.5만
176378 스퀘어 🔥로맨스에 진심인 사람이 추천하는 현로🔥 849 01.28 3만
176377 스퀘어 버섯, 물에 씻으면 영양 버리는 셈.. '이렇게' 조리하세요 222 01.28 3.7만
176376 스퀘어 많이들 충격 (아닐수있음) 받은듯한 경태희 아부지 나이 (+와중에 하버지나이도) 578 01.28 7.7만
176375 스퀘어 케톡에서 성대가 관절에게 사과해야된다고 떠들썩한 오늘자 시아준수 <성인식> 655 01.28 5.6만
176374 스퀘어 경태희아부지 자폭ㅋㅋㅋ.gif 811 01.28 8.9만
176373 스퀘어 한때 주류계의 허니버터칩 소리 들었던 소주 381 01.28 7.6만
176372 스퀘어 받기 꺼려지는 명절 선물.jpg 1429 01.28 9.1만
176371 스퀘어 못생긴 남자가 연애를 못 하는 진짜 이유 1039 01.28 9만
176370 스퀘어 설강화 근황 689 01.28 8만
176369 스퀘어 회사에서 주는 명절 선물세트로 그나마 하나를 받아야 한다면??? 468 01.28 3만
176368 스퀘어 유주 X 강다니엘 놀이 챌린지 343 01.28 4.3만
176367 스퀘어 2pm준호로 전면 래핑중인 고디바 매장들 266 01.28 5.7만
176366 스퀘어 ??? : 어휴 무명씨, 자취한다며? 이거 나 설 선물세트 들어온건데 하나 가져가 1419 01.28 7.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