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귀멸의 칼날' 가슴파인 여캐릭터, 中 건너가자 이렇게 변했다
79,085 717
2022.05.21 11:41
79,085 717
0003195527_002_20220517180803780.jpg?typ원본보기

0003195527_001_20220517180803752.jpg?typ원본보기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이 중국에 수출되면서 노출 수위가 높은 여성 캐릭터들의 의상이 수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지난 3월 5일(현지시간) ‘귀멸의 칼날: 환락의 거리편’ 시리즈가 공개됐다. 해당 시리즈는 당초 다른 국가에서 12월 초 방영이 시작됐으나 중국에서는 3개월여 차이를 두고 뒤늦게 방영된 것이다.


네티즌들은 중국 당국의 검열로 인한 여성 캐릭터들의 노출 장면 수정을 위해 3개월이란 시간이 걸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략


해당 시리즈는 국내에선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이며 중국에서는 ‘16세 이상 권장 관람’으로 안내됐다.  

0003195527_003_20220517180803813.jpg?typ원본보기
12월 공개된 '귀멸의 칼날' 장면과 지난 3월 중국에서 수정 방영된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선 시즌에서는 목이 잘리거나 피가 나오는 등 장면이 잔인하다는 이유로 중국에서 검열이 이뤄진 바 있다.  

이번 ‘환락의 거리편’에서는 전투 중 신체 일부가 잘리는 등의 장면이 검열되지 않았다고 국내외 네티즌들은 분석했다.  

네티즌들은 귀멸의 칼날에 대한 중국의 이 같은 두 번째 검열 소식에 “저 시대에 레깅스와 (브라) 톱을 입다니” “잔인한 장면은 그대로 나오는데 노출 장면만 수정된 건 이상하다” “관람 등급이 있는데 과한 처사”라고 중국 당국의 검열을 비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3195527


0003691931_003_20220517173502834.jpg?typ원본보기

/웨이보


댓글 7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22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6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5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12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3 15.02.16 45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0270 스퀘어 의외로 냉면에 이거 들어가면 싫어하는 사람 꽤 있음..jpg 604 07.04 6.6만
190269 스퀘어 [오은영의 화해] 나 몰래 남동생만 집 사준 부모님...속상해요 729 07.04 8.3만
190268 스퀘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사실상 제일 편견없는 인간.jpg 437 07.04 7.5만
190267 스퀘어 ⛈️🌩☔🌧전국에 계신 비 특파원 분들께 알립니다.⛈️🌩☔🌧 566 07.04 3.7만
190266 스퀘어 한번 착용하면 너무 편하고 만족도가 높은 전자제품 765 07.04 11만
190265 스퀘어 대놓고 인스타 웃수저 노리고 있는 배우....jpg 358 07.04 8.3만
190264 스퀘어 2022년 종이비행기 대회 우승자 694 07.04 7.2만
190263 스퀘어 방금 업데이트된 이민호 인스타 628 07.04 8.8만
190262 스퀘어 [단독]석유공사, '북해 알짜유전' 팔아 빚 갚는다 443 07.04 4.7만
190261 스퀘어 ‘중국 비하 발언’에 한국인 동료 찌른 조선족 체포 515 07.04 4.5만
190260 스퀘어 핫게 벌레글 보고 ⭐️강력추천⭐️하는 제품 1038 07.04 5.9만
190259 스퀘어 손녀 결혼 소식에 ‘박막례 할머니’ 구독자 3만명 증발…왜? 488 07.04 8.5만
190258 스퀘어 비 오는 날, 아내의 부추전이 반갑지 않습니다 904 07.04 9.5만
190257 스퀘어 안무로 돈 한푼 못 번 노제, 저작권 확보 나선다 484 07.04 8.5만
190256 스퀘어 월 12000원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이면 살 것인가? 805 07.04 6.8만
190255 스퀘어 드라마 우영우 본 사람들이 단점이라고 말하는 부분 408 07.04 9.2만
190254 스퀘어 위너 4th MINI ALBUM [HOLIDAY] SAMPLER 272 07.04 1.4만
190253 스퀘어 판) 내 재산은 모두 자기 꺼라는 조카 292 07.04 6만
190252 스퀘어 박찬욱 영화 <헤어질 결심> 손익분기점 513 07.04 6.1만
190251 스퀘어 “빚투 손실금 탕감이 웬말” 커지는 불공정 논란 637 07.04 5.2만
190250 스퀘어 [단독] 삼성전자 파키스탄서 신성모독 휘말려...임직원 27명 체포 432 07.04 9만
190249 스퀘어 "못참아? 이사 가라" 여름철 코 찌르는 삼겹살·생선, 답이 없다 512 07.04 6.1만
190248 스퀘어 라면 3개먹는다는 카리나.jpg 232 07.04 7.9만
190247 스퀘어 중국집 쟁반짜장 레시피 비밀.jpg 369 07.04 9.9만
190246 스퀘어 판) 애매한 찐따 여중생의 삶 비참하겠음 349 07.04 8.9만
190245 스퀘어 팬들한테 만족도 높았던 투바투 콘서트 연출 166 07.04 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