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25년 전, ‘여’가 출발대에 섰다. 짧게 깎은 군인 머리에 긴장한 표정으로 로진이 잔뜩 묻은 손에 침을 뱉었다. 25년 뒤 또 다른 ‘여’가 출발대에 섰다. 묶어 올린 머리에 표정이 담담했다. 오른손을 들어올린 다음, 달리기 시작했다. 1996년의 ‘여’와 2021년의 ‘여’가 겹치는, 25년의 시간을 넘는 데자뷔.
35,291 398
2021.08.01 18:57
35,291 398
기계체조 도마는 올림픽 모든 종목 중 가장 짧은 순간을 겨루는 종목이다. 남자 육상 100m도 10초 가까이 걸리고, 역도도 인상과 용상이 각각 3차시기 씩이다. 도마는 도움닫기 포함 4초 안에 끝나는 승부다. 기회는 2번 뿐. 8초가 채 안되는 시간으로 순위와 메달이 갈린다. 그 8초를 위해 ‘여 이대(二代)’는 수년 동안 뛰고 또 뛰고 날아 올랐다. 여서정은 “짧지만 주변의 모든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종목”이라고 도마의 매력을 밝혔다.

운명처럼 아버지와 어머니의 뒤를 이었다. 어머니 김채은씨도 아시안게임 체조 메달리스트다. 부모는 베란다에 평균대를 놓았다. 여서정은 “어릴 때부터 가만히 있는 걸 못했다”고 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때 여홍철은 세계최고였다. 그때 기술 ‘여2’는 앞짚고 뛰어 두바퀴 반을 비튼다. 아버지를 따라 여서정도 고유기술 ‘여서정’을 가졌다. 아버지와 똑같은데 반바퀴 덜 비틀어 내린다. 여홍철은 뒤로 돌아 착지, 여서정은 앞을 보고 착지다.

그때의 아버지는 당대 최고의 기술을 가졌다. 여서정은 “지금의 나보다 도약도, 높이도 훨씬 잘했다”고 했다. 25년전, 힘껏 날아오른 여홍철은 착지 순간 뒤로 크게 밀렸다. 메달 색깔이 바뀌는 걸 직감한 여홍철의 표정이 굳어졌다. 여서정은 3년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고 “아버지가 못 딴 금메달 따서 꼭 목에 걸어드리고 싶다”며 울먹였다.

여서정이 입을 꽉 다문채 달리기 시작했다. 1차시기 ‘여서정’이었다. 힘차게 구른 뒤 앞짚고, 25년전 아버지처럼, 몸을 띄워올렸다. 손을 모아 비튼 뒤 두 발로 내렸다. 25년전 그때와 달리 여서정의 발은 움직이지 않았다. 전광판에 점수 15.333이 떴다. 마이크 앞에 선 아버지는 “아아아 서정아, 너무 잘했어요. 착지도 너무 완벽했어요” 라고 외쳤다.

2차시기에서 난도 5.4짜리 기술을 안정적으로 펼쳤고, 착지에서 외발로 두 걸음 물러섰지만 여서정은 연기를 마친 뒤 기쁜 표정으로 이정식 코치에게 달려가 안겼다. 여서정은 2차시기 14.133을 받아 합계 14.733을 기록했다. 충분히 대단한 기록이었다.

3년 전 아빠의 목에 걸겠다는 ‘금’은 아니었지만 레베카 안드라지(15.083·브라질), 미카일라 스키너(14.916·미국)에 이어 한국 체조 여자 올림픽 사상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아버지는 “아아아 동메달, 하하하하. 네, 잘했습니다”라고, 목놓아 외쳤다. 자신의 은메달 때 실망했던 아버지는 딸의 동메달에 목이 메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3089140?cds=news_edit
댓글 39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6.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9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5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1 15.02.16 36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512 스퀘어 친아버지 첫 제사vs아들 훈련소 수료식 2084 09.17 6.5만
164511 스퀘어 한국어 초보 외국인에게 '한국어로 시간 말하기'가 거의 고문에 가깝다는 것을 알아주는 한국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ㅠㅠ.twt 368 09.17 4만
164510 스퀘어 실직 후 마카롱 가게 창업한 30대 여성 771 09.17 10만
164509 스퀘어 남초에서 ㅅㅂ새끼라고 욕하는 주차 블랙박스 807 09.17 7만
164508 스퀘어 유네스코 취소될수도있는 김포 장릉전경; 검단신도시 아파트 있기 전후 사진(청원주소있음) 662 09.17 4.7만
164507 스퀘어 국가에서 특별히 지원해주는 결혼.jpg 1083 09.17 7.9만
164506 스퀘어 오늘자 직장인은 셋으로 나뉜다 853 09.17 5.8만
164505 스퀘어 정기고 "수면제 준다길래 정신과인지 모르고 갔다가…" 471 09.17 8.1만
164504 스퀘어 스우파 보는 것 같은 제이홉 (홀리뱅 메가크루 미션 영상 캡쳐) 453 09.17 4.7만
164503 스퀘어 진심 지랄하고 자빠진 릴나스 신앨범 퍼포먼스.jpg 778 09.17 5.8만
164502 스퀘어 방송 기자 간담회도중에 자리를 급하게 뜨는 어느 연예인.jpg 356 09.17 7.7만
164501 스퀘어 현대 캐스퍼 실물크기 체감.jpg 697 09.17 7.8만
164500 스퀘어 현재 퇴근못한 직장인들 상황 560 09.17 6.9만
164499 스퀘어 "일러레 작업을 편집자가 왜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 핫게갔던 전직 웹소 편집자의 또 한번의 팩폭.twt 344 09.17 2.8만
164498 스퀘어 오늘자 일어난 킥보드 사건.gif 1577 09.17 7.6만
164497 스퀘어 샹치 남자주인공 시무리우 과거발언, 인셀짓.jpg 420 09.17 5.2만
164496 스퀘어 검단신도시 아파트를 반드시 부숴야하는 이유🔥.jpg 155 09.17 1.9만
164495 스퀘어 파운데이션 유목민들이 돌고 돌아 결국 이걸로 돌아온다는 파데 942 09.17 7.9만
164494 스퀘어 젊디젊은 앞날이 창창한 아가씨가 애가 셋이나 딸린 14살 연상 홀아비를? 1199 09.17 7.1만
164493 스퀘어 ??? 아니 굳이 유럽까지 가서 한식 먹을 필요가 있음? 721 09.17 5.8만
164492 스퀘어 검단신도시 아파트 철거 안하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조선 왕릉 전체) 탈락이 100% 확실한 이유 858 09.17 4.8만
164491 스퀘어 NCT 127 엔시티 127 'Sticker' MV 910 09.17 2.8만
164490 스퀘어 문화재법을 지키려 극단적인 디자인으로 지어진 아파트.jpg 406 09.17 6.1만
164489 스퀘어 아이폰13 프로 시에라블루 실물.jpg 941 09.17 6만
164488 스퀘어 한국 SLBM 발사에 의문을 제기한 사람.jpg  340 09.17 3.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