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판] 못생겼는데 능력있는 남자 사귄 후기(외모가 연애에 미치는 영향력)
117,630 922
2022.11.25 11:28
117,630 922

* 외모에 대한 글이므로 외모글이 불편한 덬들은 뒤로 가기 누르는게 좋을 것 같아!!

괜히 글 읽고 기분 망치지 말자!!






나는 30대 여자임.





몇 년 전, 아는 오빠 하나가

내 인스타를 보고 호감을 가진 사람을

소개시켜주겠다는 제안을 해옴.

그 남자는 내가 사귄 남자들보다 키가 작았고

얼굴이 땅파고나온 두더지같이 생겼는데

피부가 곰보같았고 인중이 원숭이 같이 길었다.

눈은 삼백안으로 호감이 전혀 가지 않았다.

미안하지만 외모는 너무나 볼품이 없었는데

직업이 누구나 선망할만한 능력있는 남자였다.

본인의 볼품없는 짧은 다리를 가리려는듯

고급 승용차를 끌고 온 강남출신의 이 남자...

그래도 매너가 좋았고 성격이 서글서글했다.

남자는 외모가 덜 중요하다느니

외모 뜯어먹고 살 거아니잖아??라는 누군가의 말들처럼

속는셈 치고 만나보기로 하고 사귀게 되었다.





딱 4개월 만나고 헤어졌다.

일단 가장 큰 문제는 스킨쉽이였다.

남자는 분위기가 좋아지면 자꾸 키스를 시도했는데

나는 그게 너무 싫었다.

두더지같은 얼굴로 튀어나온 인중을 쭈욱~ 내미는데

도저히 이 얼굴을 사랑할 마음이 들지 않아서

어색하게 장난을 치며 얼굴을 밀어냈다.

그러자 자존심이 상헀는지 한 이틀간 연락을 안하더라.

근데 이상하게 그 동안 숨이 쉬어지더라.




그래도 내가 사귀는 것에 동의를 했으니

자주 만나보며 그의 좋은 점을 찾아보려고 했다.

그는 좋은 점이 참 많은 남자였다.

취미도 다양하고, 머리도 좋고,  수준급으로 악기를 다루고

자상하고 건전한... 참 좋은 남편감이더라.

근데 이상하게 존경하는 교수님을 바라보듯

그를 보면 볼수록 설렘은 커녕 아침방송에 나오는

매운탕 먹으며 "이집 참 맛있어요!" 하고 외치는....

그런 촌스런 아저씨 하나를  바라보는 기분이었다.

연애를 하면 특히나 초반에 엔돌핀이 나오고 설레이고,

그가 나를 사랑하는 눈빛을 보며 나 역시 떨려와야 하는거 아닌가?

근데 이 사람과는 정말 찰나의 떨림조차 없었다.

정말로

아... 악기를 잘 다루는구나...^-^

아... 스노우보드를 즐기시는구나....^-^

아.... 명품옷도 많으시구나....^-^

그리고 자꾸 자랑할때마다 짜증이 났다.

아오씨 어쩌라고 안멋있는데 어쩌라고! ㅠㅠ





원래 나란 여자는....

전남친 (키 185에 얼굴 조막만했음)과 사귈때는

걔가 고등학교때 드럼쳤다는 얘기듣고

쌉설레서 주변에 푼수처럼 자랑하고 다녔고

애플와치로 시간보는 별거아닌 모습에도 쌉설레서

내 이상형은 애플와치 찬 남자(?)라는 등 헛소리 한 전적이있다.

이분은 자랑거리가 차고 넘치는데도

주변에 남친 생겼다는 얘기조차 꺼내고 싶지 않더라.

특히나 그 튀어나온 인중과 빼꼼한 삼백안!

그걸 볼때마다 자랑스런 맘은 커녕 강렬한 현타가 왔다.

반대로 그는 내 사진을 자랑스럽게 바로 카톡대문에 걸어두었는데

나는 그게 너무 부끄러웠고 지워달라 부탁했다.




특히나 스킨쉽 부분을 뛰어넘을 수 없었던 나는

그와의 데이트가 일의 연장선 처럼 느껴져서 

점점 시큰둥한 모습을 보이고 카톡도 대충 대답했다.

그런 내 모습을보며 눈치빠르고 머리좋으신 그 분은

그 삼백안 같은 눈으로 이리저리 내 눈치를 보다가

불안감을 느꼈는지 마지막 발악같은 발언을 하고 말았다.





"나랑 결혼하는 여자는 진짜 땡 잡은거야.

나 외아들이라 물려받을 재산있고

돈 걱정은 평생 안하고 살게 해 줄 자신있다?"

그 말을 듣는 순간 이 남자는 정말 남은 카드가 없어서

마지막 카드인 돈을 꺼냈구나...^-^ 라는걸

직감할 수 있었다.

나는 이 사람과 살아가며 스킨쉽을 하는것은

돈을 받아야할 일 정도의 고통이라는 확신이 들었고,

원초적인 내 여성 호르몬이 그 남자를 밀어낸다는걸 

이미 알고있어서 주저없이 헤어지자고 선언하고 떠났다.

지금은 다른 사람과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 중이다.





그는 몇 년이 지났지만 결혼하지 않았고

연애도 성공하지 못했다.

헤어진 직후 나한테 연락해서 보고싶다는 말을 하고

나랑 사귄 순간들이 떠오른다는 말을 하던데

난 이미 새로운 남친이 생겨서 차단시켰다.

더 짜증나는건 나랑 사귄걸 뭐 대단한것 마냥

여기저기에 제 전여친 사진이라며 보여주고

그립다는등 하는게 너무 싫었다.

나는 너랑 어떠한 특별한 기억도 없는데

너에게는 뭐가 그리 좋았을까;;; 키스도 밀어냈는데';;;

나중에 헤어지고 안  사실이지만 서른먹고도

1년 이상 연애해 본 적도 없는 모쏠에 가까운

그런 사람이었다고 한다.

내가 얼마나 그에게 관심이 없었으면

과거 연애사 조차 물어보지 않았음 ㅋㅋㅋㅋ





결론은, 나는 절대로 키스하고 싶지 않은 얼굴의 남자랑은

천억을 줘도 못 살 것 같다.

아무리 황금만능주의지만 삼백안의 두더지같은 얼굴을

매일 키스하고 껴안고 사는거.. 인간이 할 짓이 아닌 것 같다.

미안하지만 어떤 여자는 그게 가능할지도 모르겠으니

꼭 그 분과 잘 사시길 바란다.

나는 너무 힘들었고 지금도 생각하면 흑역사같고

내 전남친 리스트에서 삭제해버리고 싶다.




나는 내가 외모를 크게 안 본다고 생각했는데

인간은 남자나 여자나 사랑을 하려면

일단 외모가 기본은 되어야한다는걸 배웠다.

외모가 너무 없으면 아무리 다른 부분이 좋아도

"존경"은 가능해도 "사랑"은 이뤄지기 힘들더라.


XCKJv.jpg



SotQy.jpg

ecEZc.jpg

RVXJE.jpg


출처 : https://pann.nate.com/talk/359254417#replyArea


간혹 남친이 예쁘고 잘났던 전여친 얘기하는것도 이런 케이스일까 싶어서 생각나서 옛날글이지만 퍼옴.

댓글 92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398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8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4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0 15.02.16 57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0991 스퀘어 (혐주의)호불호 존나 갈린다는 체인소맨 원작 1부 결말(스포주의) 887 01.27 6.8만
210990 스퀘어 실시간 JYP 사옥 앞에서 트럭시위 진행 중인 스트레이키즈 현진 중국팬들 762 01.27 7.9만
210989 스퀘어 오픈 5일만에 500만뷰 임박한 카카페 신작 399 01.27 8.6만
210988 스퀘어 김건희, 2023년에 선배 이준석,김대중과 '한솥밥' 먹는다 433 01.27 6.8만
210987 스퀘어 전작에 비해 아쉽다는 갓더비트 신곡 성적 추이 680 01.27 5.6만
210986 스퀘어 오랜만에 황리단길을 걸어보는데 너무 교토스러워서 좀 당황스러웠습니다.twt 991 01.27 12만
210985 스퀘어 동양인도 구분하기 어렵다는 한국인과 중국인 544 01.27 9.3만
210984 스퀘어 동성 친구끼리 이거 가능한지 궁금한 달글 893 01.27 7만
210983 스퀘어 학원건물에서 불났는데 침착하게 주변학생들 대피시킨 초등학생 657 01.27 8.5만
210982 스퀘어 같은 초코지만 안티가 많다는 초콜릿.......jpg 663 01.27 9만
210981 스퀘어 응팔 정봉이가 내 아들이었으면 수능 몇수까지 봐줄수 있을까.jpg 742 01.27 5만
210980 스퀘어 당신이라면 이 버튼을 누를 것인가? 609 01.27 4.4만
210979 스퀘어 [단독]'소년심판' 시즌2 못 본다..시즌1 흥행 불구 '제작 무산' 300 01.27 6.4만
210978 스퀘어 동양인만 구분 가능하다는 한국인과 일본인 1406 01.27 9.3만
210977 스퀘어 투바투 신곡 멜론탑백 11위 진입 177 01.27 2.1만
210976 스퀘어 [단독] 현아♥던, 결별 2개월만에 전격 재결합…스케줄도 함께 1399 01.27 14만
210975 스퀘어 임영웅 어떻게 발음해? 임녕웅 vs 이명웅? 493 01.27 2.9만
210974 스퀘어 뉴진스 X LG 그램 실물.gif 415 01.27 6.8만
210973 스퀘어 블라인드) 아래 조리원 까는 글 어처구니 없네 555 01.27 6.7만
210972 스퀘어 투바투 수빈에게 앨범 선물받은 방탄소년단 알엠 225 01.27 3.9만
210971 스퀘어 은근 사람마다 다르다는 기준 640 01.27 5만
210970 스퀘어 김정현, 태도논란 이후 5년만 MBC 복귀 "그저 감사하다" 553 01.27 6.4만
210969 스퀘어 아이유X박보검 ‘동백꽃’ 작가 신작 ‘폭싹 속았수다’ 출연‥역대급 만남 성사[공식] 600 01.27 6.1만
210968 스퀘어 오랜 팬들 결혼식 사회 봐주는 김기리 139 01.27 3.7만
210967 스퀘어 대한민국 연애프로 최초 <여여커플> 생길거 같다는 좋알람 이번화(약스압) 487 01.27 6.9만
210966 스퀘어 방탄소년단 뷔..많이 힘들었던 거 같은 '서진이네' 촬영 (인스타스토리) 147 01.27 3.5만
210965 스퀘어 TXT (투모로우바이투게더) 'Sugar Rush Ride' Official MV 147 01.27 7257
210964 스퀘어 한터차트어워즈 시상자 1차 라인업ㅎㄷㄷㄷㄷㄷ 398 01.27 5만
210963 스퀘어 [단독][뉴스7] 검색만 했을 뿐인데 경찰이 연락을?…사생활 과다 침해 우려 463 01.27 6.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