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Y초점] 김선호의 화무십일홍, 대중의 오만한 인민재판
51,341 1108
2021.10.21 16:03
51,341 1108
202110211554513929_d_20211021155702274.j

열흘 붉은 꽃은 없고 십 년 가는 권력이 없다던가. 드라마, 예능, 광고계에서 활약하며 차세대 톱스타의 자리를 노리던 김선호의 최근 상황을 보고 있노라면 앞서 소개한 문구의 무게감이 새삼 다가온다.

17일 온라인상에는 배우 K의 이중성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2020년에 배우 K와 만나 교제했으나 전화 한 통으로 이별 통보를 받았으며 그 사이에 배우 K가 동료 배우 뒷담화를 하고 교제 도중 임신까지 하게 됐으나 결국 아이를 지우게 됐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후 이 같은 높은 수위의 폭로에 배우 K의 정체가 누구인지 관심이 쏠렸다. 이 때 지목된 것이 tvN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해 주가가 최고조에 올랐던 배우 김선호였다.

(중략)

하지만 이 폭로의 여진(餘震)을 계속 되고 있다. 김선호와 전 연인 양 측을 모두 알고 있다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추가 폭로를 예고하고 나섰고 김선호의 일부 팬들은 여론을 돌리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려는 정황도 포착됐다.

이와 같은 움직임은 결코 김선호에게 하나도 도움이 되지 않는 시도들이다. 특히 추가 폭로나 여론 조작 시도 등은 '빈대를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운다'는 말을 떠오르게 한다. 이미 더 탈 게 남았나 싶긴 하지만.

대중이 지금의 김선호에게 느끼는 감정은 무엇일까. "관상을 보아하니 내가 저럴 줄 알았다"는 감정보다 지금까지 미디어를 통해 생성된 바른 남자, 아름다운 청년의 이미지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사생활 폭로로 인한 배신감이다.

그러나 이런 배신감에 충분히 치를 떨고 난 후 다시 냉정하게 살펴보면 김선호가 석고대죄 해야 할 인물은 그의 전 연인 뿐이다. 불친절한 이별 통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힌 것 등 이 사건에 굳이 피해를 입은 사람을 따진다면 이 폭로의 당사자이자 김선호의 전 연인 뿐이다.

이에 김선호는 그의 전 연인에게 사과했고 마땅히 사과를 받아야 할 주인공은 김선호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그는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사건의 당사자가 김선호에게 손을 내민 것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김선호는 지나친 난도질을 당하고 있다. 이름이 알려지고 대중에게 인기를 얻어 돈을 버는 업(業)을 가졌다는 그 이유 하나로 난도질을 감당하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김선호와 그의 전 연인이 미성년자도 아니고 쌍방이 합의 하에 교제한 것인데 왜 김선호만 죄인이 되어야 하느냐고 한다. 하지만 지금의 김선호는 분명 죄인이다. '그의 전 연인'에게 상처를 남긴 죄인이다. 그래서 그가 반성을 하더라도 그의 지난 행동만을 반성해야 하고 그가 사과를 하더라도 '그의 전 연인'을 향한 사과여야만 한다.

물론 대중이 연극배우였던 김선호를 드라마 주인공으로 만들었고 그의 예능을 소비하고 그가 광고했던 제품을 구입해 지금의 스타 김선호를 만들었다.

그렇다고 해도 대중이 지금도 절벽에 겨우 매달려 있는 김선호의 남은 손마저 즈려밟아 떨어뜨릴 권리도 가졌다는 이 오만함은 어디에서 기인하는 것일까.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OSEN]

곽현수(abroad@ytnplus.co.kr)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2&aid=0001655333
댓글 110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8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0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0803 스퀘어 진짜 역대급 노답인 아이키 저격글 929 11.25 9.2만
170802 스퀘어 롱패딩 입고 공중화장실을 갔을때 나는 747 11.25 6.8만
170801 스퀘어 어제 버스정류장에 에코백 놓고왔는데.jpg 455 11.25 6.5만
170800 스퀘어 갤럭시노트 시리즈 단종 확정 677 11.25 5.7만
170799 스퀘어 삼성역 미필고(BL) 광고 내려간다 함.twt 1085 11.25 6.8만
170798 스퀘어 맨날 짝꿍 급식까지 먹어서 혼나던 초딩....jpg 493 11.25 6.5만
170797 스퀘어 [단독]배민, ‘만나서결제’ 폐지한다… 535 11.25 7.5만
170796 스퀘어 몬스타엑스 사이에서 피지컬 전혀 안 꿇리는 재재 385 11.25 4.2만
170795 스퀘어 택시기사한테 성희롱 당했는데 택시 어플 ㅇㅇㅇ때문에 살기싫어 243 11.25 6.7만
170794 스퀘어 [단독]‘스우파’ 우승 홀리뱅, ’청룡’ 축하무대 선다 420 11.25 3.8만
170793 스퀘어 요즘 미국에서 유행중이라는것? 522 11.25 6.4만
170792 스퀘어 '오징어 게임' 시청 北 청진시 학생 7명 무기징역 등 중형 390 11.25 3.9만
170791 스퀘어 지난 11월 8일, 한국여성의전화 후원 계좌에 10,000,000원이 입금되었습니다.twt 658 11.25 6.9만
170790 스퀘어 모니카 인스타스토리 업데이트 417 11.25 8만
170789 스퀘어 모니카 집단저격 파장, 더현대 행사취소 요구 빗발 889 11.25 8.2만
170788 스퀘어 스우파 저격 댄서들이 오히려 스우파 연계 행사에 참여하는 현재 상황.jpg 562 11.25 6.4만
170787 스퀘어 [단독] 고현정, 넷플릭스 ‘마스크걸’ 주연 726 11.25 6.1만
170786 스퀘어 BTS 병역혜택 사실상 무산… 국방부·병무청 난색 1329 11.25 6.5만
170785 스퀘어 “김포 왕릉 아파트 건축은 적법”… 지자체 나섰다 618 11.25 2.9만
170784 스퀘어 '한국은 미성숙한 나라'라고 망언한 일본 아이돌 478 11.25 5.7만
170783 스퀘어 핑핑이사태로 알아보는 내 편이 아닐때 제일 무서운 부류.....jpg 676 11.25 6.5만
170782 스퀘어 (텍스트 후방, 충격주의) 너네... 한국 감기의 기원 알아...?.twt 667 11.25 6.5만
170781 스퀘어 드디어 대상이 "모니카"인 사과문 올라옴 631 11.25 8.2만
170780 스퀘어 7천만 유튜버가 40억원 들여 진행한 역대급 스케일의 오징어게임(실제 456명 모음)영상 요약.jpg 644 11.25 5만
170779 스퀘어 [[[펌]]] K팝 따라하기 시작하는 일본 아이돌들.jpgif 952 11.25 6.7만
170778 스퀘어 남편의 여동생(시누이) 남편을 뭐라고 불러야할까? 422 11.25 4.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