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타여초에 올라온 <헤어질 결심> 리뷰 (강강강강강강스포주의)
80,911 646
2022.07.05 22:43
80,911 646

ㅊㅊ 방석위로모여라

미화다 아니다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보단 걍 생각하기에 너무 좋은 글 같아서 퍼옴

본문에 영화 결말 포함되어 있음 스포 존나 쎔!!!!!!!!!







































박찬욱 복수 시리즈, 박쥐, 아가씨, 헤어질 결심 등 언급 다수



https://youtu.be/HwKy8SyCGq0


그냥 내가 좋아하는 노래



ca69da6ae2dba9ca21da56eff962620d0607c265


박찬욱의 영화는 금기를 다룬다.

603ad02a88178024367331e9122c999e9cdf6f6b
747d25b8aa20d4ff4103d6421889bda1c4bfc732


가령 착한 납치

eeadd23f20d255a36275e5539588aafeecbdda2e


불가능했던 시대 안의 동성애

908fe53fcbfc6ae90ffa6c3d2112db2febf216cc
164df3f2957b304bd868902c1cecc39b2321a9e9


근친

4de65dfde621ba23ca606a88df719d7faecc7ae9
137e4d3dbc5abba337ea0bd9795eab667b7a39bc


성직자의 성욕

21c9db323e2b952670d718e51d9ad025ed8b0ec1


불륜



그러나 <헤어질 결심> 이전 박찬욱은
결코 그것들을 긍정하거나 찬양하지 않는다.



영화는 미화가 아닌 인간에 대한 고찰을 향해 뜀박질 한다.

- 물론 <아가씨>는 다른 맥락인데 이 부분은 후에 언급함.

19f390db29a04466e2bd18b696a3f7b5405f402b


아마 박찬욱에게 금기

인간의 원초적 본능과 내면,
그러니까 인간에 대한 자신의 심도 높은 고찰들을

최대치로 끌어올려줄 수 있는 수단에 불과할 것이다.

박찬욱은 그들을 미화의 목적으로 이용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게 아니다.

그들을 이용해 인간을 말하고자 한다.

0c0d06a383bf3a0e7cef1e5bed2aa4358fcfa38d


그래서 금기를 어긴 그들은

cba00aa4a45e11756eaa8caf29247191cd361e23


파멸한다.

c63f8fe758d59d4b8a34874ee2a273414900d605


무너지고 붕괴된다.

169509f800a5db25d5f33080eb02cf1f11a6e4c8


<아가씨>만이 다른 맥락이라고 했던 이유는 여기에 있다.

이들이 넘나든 금기는
시대와 인간의 관점이 만들어낸 것이니까.
도덕적 관념을 넘나든, 윤리의 선에 대한 금기가 아니기에

필자는 그들이 다른 결말을 마주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우린 흔히 어떤 상황을 흑과 백으로 판단한다.
그러나 박찬욱은 쉽게 답 내리지 않는다.



용서하지 못할 인간을 향한 살인이란 복수,
통쾌하다는
간단 명료한 답을 두고도

45e44cb8ea048cd90547ba1fb59ce027d92de82e
97d832998867b363b7ea259a43f42692aa383ed5


과연 그럴까, 하고 연출한다.




머리는 단순한 답을 좇지만
우리 마음은 꼭 그렇지만은 않다.

그 괴리 속 불쾌함을
찝고야 만다.


fdaa997997e0f9e3297fab74577f63f5b0eb25b2


왜인지 우리와 다른 그들이지만,



우리와 다른 선택을 하는 그들이지만



d4feece3fcae4f982b97a3ca734a8eaf802f9e5c


38240b24eb1de01b394b89ef9a992025821233dc




그들이 처한 상황은
커다란 벽과 그 앞의 무력감이라는
큰 틀에서 우리와 흡사하기 때문에

우린 점차 그들에게 스며들고
그 사이에서 또 다시 찝찝한 불쾌감을 맛본다.

33f1de658c14ee64ac6ca21dae2c0c5b68631127


박찬욱의 영화는 단순한 사건의 나열이 아니다.

근친을 다루고 있지만 근친 스토리가 아니며
납치를 다루고 있지만 납치 스토리가 아니다.


인간을 탐구한다.
그래서 필자는 개인적으로
박찬욱의 영화를 제3자로서,
한발자국 떨어진 관람객으로 감상하면
진정한 감독의 메시지를 얻기가 힘들 것이라 생각한다.

ad225355abec3e8ab2f18ba37abf88e3216781b4


제3자의 입장에선 단순하게 답을 내릴 수 있기에,

그들에게
근친과 성직자의 성욕과 납치와 살인과 불륜

단순히 악이 맞기에.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박찬욱의 영화는 그렇게 봐선
쉽게 그의 의도와 가까워질 수 없다.





95b902c976436099ee6c65aff2882c05a54fd79e


<헤어질 결심>은 그러한 점에서 박찬욱 영화답다.


그러나 위 영화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우리가 공감할 수 있는 상황이
모호하게 그려졌다는 것이 가장 크겠다.

이들의 불륜에는 이유가 없다.
현 아내와의 권태도, 외로움도, 결핍도 아니다.

4f8f73c9e47b061cf571434231a18350bfb824cd


알 수 없는 끌림.
그렇지만 그러한 끌림이 환상적으로 그려지지도 않은.

우리에게 알 수 없는 끌림은 공감적 요소인가?
애초에 얘네의 끌림은 진정한 사랑인가 육체적 탐욕인가.


모호함은 불륜에 이해와 전사를 보태지 않는다.


부인이 있지만 진정한 사랑을 찾고야 만
남주의 이야기를 다루는 게 아니다.

(아내가 있는데 다른 여자가 눈에 들어온다는 삼류 영화
진짜 존x 많다... 그런데 이 영화는 분명한 차이를
보인다는 것)

eef76edb9d7615143210791402ab255acdc367c8


현재 아내에게 죄책감을 느껴 그를 붙잡는다 거나
용의자인 서래에게 절절한 사랑을 느끼는 장면도 없다.
사랑했을지라도 영화는 숨긴다.


"당신이 사랑한다고 했던."
- 핸드폰을 바다 깊이 버리세요.
"내가 언제 사랑한다고 했어요."


그저


파도처럼 자신을 삼킨 욕망에 눈이 먼 남자와
그가 뱉은 한 마디를 사랑으로 착각한 여자로,
어쩌면 짧은 사랑의 순간을 끝까지 붙잡고 있는 여자로

ef5cb277f6cb6d51b44bfa5d77c6b3c8a1820e8f


박찬욱은 본인이 했던 인간에 대한 고찰을 담은 거라 생각된다.

금기를 건드려 자신의 의도를 전달하는 것.
그건 박감독의 기교다.

e533764c045c0c39ede897c055b4b5070c7434f7


그들의 공간은 매번 어두웠고

ea6250cd72a14c5e1b560d5dde9e9206d20bcbc1


비가 왔다.

키스하던 순간까지 헤드랜턴에 의존하던
<헤어질 결심> 속 그들은


49c0fa6ae99bd905937d6ff1f227cc75f1a4df3c
dc2cb75d072a3a89bdd9ccda49fd5ecd568e5db8


파멸한다.
무너지고 붕괴된다.




댓글 6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91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4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62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4113 스퀘어 어제 서울 강수량 115년만에? 거짓말이다.twt → 아님, 글 수정함 294 08.11 5.5만
194112 스퀘어 [단독] 물난리 속 '먹방 인증' 마포구청장, 주차장법 위반으로 고발 당해 196 08.11 4.2만
194111 스퀘어 수해복구 현장에 사진 잘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gif 1634 08.11 8.6만
194110 스퀘어 "손녀가 39도 고열" 신고에.. 침수된 다리 건너간 소방관 385 08.11 6.7만
194109 스퀘어 제주외고 베이징대 출신이라는 먹방 유튜버 히밥 424 08.11 9.2만
194108 스퀘어 ??? : 자기가 좋아하는걸 위해서 충분히 기다릴 수 있다고 봐요 472 08.11 6.7만
194107 스퀘어 블랙핑크 'Pink Venom' Title Poster #2 ✅2022.08.19 1PM (KST) 273 08.11 2.3만
194106 스퀘어 "너무 좁아 못살겠어요"..입주자 못찾는 임대주택 급증세 [부동산360] 270 08.11 5.6만
194105 스퀘어 당당치킨 망하게 할거라는 치킨프차점주의 이유 225 08.11 5.3만
194104 스퀘어 '우영우' 측 "故박원순 모티브해 옹호? 특정인물NO..억측 자제" [공식] 256 08.11 5.1만
194103 스퀘어 중국 문화를 수천년 퇴보시킨 3대 사건 347 08.11 6.3만
194102 스퀘어 락페 잔나비 논란 관련 이야기 하는 김도헌 평론가 414 08.11 6.7만
194101 스퀘어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 뇌물도 무죄 확정…9년 만에 사법부 최종 판단(종합) 246 08.11 1.8만
194100 스퀘어 고립 야영객 90여 명에 비상식량 전달 655 08.11 6.9만
194099 스퀘어 반려동물과 '맛집' 투어 가능해 진다..2025년 음식점 출입 허용 533 08.11 3.7만
194098 스퀘어 삼성 갤럭시 새 광고에서 얼굴 자랑하는 방탄 진 ( 갤럭시 Z플립4, 워치5, 버즈2프로 착샷) 96 08.11 1.2만
194097 스퀘어 직장인 5년차의 미친 연기력 ㅋㅋㅋ 326 08.11 9.3만
194096 스퀘어 [속보] ‘뇌물수수 혐의’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무죄 확정 566 08.11 2.5만
194095 스퀘어 전국이 물난리로 초상집인데..아파트 입주축하 불꽃놀이 '눈살' 673 08.11 6.9만
194094 스퀘어 부산 신축아파트 사전점검 하자상태 592 08.11 7.1만
194093 스퀘어 배우 연기 칭찬했다가 거센 항의받고 사과글 쓴 트위터리안.jpg (헌트 특출배우 스포 있으니 주의) 465 08.11 7.2만
194092 스퀘어 아이돌 팬들 답답하게 만드는 법 346 08.11 5.2만
194091 스퀘어 덕, 머글 다 놓치고 자업자득 제대로 맞은 엘리자벳 2차 티켓팅 옥주현 회차 현황 264 08.11 6.1만
194090 스퀘어 "철수하랬는데”… ‘고집불통’ 캠핑객 구하러 왕복 8시간 284 08.11 4.4만
194089 스퀘어 하이브 "김가람, 전속계약 해지했기에 언급 부적절" [공식입장] 343 08.11 8.6만
194088 스퀘어 '르세라핌 탈퇴' 김가람, 학폭 논란 직접 해명 "그때의 나 미워하고 싶지 않아"  416 08.11 8.8만
194087 스퀘어 최근 좀 많이 놀란게 요즘 사람들은 공감능력이 부족한 걸 결핍이나 단점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개성, 더 나아가선 세상을 영리하게 살기 위한 장점 정도로 생각하고 있더라고…twt 435 08.11 6.2만
194086 스퀘어 흉가니 귀신이니 하는것도 결국 자본 앞에선 무릎 꿇는구나싶은 달글 212 08.11 5.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