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1년 계약직 연차, 26일 아닌 11일"…고용부 해석 뒤집혔다
33,355 271
2021.10.21 08:54
33,355 271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는 연차휴가가 11일만 발생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그간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도 26일의 연차휴가가 인정된다는 고용노동부의 해석이 논란을 불러왔는데, 이를 뒤집은 것이다.

고용부는 이미 2심 법원 판결에서 고용부 해석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지적받고도 해석을 유지하라는 지침을 현장에 내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고용부의 해석에 따라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 26일치 연차휴가보상금을 이미 지급한 사업장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수당을 반환하라는 줄소송이 이어지는 등 현장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년 계약직 근로자 연차휴가, 26일 아닌 11일

대법원 제2부(재판장 이동원)은 지난 14일 노인요양복지시설 운영자 A가 대한민국과 이 시설에서 근무했던 요양보호사 B를 상대로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이 같이 판단한 후 상고를 기각하고 원고 측의 손을 들어줬다.

B는 A가 운영하는 한 요양원에서 2017년 8월 1일부터 2018년 7월 31일까지 1년간 기간제 요양보호사로 근무해 왔다.

그러던 중 2017년 11월 28일 연차휴가 관련 근로기준법이 개정됐다. 1년 미만 근로자에게도 1개월 개근시 1일 총 11일의 연차휴가가 발생한다는 내용이었다. 그 전까지는 1년차 근로자에게는 별도 연차휴가가 발생하지 않고 다음해에 발생하는 15일의 연차휴가를 당겨서 쓰는 개념이다. 개정법에 따르면 근로기간이 만1년을 넘길 시 2년 동안 총 26일의 연차휴가를 쓸 수 있다.

문제는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딱 1년만 일하고 퇴직한 근로자에게도 26일의 연차수당 청구권이 발생하는지였다.

고용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의정부 지청은 근로기준법이 개정 된 후 A를 포함한 관내 사업장 대표자들을 모아놓고 '개정근로기준법 설명자료' 를 배포했다. 여기에는 "근로계약기간이 1년인 기간제 노동자의 경우에도 26일 분의 미사용 수당을 지급해야 하며, 미준수시 형사처벌을 당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도 2년차와 마찬가지로 연차휴가가 26일이 주어진다는 해석이다.

중략

재판부는 "근로기준법에서는 (아무리 장기 근속을 해도) 1년 최대 휴가일수를 25일로 제한하고 있다"며 "근로자 주장대로라면 1년 기간제 근로자에게 26일의 휴가가 발생하는데, 장기 근속자보다 1년 기간제 근로자를 더 우대하는 결과가 돼 형평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7년 근로기준법을 개정한 이유는 1년차 근로자에게도 11일의 유급휴가를 주려는 의도"라며 "이를 근거로 '1년만' 근로한 근로자에게 15일의 연차휴가까지 중첩 지급한다고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 "연차휴가 사용권은 전년도 1년간의 근로를 마친 다음날 발생한다"며 "그 전에 퇴직해 근로관계가 종료된 경우 연차휴가수당도 청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연차휴가 사용권은 전년도 근로의 대가라는 점도 강조했다. 재판부는 "연차휴가의 목적은 휴양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며 다음 해에도 근로관계를 유지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며 "계약기간 만료와 동시에 근로계약이 더 이상 유지되지 않는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김동욱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는 "전체적인 법체계와 연차휴가제도의 본질에 입각해 판단한 합리적인 판결"이라고 말했다. 조상욱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도 "연차휴가 수당 청구권은 다음해에 연차휴가 사용이 가능한 것을 전제로 한다고 보는 게 법리나 제도 취지에 맞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법원은 사용자가 대한민국을 상대로 청구한 불법행위 손해배상 청구는 기각했다. 원심 고등법원은 “설명자료 제작과 계도에 고의나 과실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소송으로 받아내면 되며 국가의 잘못은 없다는 해석이다. 대법원은 이를 확정했다.

후략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2&oid=015&aid=0004618545
댓글 27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0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0857 스퀘어 미국인이 알려주는 한국 여자와 사는 법 382 11.26 6.4만
170856 스퀘어 [속보] '정인이' 양모 2심 감형…무기징역→징역 35년 396 11.26 2만
170855 스퀘어 그릭모모와 부타기무치동을 잇는 링고파이りんごpie 284 11.26 3만
170854 스퀘어 사과문은 쓰지만 모니카가 맞았다는 걸 끝까지 인정하지 않는 내핀남핑 댄서들(feat. 댓글 조롱)...jpg 501 11.26 4.7만
170853 스퀘어 방탄소년단 지민 위버스 업데이트 133 11.26 1.5만
170852 스퀘어 의외로 찐따력을 결정하는건 외모보다 목소리인것 같음.twt 194 11.26 3.6만
170851 스퀘어 사과러쉬 시작한 핑핑단 댄서들.jpg 145 11.26 2.6만
170850 스퀘어 호안(내핀남핑시초) 인스타에 사과문 올림 1033 11.26 5.6만
170849 스퀘어 야매 버터 커리 치킨 만들기.jpg 457 11.26 1.9만
170848 스퀘어 청년들도 안 떠나는 강원도.... 외부 인구 7개월째 계속 유입 161 11.26 2.9만
170847 스퀘어 인스타로 욕먹으니까 페북으로 저격하는 댄서 (내핀남핑) 461 11.26 4.4만
170846 스퀘어 와…… 근 몇년간 오타쿠연기이렇게잘하는사람첨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관심잇는주제나오자마자 눈깔돌아가서 쉬지도않고빨리말하는거 고증진짜미친것같음…twt 535 11.26 7.1만
170845 스퀘어 벨방 아이폰13 프로 당첨된 덬도 나타남 103 11.26 1.9만
170844 스퀘어 [단독 티저] 내가 만약 평범한 젊은이였다면, 애초에 널 만나지 않았더라면..《설강화 : snowdrop》 327 11.26 2.8만
170843 스퀘어 국민룰렛 더쿠 최고 아웃풋 719 11.26 7만
170842 스퀘어 국민 룰렛 열림 ㄱㄱ 329 11.26 3.6만
170841 스퀘어 나이 먹으면 많이들 바뀐다는 여자들의 이상형 1141 11.26 7.3만
170840 스퀘어 홈트 한달 루틴, 헬스장 머신활용 전신 및 분할 루틴 (feat.핏블리) 1718 11.26 3.9만
170839 스퀘어 작년 시신으로 발견되어 충격을 주었던 미 애리조나대 한국인 교수, 알고보니 파파괴였음 825 11.26 9.8만
170838 스퀘어 스퀘어에 영업글 처음 써보는 사람이 영업하는 드라마 화이트칼라 (추가 짤 있어有 22222) 271 11.26 3만
170837 스퀘어 요즘 속시원하다는 반응이 많은 유튜브 채널 369 11.26 5.3만
170836 스퀘어 에스파 미국 추수감사절 퍼레이드 Savage 무대 106 11.26 1.4만
170835 스퀘어 최강창민때문에 토크집중 못하는 가비&피넛 722 11.26 9.3만
170834 스퀘어 아이돌력 제대로였던 어제 PTD 무대에서 방탄 지민 (과즙미 팡팡 🍋🍋🍋 124 11.26 1.4만
170833 스퀘어 판) 수능 당일 수능장에서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댓글로 피해자들 계속 나오는 중...) 548 11.26 7.2만
170832 스퀘어 후방주의) 실제 정사씬 촬영으로 유명한 영화들.jpg 738 11.26 11만
170831 스퀘어 케플러 데뷔 컨셉포토 전멤버 모음...jpg 146 11.26 1.5만
170830 스퀘어 네이버페이 5원 + 24원 297 11.26 1.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