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윤석열차' 아이디어, 좌석에 발 올린 모습에서 착안"
76,841 852
2022.10.05 17:32
76,841 852
금상 수상 학생 고교 교감 "학교에 욕설 폭탄... 마음 굳게 먹고 있더라"
https://img.theqoo.net/MjlmM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윤석열차' 작품으로 금상을 받은 학생이 재학 중인 A고등학교에 욕설 전화가 걸려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항의 전화는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지난 4일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뒤 더 심해졌다.

하지만 이 학교의 B교감은 5일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카툰을 그린 학생이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며 "나중에 커서 이 일이 트라우마로 남으면 안되기 때문에 이 학생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카툰이라는 것은 시사적인 내용을 갖고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라면서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이 학생이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B교감은 또한 해당 학생이 이번 작품을 구상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지난 대선 기간에 윤석열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에서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학생에 대해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며 "평소 워낙 차분하고 성실한 편이어서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B교감과 나눈 이야기를 일문일답으로 정리한 내용.

"카툰은 세태 풍자 그림... 거기에 맞게 작품 제출했을 뿐"

- 학교에 항의전화가 많이 걸려온다고 들었다.

"그렇다. 어제 오늘 불편한 전화들이 많이 왔다. 간혹 격려 전화도 있었다."

- 욕설도 있다고 하던데. 주로 어떤 항의 내용인가.

"그렇다. 욕설 전화도 있다. '학생을 세뇌 교육하느냐' '어떻게 그렇게 정치적으로 가르치느냐' '지도교사가 지도를 그런 식으로 하느냐' 등의 내용이다."

- 학생은 지금 어떤가.

"마침, 오늘 저와 면담을 했다. 워낙 차분하고 밝고 성실한 학생이다. 마음을 굳게 먹고 있더라. 이 학생은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 독서량도 많고, 시사에도 밝다."

- 학생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했나.

"격려를 해줬다.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다."

- 학교도 욕설 전화 때문에 시달리고 있을텐데, 학생을 불러서 격려한 이유가 따로 있나.

"혹시라도 학생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돼서다. 이 학생이 나중에 성장해서 이번 일이 트라우마로 작용하면 안 된다. 이 학생은 아직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우리 어른들이 따뜻하게 바라봐야 할 학생이다. 그래서 격려의 말을 했다."

- 문체부에서는 '정치적 주제'를 다뤘다고 문제 삼고 있다.

"공모 분야가 카툰이다. 카툰은 시사적인 내용으로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다."

학생이 직접 밝힌 작품 아이디어

- 학생이 왜 '윤석열 대통령과 열차'를 작품 소재로 선택했다고 하나?

"지난 대선 기간에 윤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이 떠올랐다고 하더라. 거기서 아이디어를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 어제와 오늘, 외부 기관에서 연락은 없었나?

"특별한 기관에서 연락이 온 것은 없다. 다만 이번 건이 언론에 보도되다 보니 교육청 관계자와는 소통했다."
윤근혁(bulgom@gmail.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47/0002368272?sid=102
댓글 85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91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9 15.02.16 52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4888 스퀘어 지난 겨울에 트위터에서 2만 알티 타면서 유행했던 배추찜 레시피.jpg 590 11.30 4.5만
204887 스퀘어 전소미가 마마호스트가 된 이유.jpg 336 11.30 9.3만
204886 스퀘어 [단독그후] "강제전학 6번",선생 때린 군위 초등생…학교는 ‘폭탄돌리기’ 515 11.30 5.6만
204885 스퀘어 日서 영어로 외친 'K팝'…호환마마보다 무서운 '꼴값'마마 [엑's 초점] 857 11.30 5.4만
204884 스퀘어 日 태극기 논란, "독일전 골 상황서 왜 태극기가 흔들리나" 481 11.30 4.9만
204883 스퀘어 소문이 사실로, 이재원 이정용 상무 취소…LG "불이익 없다" 강조 188 11.30 2.9만
204882 스퀘어 최근 에스파 지젤 근황....jpg 324 11.30 9.1만
204881 스퀘어 [OTT위크] 묵직한 한방 날린 웨이브 8부작 ‘약한영웅’ 117 11.30 9415
204880 스퀘어 어이 '패딩 부자' 이게 바로 생존탬이라는 물건이다 589 11.30 12만
204879 스퀘어 방금 100만 관객 돌파한 영화 <올빼미> 361 11.30 5.4만
204878 스퀘어 검찰, 추미애 아들 ‘군복무 특혜 휴가 의혹’ 2년2개월만에 재수사 622 11.30 4.5만
204877 스퀘어 짠순이 고모(?)랑 해외여행가면 안되나요? 381 11.30 6.3만
204876 스퀘어 조선시대때 배우자와 사별하면 먹었던 음식 398 11.30 10만
204875 스퀘어 경상도 사람들 학교 다닐때 90%는 가봤을 테마파크.jpg 570 11.30 8.8만
204874 스퀘어 그 유명한 스타골든벨 규리여신의 충격적인 비하인드.jpg 596 11.30 12만
204873 스퀘어 해외 테마파크 가보면 느끼는 우리나라 테마파크의 아쉬운점.jpg 179 11.30 4.5만
204872 스퀘어 10대들이 뽑은 불호음식 1위 620 11.30 11만
204871 스퀘어 전여친 결혼식에 축의금을 낸 남친 이해가능vs불가능 480 11.30 5.2만
204870 스퀘어 이번 학기에 피피티만 7개 만들고 있는 사람이 추천합니다,,무료템플릿 사이트 미리캔버스..깔끔한 디자인 부터 트렌디한 디자인, 폰트, 아이콘, 차트, 표 다 있고 제작하기 정말 쉬움... 고해상도 이미지로 저장 할 수 있어서 깨질염려도 없음.. 이 사이트 없었으면 이미 임종함.twt 3838 11.30 7.1만
204869 스퀘어 벤투, FIFA ‘추가 징계’받으면 16강 가도 벤치 못 앉아 [MD카타르] 295 11.30 5.3만
204868 스퀘어 네이버페이 10원+36원 370 11.30 3.9만
204867 스퀘어 [속보] 벤투, 포르투갈전 FIFA 강력 감시 받는다 609 11.29 7.8만
204866 스퀘어 배추전 처음 먹어본다는 박명수.jpg 471 11.29 7.5만
204865 스퀘어 요즘 유행하는 패션 ‘Y2K'라고 하는게 너무 이해 안감..JPG 524 11.29 11만
204864 스퀘어 박규리 : 난 계속 서치하고있어 난 막 트위터에 규리여신 서치하고있어.twt 1069 11.29 7.9만
204863 스퀘어 ❄️☃️ 전국 특파원들 눈소식 전해 주세요 ❄️☃️ 437 11.29 5.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