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펜디 살려... 이태리 파워레인저 펜디 VS 영국산 티타늄 스텔라 매카트니
35,860 743
2020.05.29 02:15
35,860 743
내용 수정하다 글 실수로 삭제해서 다시 올림..^_ㅠ ㅎ ㅏ


[더쿠모폴리탄]


1탄: 버버리 살려... 패션계 저승사자 차브족 vs 버버리 https://theqoo.net/1431966764


2탄: 파타고니아 살려... 월가 교복으로 전락한 파타고니아 vs 월스트리트 https://theqoo.net/1432748491


3탄: 톰브라운 살려...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양아 향기가 느껴진거야. https://theqoo.net/1433828975


4탄: 루이비통 살려... 마크바이마크제이콥스를 위한 마크제이콥스의 제이콥스 콜라보는 마크바이마크제이콥스의 마크제이콥스https://theqoo.net/1435749208


5탄:  "루이비통 살려"... 너는 다 계획이 있구나! 오프화이트 "버질 아블로" https://theqoo.net/1437321294






shNOn.jpg

ㅎㅎ.. 원래는... 구찌의 유혹으로 돌아올 예정이었으나...







gYCJO.jpg

존나 싫다 진짜 ㅋ 더이상 동물 괴롭히지마







kATfc.jpg

ㅅㅂ 지랄이야 너나 잘해 어디서 가르치려 들어 








이분들의 배틀이 재밌어보여성...









뉴스에서 많이 보던 장면이 있을거야





vaMRF.jpg


이런거






NxlBj.jpg

요런거 








이 플래시 시위를 주도하는 단체


AIIZR.jpg

PETA.


괄호열고 괄호닫고 (과격한) 동물보호협회 단체.








이들은 매년 패션위크만 되면 눈에 불을 켜고 타겟으로 삼는 곳이 있지..





tFQES.jpg

FENDIED.








VPPes.jpg

FUR IS DEATH







너무 먼나라얘기 같다구...?


불과 10년 전, 우리나라도 그 이름도 찬란한 세빛둥둥섬에서 '이 브랜드'가 오뜨꾸뛰르쇼를 연다길래

PETA가 출동했찌..





xIfCv.jpg

인사올립니다 舊세빛둥둥 현 세빛섬






OWMiH.jpg

ㅇㅇ 우리나라 시위모습


손님 맞이하는 펜디 관계자 VS 시위하는 사람들의 사진이 인상적이네,, 








무튼 이 모든 시위의 타겟이 되는 곳







aRYQr.png

펜디.










하이패션하면 줄줄이 나오는 공식있잖아



qjAkk.jpg

향수! "샤넬! 샤넬!!!"

가죽! "구찌!!! 구찌!!!!!!!!!:






모피는? 모피는?!!!




yZGVO.jpg

"펜디! 펜디!!"











ㅇㅇ 펜디-퍼=0임. 솔직히 이거 수학의 공식에 기재되어야 한다.





LPuWE.jpg

펜디의 시작. 이태리에서 시작되었다.


1925년 1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등장한 로마의 신흥중산층으로부터 이야 이집 가죽이랑 모피 맛집임 ㅇㅇ 이라고 유명세를 타게 되고


6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하이패션업계에 데뷔함 








이태리 패션하우스 특성상 펜디는 가족경영이 특징임


HjzaM.jpg

영화 작은아씨들 (1964作) 이라고하면 깜빡 속을 것 같은 이 사진은 펜디 창업주의 사랑스러운 다섯딸들임...


부모의 사업을 물려 받은 이 5자매들은 각자 맡은 역할이 있었음







beHxP.jpg

 

첫째 파올라! 모피 담당


둘째 안나! 가죽 담당


셋째 프랑카! 커스텀 서비스 


넷째 까를라! 사업관리


다섯째 아이다! 영업








근데 역시 가족 구성원들로만 사업을 진행하려니 여간 힘든게 아니었음 ㅇㅇ


그래서 머니뱅크가 되줄 수 있는 중소기업이랑 합병함


그리고, 그 때 운명의 남자를 만남..







BJSBI.jpg

이 남자.






pukuZ.jpg

이렇게 보면 알아볼 수 있으려나.


칼 라거펠드. 


하, 라거펠드가 패션업계에 끼친 영향과 업적을 생각하면 오늘밤만으론 부족함








BGLMZ.jpg

진심 각잡고 용비어천가 1장: 그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났는데.. 부터 시작하고 싶다 (흥분)


하지만 3줄 요약을 좋아하는 현대 더쿠인들을 위해 간단히 말하면


그는 펜디에서 54년간, 샤넬에서 37년간 패션하우스 수장으로 있었음.







무튼 사랑스러운 펜디5자매와 칼 라거펠드의 시너지는 패션업계에 판을 뒤흔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님.


칼 영입 후 펜디는 새로운 로고를 제작함







DOUHF.png

F와 F를 뒤집어 만든 이 로고. FUN FUR의 약자이다.





KwPYo.jpg

오늘날에도 다양한 상품군에 이 로고를 사용하고 있음






FUN FUR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


정말 펜디는 모피 쳐돌임..







fvaMm.jpg

근데 그렇게 과몰입하는 것도 이유가 있어


퍼코트는 펜디 전후로 나뉜다고해도 과언이 아니거든






acmFu.jpg

기존 모피코트는 이런 느낌이쟈나... 무겁고... 오리지널 퍼 그대로 활용한 디자인들..






칼 라거펠드는 먼저 이것부터 뜯어고침


퍼로도 다양하게 연출 할 수 있다고!







JqWbG.png


전설의 시작.








xXayg.jpg

모피들을 길게 조각내 V자로 이어붙이는 기하학적 패턴을 만들었음






oyvzV.jpg

모피에게 색을 입히기도 했지







펜디는 모피도 패셔너블하게 입을 수 있다고 제시해줌 ㅇㅇ







YWGSD.jpg

펜디가 걸어온 역사길... 이라는 테마로 시작한 펜디 전시회에서도


이 퍼는 빠질 수 없쟈나







lqlGv.jpg

정말로 다양한 모피 소재들을 활용했다는 걸 알 수 있어 ㅇㅇ







iQGqd.jpg

가장 최근에 열린 패션쇼에서도 모피는 빠질 수 없는 소재!










그런데, 이 때 반기를 드는 영국 쎈언니가 등장한다







UvJaG.png

"FUN FUR? 웃기시네. FREE FUR야!"







RPHHC.jpg

ㅇㅇ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






그녀의 성을 듣고 눈치챈 덬들 있겠지만..


그녀의 아버지는..








LWply.jpg

비틀즈임.








아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ㅁㅊ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웃기지 않아요?

ㅁㅊ 아빠가 비틀즈래 ㅁㅊ ㅅㅂ. 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개미쳤다








OExRI.jpg

금수저 ㄴㄴ 

핵금수저 ㄴㄴㄴ


개핵개쌉티타늄수저 ㅇㅇ















근데.. 이 언니 그냥 티타늄수저라고 비아냥 소리 듣기엔 조금 억울해








nQoUL.jpg

15살때부터 영국 새빌로우에서 견습공으로 일했었다고 


(사진은 새빌로우 맞춤복 제작소 모습)







와 나는 15살 때 노페 빨패 입고 허겁지겁 피카츄 돈까스 먹기 바빴는데....ㅎ..




WNMjI.jpg

분식 존나 쳐먹고 학원차에서 이러고 자는건 덤 ㅎ 










사족은 1절만 하고


그러나 그녀가 다른 디자이너 지망생들과 비교해 결코 같은 출발선에서 시작했다고는 할 수 없지...


왜냐면 그녀의 대학 졸업 패션쇼에 모델 나오미 켐벨이 런웨이에 설 정도니 ㅋㅋㅋㅋㅋ


이건 뭐 메탈리카 제임스 햇필드가 딸내미 유치원 재롱잔치에서 기타연주해주는 수준 ㅋㅋㅋㅋㅋㅋ 





YjYZZ.jpg

(농담아니고 실화임)









그러나 세간에 의심은 그녀가 끌로에 수석디자이너로 취임하면서부터 달라진다





dyHPb.png

(우연이지만 그녀 취임전에 칼라거펠드가 끌로에의 수석디자이너였다는 사실이 흥미로움 ㅇㅇ)





하이패션계에서 존재감을 잃어가던 끌로에를 거의 멱살 잡고 끌고 온거 그거 누구? 스텔라 언니쟈나..


거의 오늘날 끌로에의 방향을 제시했다고 과언이 아님






vpvkN.jpg

부모 돈만 축내는 다른 금수저들과 비교해 그녀는 너무나 노력하는, 재능있는 티타늄 수저 ㅇㅇ


세간의 편견은 사라지고 이제는 영국 젊은 여성들이 가장 닮고 싶어하는 워너비가 되었다.











QaxXV.jpg

스텔라 매카트니를 간단히 설명하자면 '웨어러블하고 로맨틱'한 디자인이라 할 수 있겠다





NPsSO.jpg

PXiQI.jpg

대략 이런 느낌.








그리고 가장 큰, 스텔라 매카트니의 아이덴티티. 


그녀는 가죽과 퍼(모피)를 쓰지 않는다. 


아니, 하이패션하면 가죽이랑 모피 아니겠어?


사람들이 왜 명품을 사는데? 오래 쓰고 고급지니까 명품을 찾는거 아니겠어?


이게 가능한 일인가??? 








PJFRH.jpg

근데 진짜야.


스텔라는 그녀으 어머니 린다 매카트니의 영향을 받아


본인 자체가 엄청난 채식주의자임. 그리고 그것은 그녀의 브랜드에도 그대로 반영됨 








WUmbL.jpg

모피랑 가죽 극혐이라고...









아니 그럼 패션하우스를 어떻게 꾸려가실건데요?






Znsfe.jpg

"만들면 되잖아!"








ㅇㅇ 그말그대로 그녀는 만들었다.


무엇을? 페이크 퍼를.




사실 다른 패션 하우스들... 페이크퍼 못만들어서 안쓴게 아니라구.


왜 명품이 다른 중저가 브랜드랑 다르겠어? 더 좋은 품질을 쓰니까 명품 아니겠어?


누가 다시다 맛있는거 모르냐고 ^_ㅠ 좋은 재료를 써야만 미슐랭 요리사 아니겠냐구




그런 하이패션 업계의 편견을 박살내버림


페이크퍼로도 얼마든지 멋지게 디자인 할 수 있다고







HHiXo.jpg

보기에 그렇게 보이면 그만 아니겠어?





aOhRQ.jpg

페이크퍼 코트에 붙인 태그. "FUR FREE FUR"








가죽도 가능?


ㅇㅇ 쌉가능






XUhlw.jpg

어깨 아작내기로 유명한 팔라벨라백도 진짜 가죽이 아님 








스텔라 매카트니는 확고함 ㅇㅇ


인터뷰에서도 "(퍼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이 있음에도 활용하지 않는다는건, 나의 아이들, 다음 세대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고 말함








가장 최근에 열린 컬렉션도 인상적이었음





TvtGh.jpg

동물은







mdQHL.jpg

그대로일 때 








wlAmE.jpg

가장 패셔너블한 것!








miQcv.jpg

디스이즈인 스텔라 매카트니쇼! 







vGhEq.jpg

갑자기 노래 하나가 떠오름. 비틀즈의 "렛잇비~~~~~~렛잇비~ 레잇비~ 오 렛ㄷ잇비~~~~"













끝으로...


글의 재미를 위해 펜디와 스텔라 매카트니의 대립을 그렸지만 치고박고 싸운적 없어 






AevAS.jpg


서로의 가치관을 리스펙! 해준다고 


오해 ㄴㄴ 










AfEzN.jpg

우리 사이 좋아요~~~~~~~~















다음편...



진짜로 점찍고 돌아오겠습니다.



tBfoh.jpg

구찌의 유혹.










IdKef.png

그럼 안녕~~~~~














 






































댓글 74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91만
전체공지 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7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19 15.02.16 26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6525 스퀘어 권민아 인스타그램 업뎃 452 10:12 3.7만
116524 스퀘어 넷플릭스 꿀팁.jpg 764 10:00 1.8만
116523 스퀘어 "모두가 고인을 추모할 뿐, 피해 여성이 평생 안고 가게 될 고통은 말하지 않는다" 218 09:58 1.2만
116522 스퀘어 '박원순 애도' 속 미투 폭로자는…"정신과 치료중" 544 09:49 2.5만
116521 스퀘어 [속보] 박원순 장례 5일장으로 서울특별시장(葬)…13일 발인 484 09:32 1.3만
116520 스퀘어 [속보] 서울시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 치른다..청사 앞에 분향소 오늘 중 설치" 시민 조문 가능(장례 5일장) 767 09:11 1.7만
116519 스퀘어 "살려내라"…박원순 운구 현장 지켜본 지지자들의 절규 260 09:05 1.6만
116518 스퀘어 금융어플 최강자 338 08:36 2.6만
116517 스퀘어 서울시장 비서실 남직원이 시청 여직원 성폭행(종합) 261 08:16 3.9만
116516 스퀘어 다시보는 박원순 비서랑 같이 나온 예능 333 08:08 4.2만
116515 스퀘어 역사적인 대한민국 최초의 성희롱 고소.jpg 224 07:44 2.8만
116514 스퀘어 박원순 사망으로 '성추행 의혹' 고소는 종결…공소권 없음 275 07:38 1.5만
116513 스퀘어 박시장 고소 당한후 ‘너무나 억울하다. 배신감이 너무 크다’ 반응 보여 427 07:37 3.6만
116512 스퀘어 내년 4월까지 서울시 행정 맡아주실분 508 07:05 4.5만
116511 스퀘어 어제부터 여러 기사들 보면서 심장두근거리는 덬들 들어와봐 358 06:32 2.8만
116510 스퀘어 주변에서 드물게 보이는 인간 관계 단절 패턴.jpg 388 05:15 2.1만
116509 스퀘어 [속보] 박원순 시신 서울대병원 안치…지지자들 “일어나라” 오열 425 04:36 3만
116508 스퀘어 현재 딴지일보 추천 베스트글 (텍혐) 261 04:03 2.6만
116507 스퀘어 (혐주의)배아파서 똥쌌는데....(개더러움주의) 286 03:39 2.8만
116506 스퀘어 미투가 사람을 죽인게 아니고 340 03:27 3.8만
116505 스퀘어 일본어 고집하시는 사장님 182 02:54 1.9만
116504 스퀘어 방탄소년단 진 관련 이 단어가 구글에서 1억1천번 검색된 이유.gif 275 02:49 1.3만
116503 스퀘어 박원순 사망 소식에 애도의 물결…"내 맘속 영원한 시장님" 487 02:20 2.6만
116502 스퀘어 기자 질문 수준: 목을 맨건가요? 떨어진건가요? 268 02:13 4.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