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도입부가 유명한 소설 36선
20,498 28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496581397
2017.06.26 23:24
20,498 282
도입부가 유명한 소설 36선

* 오역 및 오타가 있을 수 있음
* 순서는 상관 없음
* 영미권 소설이 대부분임
* 첫문장 혹은 도입이 좋다고 무조건 좋은 소설일 수는 없지만 열거된 소설들은 대부분 뛰어난 소설임
* 흥미가 생겨 하나 쯤 읽고 행복한 시간되길 바람

1.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그날 저녁 어느 카페의 테라스에서 나는 한낱 환한 실루엣에 지나지 않았다. 
나는 비가 멈추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위트와 헤어지는 순간부터 소나기가 쏟아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 패트릭 모디아노,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1978)


2.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밤의 밑바닥이 하얘졌다. 신호소에 기차가 멈춰 섰다." 

- 가와바타 야스나리, 설국(1948)


3. 
"매년 여름 쿵린은 수위와 이혼하기 위해 어춘에 있는 집으로 돌아갔다." 

- 하 진, 기다림(1999)


4.
"나는 지금도 아버지가 '잊힌 책들의 묘지'로 나를 처음 데려간 그 새벽을 기억한다. 
1945년 여름의 첫 날들은 흩날렸고, 우리는 잿빛 하늘에 사로잡힌 바로셀로나의 거리를 걷고 있었다."  

-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바람의 그림자(2001)


5.
"버려진 섬마다 꽃이 피었다. 
꽃 피는 숲에 저녁노을이 비치어, 구름처럼 부풀어오른 섬들은 바다에 결박된 사슬을 풀고 어두워지는 수평선 너머로 흘러가는 듯싶었다."

- 김훈, 칼의 노래(2001)


6.
"삶에서 낭만적인 영역만큼 운명적 만남을 강하게 갈망하는 영역도 없을 것이다."

- 알랭 드 보통,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1993)


7.
"밤은 젊었고, 그도 젊었다."

- 윌리엄 아이리시, 환상의 여인(1942)


8.
"나는 내 아버지의 사형집행인이었다."

- 정유정, 7년의 밤(2011)


9.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를 아시오?"

- 이상, 날개(1936)


10.
"당연히, 이것은 수기이다."

- 움베르토 에코, 장미의 이름(1980)


11.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냈습니다."

- 디자이 오사무, 인간 실격(1948)


12.
"분노를 노래하소서, 시의 여신이여."

- 호메로스, 일리아드(B.C. 800(?) ~ B.C. 750)


13.
"최고의 시대이며, 최악의 시대였다."

- 찰스 디킨스, 두 도시 이야기(1859)


14.
"재산 좀 있는 남성에게 아내가 필요할 것이라는 점은 누구나 인정하는 보편적 진리이다."

- 제인 오스틴, 오만과 편견(1813) 


15.
"행복한 가정들은 모두 비슷해보이지만 불행한 가정들은 저마다의 이유가 있다."

- 레프 톨스토이, 안나 카레리나 (1878)


16.
맑고 쌀쌀한 4월의 어느 날, 괘종시계가 13시를 알렸다.

- 조지 오웰, 1984년 (1949)


17.
"기묘하고 찌는 듯한 여름, 그들이 로젠버그 부부를 전기의자에 앉힌 계절이었다. 그때까지도 나는 내가 뉴욕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건지 알지 못했다."

- 실비아 플라스, 벨자 (1963)


18.
"<톰 소여의 모험>이라는 제목의 책을 읽지 않았다면 아마 나에 대해서 잘 모르겠지만 그건 상관없어. 그 책은 마크 트웨인 선생이 쓴 책인데 거의 다 사실이야."

- 마크 트웨인, 허클베리 핀의 모험 (1884)


19.
"나에 대해 듣고 싶다는 건, 우선 내가 어디서 태어났는지, 내 어린시절이 얼마나 끔찍했는지, 
내 부모님은 무슨 직업을 가지고 있는지, 내가 태어나기 전엔 어떤 일이 있었는지 같은 
데이비드 카퍼필드나 할 소리를 듣고 싶다는 거겠지. 난 그런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아."

-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호밀밭의 파수꾼(1951)


20.
"문제가 생기면 대열을 좁힌다'는 말 처럼, 위기가 닥치자 백인들은 결속을 강화했다."

- 진 리스,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1966)


21.
"지금보다 어리고 상처받기 쉽던 시절, 내 아버지는 내게 충고를 하나 해주셨는데 난 아직도 그 충고를 가슴 속 깊이 새기고 있다. 
'남을 비판하고 싶을 때는 언제든지 이 점을 명심해라. 이 세상 사람들이 모두 너 처럼 유리한 위치에 놓여있지 않다는 걸.'"

- F. 스콧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1925)


22.
"과거는 외국이다. 거기서 사람들은 다르게 산다."

- 레슬리 하틀리, 중개자 (1953)


23.
"그레고르 잠자는 어느 날 아침, 거북한 꿈에서 깨어나며 침대 속에서 한 마리의 흉측한 갑충으로 변해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

- 프란츠 카프카, 변신 (1915)


24.
"Call me Ishmael."
"나를 이스마엘이라 불러다오."

- 허만 멜빌, 모비 딕 (1851)


25.
"햇살은 새로운 공허 속에서 빛났지만 대안은 없었다."

- 사무엘 베케트, 머피(1938)


26.
"첫눈에 반해버렸다."

- 조지프 헬러, 캐치-22(1961)


27.
"아이들은 모두 자란다. 한 사람만 빼고"

- 제임스 메튜 베리, 피터 팬 (1911)


28.
"어떤 상황에서는 오후의 다과라 불리는 의식에 바쳐진 순간보다 더 즐거운 순간을 인생에서 찾지 못할 때가 있다."

- 헨리 제임스, 여인의 초상 (1880)


29.
"로리타 내 삶의 빛이여, 내 허리의 불꽃, 나의 죄, 나의 영혼, 로-리-타 세 번 입천장에서 이를 톡톡치며 세단계의 여행을 하는 혀 끝. 로-리-타."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롤리타 (1955)


30.
"피할 수 없었다. 쓴 아몬드 향기는 늘 그에게 보답 없는 사랑의 운명을 상기시켰다."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콜레라 시대의 사랑 (1985)


31.
"그들은 거기에 나와 있었다. 흰 옷을 입은 흑인 놈들은 나보다 먼저나와 태연하게 복도에서 수음을 하고 내 눈에 띄기 전에 그것들을 걸레로 닦았다."

- 켄 케시,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1962)


32.
"나는 카메라다. 셔터가 열리고, 소극적이고, 기록하고, 생각하지 않는 카메라."

- 크리스토퍼 아이셔우드, 베를린이여 안녕(1939)


33.
"그 날은 산책하게 될 가능성이 전혀 없었다."

- 샬롯 브론테, 제인 에어(1847)


34.
"All this happened, more or less."
"약간의 과장과 축소가 있을지언정, 이 이야기는 실화다."

- 커트 보니것, 제5 도살장(1969)


35.
"그는 멕시코 만류의 돛단배에서 홀로 고기를 잡는 노인이었다. 그는 84일 동안 단 한마리도 잡지 못했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1952)


36.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 알버트 까뮈, 이방인 (1946)
TDcBs
댓글 28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8만
전체공지 공지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21.01.10 15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45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51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5 15.02.16 40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6957 스퀘어 연예인밖에 모르는 나라.txt 91 17.08.31 6093
26956 스퀘어 LG V30 실사.jpg 112 17.08.31 5043
26955 스퀘어 아고라에서 진행되는 김구라 라스 퇴출 운동 113 17.08.31 4192
26954 스퀘어 '라스'X김구라, 양측 사과 "불편했다면 죄송..김생민 다시 녹화 모실것"[종합] 89 17.08.31 5053
26953 스퀘어 지상 동물계 원탑 반박불가 ㄷㄷㄷ.jpg 117 17.08.31 4898
26952 스퀘어 김생민 아내가 김생민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txt 140 17.08.31 1.8만
26951 스퀘어 이종석 수지 드라마 오늘 공개된 투샷 104 17.08.31 6589
26950 스퀘어 김생민이 송은이에게 준 돈봉투 113 17.08.31 1.6만
26949 스퀘어 MB추적하던 주진우 차에 구멍난사례.txt 89 17.08.31 4155
26948 스퀘어 [김생민의 영수증] 문학적으로만 가능한 모순소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176 17.08.31 1.7만
26947 스퀘어 프듀2 1화때 워너원.gif (사진多) 126 17.08.31 1.1만
26946 스퀘어 현재 다음 대형카페중 망하고있는 카페.jpg 84 17.08.31 1.1만
26945 스퀘어 집안에 엄마가 설치하신 씨씨티비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받아요 94 17.08.31 7216
26944 스퀘어 식당에서 이러는거 민폐 인가요?.jpg 187 17.08.31 9907
26943 스퀘어 홋카이도(북해도) 오미야게 너네 외 않사? 106 17.08.31 5660
26942 스퀘어 [김예나의 까;칠한] 인피니트 호야 아닌, 배우 이호원의 새 출발 91 17.08.31 3729
26941 스퀘어 의외로 싫어 하는 사람이 많은(?) 닭 부위.jpg 143 17.08.31 5804
26940 스퀘어 LG V30 색상 유출.jpg 102 17.08.31 5307
26939 스퀘어 스밍·총공…우리 이제 그만 하면 안 될까? 251 17.08.31 1.3만
26938 스퀘어 생각보다 많은 남자들이 공감하는 카톡.kakao 81 17.08.31 8933
26937 스퀘어 [김생민의 영수증 영업] 다이어트약+야식으로 든든스튜핏 받고, 문학적소비라는 말을 이끌어낸 편 영상 98 17.08.31 5295
26936 스퀘어 백인우월주의자 DNA분석해보니 '순수백인' 아냐 91 17.08.31 4073
26935 스퀘어 대부분 사람들이 느끼는 어제자 라디오스타.jpg 81 17.08.31 6614
26934 스퀘어 지금 당황스럽게 욕먹고있는 예능프로그램.jpg 208 17.08.31 1.9만
26933 스퀘어 구찌 벨트·버버리 백…판커지는 아이돌 '조공' 경쟁 142 17.08.31 8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