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칸 레드카펫을 점령한 정체불명 중국인들 실체
34,885 269
2019.05.20 15:25
34,885 269

gUFXL


aoTmT


현지 시각으로 14일 제72회 칸 영화제가 개막을 알린 가운데 세계인의 주목을 받는 개막 레드카펫 행사에 배우가 아닌 중국의 '왕홍'(중국내 인터넷 스타를 지칭한 용어)들이 대거 참여해 물의를 빚고 있다. 


16일 중국 내 관련 소식을 전하는 한인 교민지 상하이저널은 중국 매체 전강만보의 기사를 인용해 이같은 소식을 상세하게 전했다. 매체는 칸 영화제 레드카펫은 영화인이 아니더라도 중국돈으로 10만 위안(한화 약 1,721만 원)의 금액을 내면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을 수 있는 티켓을 구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영화인 혹은 유명 연예인이 아니더라도 무명의 왕홍, 무명 연예인, 온라인 쇼핑몰 판매업자들이 수십만 위안을 지불하면서까지,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기 위해 칸으로 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 것은 화제가 되는 동시에 큰 홍보요인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wXqil

2017년 칸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왕홍

출처 : sohu.com

실제로 2017년 무명의 왕홍이 이같은 방식을 통해 중국 국기 오성홍기로 만든 드레스를 입고 칸 영화제 레드 카펫을 밟아 화제를 불러온 바 있었다. 이후 중국내 수많은 왕홍과 무명의 배우들이 이같은 방식으로 존재감을 알리기 위해 매년 칸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게 되었다.


xEFcc


칸 영화제 관계자에 의해 쫓겨나는 문제의 중국 TV 단역 배우 시염비

출처 : Yahoo News Malaysia

올해는 그 참여자 수가 너무 많아 해외 유명 영화인들이 아닌 이름조차 알려지지 않은 중국인들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점령해 사실상 초유의 해프닝으로 불리게 되었다.


결국 이로인해 웃지못할 사건이 현장에서 발생했는데, 중국 TV 드라마에 단역으로 출연한 한 여배우가 사진기자들 앞에서 오랫동안 포즈를 취하다 야유를 받자 영화제 관계자들에 의해 강제로 쫓겨나는 모습이 그대로 포착되었다.


이같은 사실이 중국 내에서도 알려지자, 중국 네티즌들과 언론은 "국제 망신이다!"라는 공통된 반응을 보이며, 공식적으로 초청받은 영화인들이 아닌 왕홍, 무명 연기자들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며 일제히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요약


1.칸영화제 레드카펫은 연예인이 아닌사람도 금액을 지불하면 설수있음(레드카펫 티켓구매 금액 한화로 1700만원가량) +금액은 여기서 플러스 알파인듯


2.매년 무명이나 인지도가 적은 배우,인플루언서,왕홍(중국내 인터넷스타=유투버나 아프리카 bj같은 셀럽) 들이 돈을지불하고 레드카펫행사에 참석함


3.올해는 그숫자가 너무많아서 프레스기자들 불만터짐+사진기자들 앞에서 오랫동안 포즈를 취하다 야유를 받자 영화제 관계자들에 의해 강제로 쫓겨남.


https://1boon.daum.net/feelthemovie/5ce194d76a8e5100013c7d3b


댓글 26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0 16.06.07 457만
전체공지 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9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0480 스퀘어 iOS13 내일(20일) 새벽 배포… “아이폰도 교통카드 쓴다” 275 09.19 1.8만
150479 스퀘어 오늘 까르띠에 런칭행사 참석한 인피니트 엘 , 아스트로 차은우 179 09.19 1만
150478 스퀘어 포방터 돈까스집 대기실 사용 중지 271 09.19 3.6만
150477 후기 여배우가 너무 예쁘게 나와서 충격받았던 영화 추천 바라는 중기 320 09.19 1.3만
150476 드영배 향밀 1~18화(인간계 이전) 편집본 186 09.19 3118
150475 스퀘어 [단독]"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교도소 내에서 음란사진 수십장 가져" 256 09.19 2.3만
150474 스퀘어 구혜선 근황, "용종 제거로 투병 중…건강하세요" 242 09.19 2.5만
150473 스퀘어 솔직히 왜 같은급으로 묶여서 치고받고 싸우는지 이해안되는거 350 09.19 3.5만
150472 스퀘어 케톡방에서 안 어울리는 직업을 찾아주는 방탄소년단 슈가 583 09.19 2.1만
150471 스퀘어 엑소 6명 돌보기 알바 한다 VS 안한다 105 09.19 5879
150470 스퀘어 라이벌이라고 하기엔 급 차이가 많이 나는 아이돌 멤버 甲.jpg 433 09.19 3.8만
150469 드영배 마리끌레르 인터뷰 최준우 vs 옹성우 (최준우 인터뷰 있음) 118 09.19 5166
150468 스퀘어 3일동안 한숨도 안자고 천만원 vs 7일동안 한끼도 안먹고 천만원 801 09.19 2.1만
150467 스퀘어 조국 딸이 고소 예정인 유튜버 반응 400 09.19 3.6만
150466 스퀘어 이 셋중에 제일 참기 힘든것은???.jpgif 904 09.19 2.1만
150465 스퀘어 찐으로 추천하는 작화 쩔고 수위 높은 BL웹툰 270 09.19 1.6만
150464 스퀘어 비흡연자에게 업무중 휴식시간 30분을 내어준 불페너 170 09.19 1.8만
150463 스퀘어 (주어:강다니엘)계자인 척 사진도용해서 돌 까질하는 악플러들 807 09.19 2.5만
150462 스퀘어 현재 국내에서 스타벅스 다음으로 기세 좋은 커피전문점.jpg (의외주의) 389 09.19 4만
150461 스퀘어 한국인한테 대체적으로 불호가 많은 아메리카노.jpg 288 09.19 2.7만
150460 스퀘어 [단독]이춘재는 'O'형, 화성 용의자는 'B'형..이춘재 진범인가? 246 09.19 3만
150459 일상토크 [비회원제한] 아까 점심먹고 신입이랑 충돌했는데 촉감이 자꾸 생각나 ㅜ ㅜ 212 09.19 1.4만
150458 먹:MUK 서울에서 젤 맛있는 소곱창집이 어디라고 생각해?? 31 09.19 909
150457 스퀘어 남초 커뮤니티에서 기립박수 나온 영화 티저 반전 445 09.19 3.9만
150456 스퀘어 기태영 "(엄마 운전할때)위험하니까 그만 말시켜" 로희 "입으로 운전하는거 아니잖아" 217 09.19 3.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