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문 대통령 잘 못한다’ 비율 18.4%로 전 연령대서 가장 높아… 20대는 왜 문을 박찼나
3,854 9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81670128
2018.02.27 14:29
3,854 91

‘문 대통령 잘 못한다’ 비율 18.4%로 전 연령대서 가장 높아…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에게 투표했던 문 투표층 가운데 가장 많이 이탈한 세대는 20대다. 그들은 왜 그런 판단을 내렸을까. 


<한겨레21>과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글로벌리서치와 함께 전국 19~59살 성인 남녀 2천 명에게 온라인 심층 여론조사를 했다. 이 가운데 ‘문 대통령을 선택했다’고 응답한 1053명만을 따로 뽑아 연령·계층별로 세부 분석을 진행했다. 이 중 만 19~29살(이하 20대)은 239명이었다(자세한 설문조사 결과는 ‘같은 듯 다른’ 문 지지자들 기사 그래픽 참조). 


20대는 문재인 정권에 비판적인 태도로 돌아선 이들이 가장 많은 세대로 조사됐다. 전체 문 투표층 1053명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잘 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20대 18.4%, 30대 12.5%, 40대 8.4%, 50대 7.5%였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부정 응답 비율이 커짐을 알 수 있다. 성별로는 20대 남성(19.6%)의 부정 응답이 20대 여성(17.4%)보다 높았고, 경제적 중하층(20.0%)에서 부정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를 통해 20대의 눈여겨볼 만한 특징을 몇 가지 관찰할 수 있었다. 이들은 다른 세대보다 심리적 불안감이 컸고, 미래에 희망을 느끼지 못했다. 그래서인지 국가보다 개인의 책임이 중요하다는 입장이었고, 북한과의 협력보다 압박을 선호했다. 이런 20대의 성향이 국가의 역할을 강조하고 대북 협력을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에 부정적 판단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20대들은 공정성 관련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평창겨울올림픽 남북한 단일팀 구성에 ‘애써 준비한 아이스하키 선수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공정하지 못한 일이다’라고 답한 20대의 비율은 무려 76.2%였다(문 투표층 전체 69.7%). 


이들은 왜 그렇게 공정성을 중시할까. 이번 조사에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다. 20대 가운데 ‘삶이 불안하다’고 답한 비중은 47.7%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문 투표층 전체 43%). 미래에 대한 기대를 묻는 질문에도 ‘희망 없음’이라고 답한 이들이 41.4%나 됐다(문 투표층 전체 38.2%). 저소득층 20대는 무려 71.9%가 ‘희망 없음’이라는 답을 택했다. 


연대보다는 경쟁이 내면화 


이들의 삶에서 희망을 빼앗아간 주범은 ‘일자리’였다. 20대 문 투표층의 절반인 51.9%는 삶에서 가장 걱정스러운 문제로 ‘고용, 일자리 등 경제활동 불안’을 꼽았다. 이민경 대구대 교직부 교수는 1월31일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진행한 좌담회에서 “불공정성에 대한 청년의 감수성이 만들어지게 된 핵심적인 문제는 생존의 절박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자신이 살아남을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젊은이들이 공정함에 더 예민해진다는 지적이다. “청년 세대는 ‘평등’과 ‘공정함’을 구별한다. 평등은 구조적이고 결과적인 것인 반면, 공정함은 경쟁 상태에서 규칙의 공정함을 뜻한다. 청년들이 비정규직을 차등 대우해야 한다거나, 단일팀 선수가 불이익을 본다고 여기는 건 그런 면에서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이다. 외환위기 때 태어났거나 성장기를 보낸 이들로 경쟁이 내면화돼 있다. 연대나 공동체적 가치를 경험한 적이 없다.” 김태영 글로벌리서치 이사는 “2030세대를 중심으로 하는 ‘공정성’ 이슈는 경제적 공포가 일상화된 상황에서 개인이 가진 작은 권리나 기회가 침해되는 것에 대한 반감과도 연결돼 있다. 문 정부가 2030세대와 4050세대가 이견을 보일 수 있는 이슈를 잘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 때문인지 20대는 다른 세대보다 개인주의적 성향 역시 강했다. 개인의 책임을 국가의 책임보다 중요시하는 비율이 26.8%로 가장 높았고(문 투표층 전체 24.4%), 같은 맥락에서 ‘세금을 더 걷더라도 복지를 더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에 반대하는 이도 40.2%나 됐다(문 투표층 평균 36.4%). ‘개인 인권보다는 국가 안보가 우선이다’에 반대하는 응답도 72.4%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문 투표층 평균 63.7%). 


흥미로운 것은, 20대 남녀 간에 한국 사회의 ‘공정성’에 대한 평가가 사뭇 다르다는 점이었다. ‘우리 사회는 노력에 따른 공정한 대가가 제공되고 있다’에 동의하는 20대 남성은 26.2%였지만 여성은 절반에 못 미치는 12.1%에 불과했다. 대학생 김영훈(25·가명)씨는 “나이가 있으신 여성분들은 많은 차별을 받아왔고, 가부장적 사회에서 살아왔다. 하지만 요즘도 그런 차별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 여성친화적 정책이 굳이 필요한지 모르겠다. 여성을 무조건 우대하거나 가산점을 주는 건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열심히 일하면 지금보다 더 나은 계층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 20대 남성은 27.1%였지만, 여성은 15.2%에 불과했다. 이는 20대 남성의 보수화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눈에 띄는 보수적 대북관 


또 다른 특징은 보수적 대북관이었다. ‘북핵 해결을 위해 협력보다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답한 20대는 40.6%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문 투표자 전체 29.2%). 특히 20대 남성(54.2%)이 20대 여성(29.5%)보다 북한에 대한 ‘압박 강화’를 택한 비중이 높았다. ‘한-미 동맹 관계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답한 비중도 20대 남성이 83.2%로 전 연령·성별에서 가장 높았다. 문재인 정부가 유의해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변지민 기자 dr@hani.co.kr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FcHao


LcMgG



이것도 분석이라고

보수신문과 논조 존똑

댓글 9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11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5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9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94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1 15.02.16 58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4557 스퀘어 고양이 분양 받기 실패한 디시인 91 18.06.12 1.4만
44556 스퀘어 뚱땅사운드 트로피컬 하우스 아이돌 곡 모음(수정) 87 18.06.12 4233
44555 스퀘어 속보) 트럼프, 한반도 평화조약 중국과 한국 모두 서명자로 참여시켜야 (한국기자 질문에 대한 답변) 124 18.06.12 8479
44554 admin 남녀가 생각한 성공적인 소개팅 158 18.06.12 8102
44553 스퀘어 만감이 교차하는 문재인 대통령 99 18.06.12 6635
44552 스퀘어 현재 JYP 연습생 갤러리가 난리난 이유.JPG 341 18.06.12 4.2만
44551 스퀘어 "여보세요" 하면 생각나는 노래로 보는 나이대.jpg 302 18.06.12 9326
44550 스퀘어 씨잼 엑스터시 투약이 무혐의 처리된 이유.jpg 145 18.06.12 2.2만
44549 스퀘어 새로 나온 카카오톡 이모티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4 18.06.12 1.4만
44548 스퀘어 여군 특전사 출신 주부 생존왕 181 18.06.12 1.2만
44547 스퀘어 우리랑 조금 다른 중국 교복 122 18.06.12 8573
44546 스퀘어 유기농 생리대 브랜드 추천&후기.txt 155 18.06.12 1.3만
44545 스퀘어 19) 관계마다 콘돔 썼는데 임신될수 있냐? 121 18.06.12 2.2만
44544 스퀘어 로드맨 이 아저씨야, 오바마는 그럴 수 밖에 없었어 99 18.06.12 1만
44543 스퀘어 지하철에서 한국 남성 어깨에 기댄 외국인 221 18.06.12 1.7만
44542 스퀘어 ??? : 아니 그러니까 왜 카지노를 갔냐고 이 양반아 152 18.06.12 1.3만
44541 스퀘어 실시간 울면서 인터뷰 중인 데니스 로드먼 137 18.06.12 1.5만
44540 스퀘어 원덬 기준 아이돌 팬덤 최대 병크 80 18.06.12 1.1만
44539 스퀘어 호불호 극명하게 갈리는 여름철 별미 147 18.06.12 6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