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나는 왜 이렇게 나쁜 패만 뒤집는 걸까.
7,063 10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17989026
2017.11.22 00:02
7,063 109
우리는 개천쪽으로 문이 난 납작한 집들이 게딱지처럼 따닥따닥 붙어있는 동네에서 자랐다. 그 동네에선 누구나 그렇듯 그애와 나도 가난했다. 물론 다른 점도 있었다. 내 아버지는 번번히 월급이 밀리는 시원찮은 회사의 영업사원이었다. 그애의 아버지는 한쪽 안구에 개눈을 박아넣고 지하철에서 구걸을 했다. 내 어머니는 방 한가운데 산처럼 쌓아놓은 개구리인형에 눈을 밖았다. 그애의 어머니는 청계천 골목에서 커피도 팔고 박카스도 팔고 이따금 곱창집 뒷방에서 몸도 팔았다. 우리집은 네 가족이 방두 개짜리 전세금에 쩔쩔맸고, 그애는 화장실 옆에 천막을 치고 아궁이를 걸어 간이부엌을 만든 하코방에서 살았다. 나는 어린이날 탕수육을 못 먹고 짜장면만 먹는다고 울었고, 그애는 엄마가 외박하는 밤이면 아버지의 허리띠를 피해서 맨발로 포도를 다다다닥 달렸다. 말하자면 그렇다. 우리집은 가난했고, 그애는 불행했다.

가난한 동네는 국민학교도 작았다. 우리는 4학년때 처음 한 반이 되었다. 우연히 그애 집을 지나가다가 길가로 훤히 드러나는 아궁이에다 라면을 끓이는 그애를 보았다. 그애가 입은 늘어난 러닝셔츠엔 김치국물이 묻어있었고 얼굴엔 김치국물 같은 핏자국이 말라붙어있었다. 눈싸움인지 서로를 노려보다가 내가 먼저 말했다. 니네부엌 뽑기만들기에 최고다. 나는 집에서 국자와 설탕을 훔쳐왔고, 국자바닥을 까맣게 태우면서 우리는 친구가 되었다.

사정이 좀 풀려서 우리집은 서울 반대편으로 이사를 했다. 아버지는 친척이 소개시켜준 회사에 나갔다. 월급은 밀리지 않았고 어머니는 부업을 그만두었다. 나는 가끔 그애에게 편지를 썼다. 크리스마스에는 일년동안 쓴 딱딱한 커버의 일기장을 그애에게 보내기도 했다. 그애는 얇은 공책을 하나 보냈다. 일기는 몇 장 되지 않았다. 3월4일 개학했다. 선생님한테 맞았다. 6월1일 딸기를 먹었다. 9월3일 누나가 아파서 아버지가 화냈다. 11월4일 생일이다. 그애는 딸기를 먹으면 일기를 썼다. 딸기를 먹는 것이 일기를 쓸만한 일이었다. 우리는 중학생이 되었다.

그애 아버지는 그애 누나가 보는 앞에서 분신자살을 했다. 나는 그 얘기를 풍문으로 들었다. 그애는 이따금 캄캄한 밤이면 아무 연립주택이나 문 열린 옥상에 올라가 스티로플에 키우는 고추며 토마토를 따버린다고 편지를 썼다. 이제 담배를 배웠다고 했다. 나는 새로 들어간 미술부며 롯데리아에서 처음 한 미팅 따위에 대해 썼다. 한번 보자, 만날 얘기했지만 한번도 서로 전화는 하지 않았다. 어느날 그애의 편지가 그쳤고, 나는 담배를 피기 시작했다.

고3 생일에 전화가 왔다. 우리는 피맛골에서 막걸리를 마셨다. 생일선물이라며 신라면 한 박스를 어깨에 메고 온 그애는 왼쪽다리를 절뚝거렸다. 오토바이사고라고 했다. 라면은 구멍가게 앞에 쌓인 것을 그냥 들고 날랐다고 했다. 강변역 앞에서 삐끼한다고 했다. 놀러오면 서비스 기차게 해줄께. 얼큰하게 취해서 그애가 말했다. 아냐. 오지마. 우울한 일이 있으면 나는 그애가 준 신라면을 하나씩 끓여먹었다. 파도 계란도 안 넣고. 뻘겋게 취한 그애의 얼굴 같은 라면국물을.

나는 미대를 졸업했고 회사원이 되었다. 어느날 그애가 미니홈피로 찾아왔다. 공익으로 지하철에서 자살한 사람의 갈린 살점을 대야에 쓸어담으면서 2년을 보냈다고 했다. 강원도 어디의 도살장에서 소를 잡으면서 또 2년을 보냈다고 했다. 하루에 몇백마리의 소머리에 징을 내려치면서, 하루종일 탁주와 핏물에 젖어서. 어느날 은행에 갔더니 모두 날 피하더라고. 옷은 갈아입었어도 피냄새가 배인거지. 그날 밤 작업장에 앉아있는데 소머리들이 모두 내 얼굴로 보이데. 많이 마시지도 않았는데 그애는 술집테이블에 머리를 박았다. 나직하게, 나는 왜 이렇게 나쁜 패만 뒤집는 걸까.

그애가 다단계를 한다는 소문을 들었다. 만나지마. 국민학교때 친구 하나가 전화를 해주었다. 그애 연락을 받고, 나는 옥장판이나 정수기라면 하나 있어도 좋겠다고 생각했다. 취직하고 집에 내놓은 것도 없으니 이참에 생색도 내고. 그애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우리는 계절이 바뀔 때면 가끔 만나서 술을 마셨다. 추운 겨울엔 오뎅탕에 정종. 마음이 따뜻해졌다.

부천의 어느 물류창고에 직장을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고등학교때 정신을 놓아버린 그애의 누나는 나이차이 많이 나는 홀아비에게 재취로 갔다는 얘기를 들었다. 애가 둘인데 다 착한가봐. 손찌검도 안하는 거 같고. 월급은 적어. 그래도 월급나오면 감자탕 사줄께.

그애는 물류창고에서 트럭에 치여 죽었다. 27살이었다.



그애는 내가 처음으로 좋아한 남자였다. 한번도 말한 적 없었지만 이따금 나는 우리가 결혼을 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었다. 손도 잡은 적 없지만 그애의 작고 마른 몸을 안고 매일 잠이 드는 상상도 했다. 언젠가. 난 왜 이렇게 나쁜 패만 뒤집을까. 그 말 뒤에 그애는 조용히 그러니까 난 소중한 건 아주 귀하게 여길꺼야. 나한텐 그런 게 별로 없으니까. 말했었다. 그러나 내 사랑은 계산이 빠르고 겁이 많아 아무 대답도 하지 못했다. 나는 그애가 좋았지만 그애의 불행이 두려웠다. 하지만 우리는 함께 살 수도 있었다. 가난하더라도 불행하지는 않게.


그 애
작자미상
댓글 10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307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1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17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22 15.02.16 5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8971 스퀘어 본인은 컴플렉스 가질만한 정채연 사각턱.jpg 193 18.03.12 3.9만
38970 스퀘어 같은 옷 입은 강다니엘 박보검.jpg 220 18.03.12 1.2만
38969 스퀘어 안희정 "저를 고소한 분께는 정말 죄송하지만 제 아내가 더 힘들지 않겠습니까." 142 18.03.12 6306
38968 스퀘어 지금 원덬 버스에서 오열중 166 18.03.12 1.2만
38967 스퀘어 논란에 논란을 딛고도 얼굴만큼은 못잃겠는 배우.jpg 282 18.03.12 2.1만
38966 스퀘어 디자인210 유료폰트 210본문쉐어패키지 무료로 다운 246 18.03.12 8209
38965 스퀘어 케톸의 음식 승리라멘(=아오리라멘) 육수 공장 위치(feat. 방사능) 247 18.03.12 1.8만
38964 스퀘어 눈치없다고 논란있는 카토리 싱고(스맙)의 트윗 96 18.03.12 9139
38963 스퀘어 한국여자한테 인기 많다고 알고있는 중국남자들.jpg 208 18.03.12 1.8만
38962 스퀘어 에뛰드 뉴 모델 96 18.03.12 1.1만
38961 스퀘어 도서관 가고싶게 만드는 고대생의 9시간 논스톱 공부 영상.ytb 155 18.03.12 6078
38960 스퀘어 정봉주 “성추행 한적 없어” 알리바이 증거 제시, 여성측 “날짜가 문제가 아니다” 재반박 121 18.03.12 5879
38959 스퀘어 [전지적참견시점] 이영자가 체했을때 하는 통닭요법 116 18.03.12 9334
38958 스퀘어 질문 트윗 올렸다가 사과한 코카콜라.jpg 179 18.03.12 1.2만
38957 스퀘어 일본 최고 스포츠스타 83 18.03.12 4320
38956 스퀘어 [속보]文대통령 "패럴림픽 방송 생중계 부족해...더 많은 편성 당부" 91 18.03.12 5036
38955 스퀘어 정채연 "각진 턱, 콤플렉스…데뷔 전 성형 고민 많이 했다" 147 18.03.12 1.2만
38954 스퀘어 호불호가 갈린다는 일본 작가.jpg 101 18.03.12 6303
38953 스퀘어 카라 출신 박규리, 유럽 여행 떠났다 236 18.03.12 1만
38952 스퀘어 대한민국 보통 사람들의 월 소득 및 씀씀이.jpg 118 18.03.12 8888
38951 스퀘어 맛있는 녀석들에서 볼수록 호감인 연예인 108 18.03.12 9691
38950 스퀘어 윤정수 레전드짤.basak 95 18.03.12 6509
38949 스퀘어 서브웨이 에그마요 3900원~ 제외매장.txt (너무 많아서 가나다 정렬함) 97 18.03.12 4500
38948 스퀘어 워너원 ′BOOMERANG(부메랑)′ M/V Teaser 114 18.03.12 3443
38947 스퀘어 '나혼자산다' 승리 수준급 외국어 실력…알고 보니 설정? 120 18.03.12 1.1만
38946 스퀘어 시스템에 호불호가 갈리고 일부덬들에겐 스트레스지만 이 멤버 덬질하면 개꿀빤다는 엔시티멤 133 18.03.12 1.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