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프듀2' 안준영 PD "김종현의 탈락, 나도 경악했다"
4,105 11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499755414
2017.06.30 10:00
4,105 119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2928502

pVZDm


"견제픽이요? 그런 것까지 예상했다면 천재겠죠."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CJ E&M 문화창조융합센터에서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안준영 PD를 만났다.

안준영 PD'슈퍼스타K' 시즌2, 3 서브 연출과 '댄싱9' 시리즈, '칠전팔기 구해라' 등을 맡은 연출자로 '프로듀스101 시즌1' 성공에 이어

이번 시즌2도 성황 속에 마무리 지었다.

"요즘 근황이요? 지난주에는 잠을 자고 먹고 했어요. 그래도 잠이 아직도 많이 부족한 것 같아요."

안준영 PD는 지난 4개월 동안 거의 잠을 자지 못했다. 101명의 대규모 연습생 인원과 수많은 스태프들을 현장에서 통솔해야 했고

갑갑한 편집실에서 방송 직전까지 편집을 직접 했다.

"생방송 마지막회가 따뜻하고, 어쨌든 사고 없이 끝나는게 우리의 목표였는데 그래서 다행이에요. 실수도 없었어요.

주학년이 방송 끝나고 제게 와서 'PD님 저 오늘 실수 안했어요'라고 해서 안아줬어요. 탈락과 상관없이 그렇게 말을 하길래 멋있었어요."

안준영 PD에게 '견제픽'에 대해 물었다. 견제픽은 자신이 응원하는 연습생을 위해 다른 연습생들을 견제한 것으로,

실제로 일부 연습생들이 순위에서 예상치 못하게 출렁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견제픽이라는 표현을 어떻게 만들어냈는지도 모르겠어요. 우리는 그런 것까지 고려했으면 천재였겠죠.

저도 그런 것은 절대 예측을 하지 못했어요. 그리고 투픽했을 때도 최애와 차애를 투표했으면 좋겠다는 의도로 한 건데 또 예기치 못한

결과들이 나왔어요. 항상 그런 결과들을 만들지는 않아요. 조금 변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너무 컸다고 생각해요."

안준영 PD는 시즌1과 다른 시즌2의 반응들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신기했고 대단하다고 느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안준영 PD11픽을 했던 이유는 각자가 가장 좋아하는 소년, 소녀에게 투표를 하면서도 가능하면 다른 연습생들도 봤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밝혔다.

"사무엘은 두 번째 순위발표식에서 말도 안되는 결과를 받았어요. 그게 좀 이상하더라고요. 인기가 있는 줄 알았는데 지지가 갑자기 없어지는게

이상하다고 생각했어요."

안준영 PD는 생방송에 대해 회상하며, 마지막회가 너무 길었다는 기자의 말에 "시즌13시간 30분이었다"라고 억울함을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현의 탈락은 저도 경악했어요. 4분할로 나눠서 공개했을 때는 제가 누군가를 지지해서 그 아이들을 밀려고 했던 게 절대 아니에요.

항간에는 'PD'이라는 말도 있던데 정말 아닙니다. 그랬다면 제가 지지하는 친구들이 있을 때 4분할을 했겠죠. 그 당시의 그 친구들의 복이

아닌가 싶어요. 4분할 또한 연습생들도 당일에 모두 알고 있었던 방식이었고요. 4분할이 밀어주기라는 말도 있는데 정말 아니에요. 그랬다면

4명의 연습생들이 다 됐어야 하는데 세운이는 떨어졌잖아요. 전 연출자로서 하나의 구성을 한 거였어요."



ZViuh




댓글 11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84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57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3 15.02.16 46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6608 스퀘어 신체사이즈 공개되고 멘탈나간 아학 이채영 90 17.08.25 1.4만
26607 스퀘어 박보검 회사에서 인기 터질 가을 코디.jpg 148 17.08.25 2.1만
26606 스퀘어 [판] 남동생 여친 통장 잔고 80 17.08.25 1.1만
26605 스퀘어 원더기가 생각하는 한국 근현대 문학이 노벨상을 못 받게 된 이유.txt 86 17.08.25 8037
26604 스퀘어 특정 아이돌 팬덤 저격한 한터차트 대표. jpg 80 17.08.25 7531
26603 스퀘어 요즘 여초에서 핫한 선미 사복패션 모음.jpg 193 17.08.25 2.8만
26602 스퀘어 부산 해운대 수제버거 맛집 93 17.08.25 5058
26601 스퀘어 크게 반박없을듯한 현걸그룹 미모 4대장.jpgif (+추가 5대장ㅋㅋ) 380 17.08.25 1.6만
26600 스퀘어 당신은 이 두곳 중 커피를 사마시지 않으면 죽는병에 걸렸습니다.jpg 140 17.08.25 4988
26599 스퀘어 둘로 갈라진뒤 너무나도 다른 길을 가고있는 JYJ와 동방신기.jpg 212 17.08.25 2.5만
26598 스퀘어 팬들에게 주는 이벤트용 부채에 정말 좋아하는 것을 적어버린 워너원 멤버 (약스압) 103 17.08.25 8706
26597 스퀘어 [MD화보] '소집해제' 박유천, 팬들 보더니 울컥…결국 터졌네 142 17.08.25 9056
26596 스퀘어 미국인이 마약을 많이하는 진짜 이유.jpg 178 17.08.25 2.6만
26595 스퀘어 애버리고 바람난 여자 95 17.08.25 9032
26594 스퀘어 이 게임을 알면 85~95년생입니다 134 17.08.25 4703
26593 스퀘어 덬들에게 어쩌면 나도 아이돌이 될수있겠다 희망을 심어준 아이돌 104 17.08.25 6913
26592 스퀘어 어퓨 웹 디자이너가 휴가간 뒤 생긴 참사 195 17.08.25 1.9만
26591 스퀘어 태양 인스타그램에 쿠시 언급.jpg 91 17.08.25 7085
26590 스퀘어 길거리 아기 댕댕이 오늘자 현황 -후기- 93 17.08.25 8682
26589 스퀘어 [이재용 재판] 이재용 징역 5년 238 17.08.25 4576
26588 스퀘어 ?? : 승마나 사이클링 등의 격렬한 운동으론 처녀막이 파열되지 않는다! 84 17.08.25 8490
26587 스퀘어 테일러 트위터 프로필 업데이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86 17.08.25 6528
26586 스퀘어 이번 생리대 사태도 503의 여파.. 503이 생리대 안정성 심사규정 완화함 86 17.08.25 3415
26585 스퀘어 22살인데 계란 한번도 안 깨본 게 이상한가요? 178 17.08.25 5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