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인터뷰] 31번 확진자 “보건소가 처음엔 진료 거부했어요”
16,910 213
2020.02.21 20:30
16,910 213

 

신종 코로나 31번째 확진자가 1일 경북 청도군 한 찜질방과 대구 앞산의 한 식당에 긁은 체크카드 영수증. 최근 청도에는 이날만 다녀왔다는 그는 오후 6시27분에는 찜질방 2명분 2만원, 10시28분에는 식당 음식값을 계산했다. 31번 확진자 제공

“의사소견서를 보여줘도 보건소 의료진 모두 신종 코로나 검사를 해주지 않으려고 했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집단감염 사태의 중심으로 지목받은 31번째 확진자(61)는 21일 전화통화 내내 “콜록콜록” 기침을 하며 자신을 부도덕한 감염의 주범으로 몰고 있는 세상에 억울함을 쏟아냈다.

그는 신종 코로나 검사를 거부한 적도, 첫 사망자와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진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간 적도 없는데 2회나 검사를 거부했다고 손가락질을 받았고, 대남병원을 다녀간 것으로 기정사실화되는 세상에 할말을 잃었다는 투였다.

교통사고로 7일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한 그는 14일 폐렴 판정을 받았으나 이날 신종 코로나 검사 권유는 받은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2차례 권유했다는 것이 역학조사 결과다.

병원 측은 17일 다시 CT를 찍은 후 “큰 병원으로 가라. 신종 코로나도 의심되니 검사받아보라”고 권유한 것이 처음이라는 것이었다. 병원 측은 검사받는 방법을 알려주지도 않았다.

그는 남편에게 도움을 청했다. “남편이 이러저리 알아보더니 경북대병원이나 수성구보건소로 가보라고 해서 1339 전화를 돌려보곤 수성구보건소로 갔다”는 그는 “보건소 현관에서 전화를 걸었더니 1층 민원실을 거쳐 2층으로 오라고 해놓고는 ‘검사할 수 없다’며 돌아가라고 했다”고 했다. 의심환자에게 선별진료소 방문을 권유해야 할 보건소가 처음부터 매뉴얼을 어긴 것이다.

그에 따르면 간호사는 “폐렴이라고 다 신종 코로나 검사를 하는 것이 아니다”고 했고 “한방병원 의사소견서를 떼오면 된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항의해도 “내가 전화받지 않았다”고 발뺌했다고 한다.

옆방의 의사도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았으면 신종 코로나에 걸릴 일이 없다”며 검사를 해주지 않았다. 그렇게 1시간 정도 버틴 끝에 의사가 컨테이너 박스로 된 1층 선별진료소로 가서 검사를 기다리라고 해놓고 30분을 더 기다리게 했다. 검사는 5분 만에 끝났다.

31번 확진자는 “의료진이 옷 갈아입는데 30분이 걸리는 걸 보고 ‘귀찮아서 그냥 가라고 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마저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이롱환자’라는 말에도 속상해했다. 그는 “입원 후 교회에 일요예배 2번 본 것과 ‘아플 땐 많이 먹어야 한다’는 친구 따라 호텔 뷔폐에 갔다 온 것이 전부”라며 “몸도 안좋은데 어떻게 11일 청도에 봉사활동을 다녀올 수 있겠느냐”고 하소연했다.

그가 청도에 다녀온 것은 이달 1일 한 번 뿐이라고 했다. “대구 달성군 가창에서 친구와 커피 마시다가 오후 6시27분 찜질방 들어갈 때 체크카드 긁었다. 2시간 정도 있다 대구 앞산에서 밥 먹고 나올 때가 10시22분이다. 카드 긁은 시간 나와서 안다”는 것이 청도를 다녀온 전부라고 했다.

“일반 신도에 불과한 제가 총회장 형님 장례식을 어떻게 알 수 있겠냐”는 그는 “직장을 다니고 있어 주일 예배가 전부고 봉사활동도 잘 모른다”고 말했다. 의혹이 커지는 동안 당국은 31번 확진자의 청도 연관설을 방치했다.

그는 자신의 감염경로에 대해 회사 본사가 지목되는 것을 두고 “지난해 12월 새이름으로 발족한 본사 직원 중 아무도 감염된 사람이 없다”며 “지난달 29일 다녀온 서울 본사를 감염원으로 지목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방병원 확진자도 잘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피 뽑는 분과 밀접하게 지냈는데, 오히려 CT 찍는 분이 신종 코로나에 걸린 것을 보곤 이해가 되지 않았다”는 그는 “감기 증세가 있던 그가 CT 찍으면서 옮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색소폰도 불 정도로 폐활량도 큰 편이어서 폐렴은 생각해본 적도 없다”는 그는 “어떻게 감염됐는지는 모르지만 확진 소리를 들을 때는 까마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신천지 교회 전국 확산 책임론에 소극적이었다. 교회 예배를 통해 확진자가 전국으로 번지고 있는데도 확인되지 않은 중국인 탓만 하는 한계를 보였다. 좀 더 빠른 검사 후 당국의 역학조사에 협조했다면 확진자 증가세를 둔화시킬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도 여전히 남는다.

그는 “보건당국의 역학조사가 계속되면서 20일에는 진짜 몸이 좋지 않았는데 오늘은 그나마 나은 편”이라며 “신종 코로나 사태가 빨리 좋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댓글 2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29만
전체공지 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38만
전체공지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1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49 15.02.16 22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351 스퀘어 국민 걸그룹이라고 안부르는게 이상했던 소녀시대 전성기 시절 대중성.jpg 253 03.30 2.5만
163350 스퀘어 [하이바이마마] 유리가 조강화가 오민정을 사랑한다고 말한이유 239 03.30 2만
163349 스퀘어 너는 싸가지없이 아빠 이름을 막 부르니~! 456 03.30 3.6만
163348 스퀘어 사촌언니 애기가 제 스티커 500장 훔쳐 갔어요.jpg 323 03.30 4.5만
163347 스퀘어 나 오늘 수영장에 30만원 배상함.... 402 03.30 4.7만
163346 스퀘어 2017년 청률 두자리 찍었던 드라마.jpg 101 03.30 7079
163345 뷰티 안녕하십니까 선생님들 일톡에서 븉방에 한번 가보라하여 왔읍니다 156 03.30 1.4만
163344 스퀘어 "'n번방 담당' 오덕식 판사 자격박탈" 靑 청원 40만명 돌파 250 03.30 1.7만
163343 스퀘어 경찰 오피셜 - 박사방 회원 규모는 1만 5000명 377 03.30 2.8만
163342 스퀘어 [슈돌] 진심 프로그램 잘못 찾은거 같은 개리네 아들 하오.jpg 381 03.30 4.1만
163341 스퀘어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 딸로 나오는 서우 성별에 대한 어머니 글.jpg 258 03.30 3.3만
163340 스퀘어 나의 PMS(월경전증후군) 증상은? 808 03.30 2만
163339 스퀘어 가고 싶은 회식자리 닥전 vs 닥후 442 03.30 2.7만
163338 스퀘어 경희대 대나무 숲에 올라온 n번방 이용자로 찍혔다는 학생.jpg 330 03.30 4.3만
163337 스퀘어 개인적인 전국 방탈출카페 공포테마 TOP5 160 03.30 8181
163336 스퀘어 19평 집 인테리어.jog 192 03.30 2.9만
163335 스퀘어 [단독] 김은숙 작가 캐스팅 갑질, '더 킹 : 영원의 군주'도 예외 없었다 213 03.30 4.1만
163334 스퀘어 현 시각 네이버 연예면 화나요 랭킹뉴스 TOP5 447 03.30 4만
163333 스퀘어 일본 유명 개그맨 시무라 켄 사망 565 03.30 4.4만
163332 스퀘어 179 cm 53kg 아이돌의 식습관 403 03.30 5.1만
163331 스퀘어 심리학자들의 아이들은 어떻게 자랐을까? 398 03.30 3.2만
163330 스퀘어 강원도 감자대란 환불논란 439 03.30 5.4만
163329 스퀘어 내향성 vs 외향성 (개웃김ㅋㅋㅋㅋㅋㅋㅋ) ★영상 수정★ 288 03.30 3.4만
163328 스퀘어 ??? : 정세운 팬싸에 방청객 알바 쓰는거 아님? 88 03.30 7224
163327 스퀘어 오늘부터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시작 309 03.30 3.8만
163326 스퀘어 바르셀로나에서 우연히 토니안을 만난 팬.txt 299 03.30 2.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