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오늘따라 유독 허기가 졌다 황혼을 먹고 싶었다
7,252 20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331892300
2016.09.25 03:46
7,252 205

pnIla




오늘따라 유독 허기가 졌다

황혼을 먹고 싶었다

낭만실조에 걸린 것 같았다


날 보고, 네가 웃었다


포만감에 숨 쉬지 못했다



이훤, 낭만실조






XGvqD




사랑해, 당신을 너무 사랑해.

밤하늘의 달과 구름 어둠 속에 스러져가는 이름 없는 별들조차 당신을 애타게 부르고

땅 위의 모든 짐승들과 숲과 호수와 들판의 버려진 꽃들조차 당신을 보고 싶어 해

당신 없는 세상은 무덤 속의 좀비 얼간이 끓어오르는 오물통

당신과 함께라면 그 어떤 재난도 불행도 아름답고 황홀하겠지

나 미쳐 보여?

당신을 너무 사랑해서 나 미쳐 보여?

도무지 믿기지가 않아 이토록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다니

그래요, 나 역시 숨이 막힐 것 같아 당신의 모습이 한순간도 떠나질 않고

지금, 여기, 눈앞에 당신이 있다는 사실조차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랍고 신기해

그 어떤 고통도 두려움도 씻은듯이 사라져 버려

어째서, 어째서 우리에게 이런 기적과도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일까요



황병승, 아름답고 멋지고 열등한







lIWxK




당신의 숨소리 하늘을 날아

날아와서 두 귀에 박혀도

내 귀는 여전히

당신의 숨소리를 듣고 있습니다


살갗에 부딪히는

빗방울의 떨리움은

보드라운 당신의

손길을 닮았습니다


그러하기에 비가 오는 날에는

당신을 사랑하기에

너무나,

너무나 좋은 날입니다.



유인숙, 빗속의 연가 中







prXmk




너는 목성의 달

내 삶을 끝까지 살아간다 해도

결국 만져볼 수 없을 차가움



한강, 에우로파 中







ibXvq




가끔 네 꿈을 꾼다

전에는 꿈이라도 꿈인줄 모르겠더니

이제는 너를 보면

아, 꿈이로구나

알아챈다



황인숙, 꿈







eXVWq




타는 가슴이야

내가 알아서 할테니

길가는 동안 내가 지치지 않게

그대의 꽃향기 잃지 않으면 고맙겠다.



이수동, 동행







rwVIA




별과 별 사이는

얼마나 먼 것이랴.

그대와 나 사이,

붙잡을 수 없는 그 거리는

또 얼마나 아득한 것이랴.

바라볼 수는 있지만

가까이 갈 수는 없다.

그 간격 속에 빠져 죽고싶다



이정하, 간격







jvSjy




아, 당신이라는 현기증.

당신이라는 눈물겨운 문장.

나는 오늘도 당신이 사라질까 두려워

당신을 옮겨 적는다.



최갑수, 잘 지내나요 내 인생 中







NVyKF




당신의 눈빛은

나를 잘 헐게 만든다


아무것에도 익숙해지지 않아야

울지 않을 수 있다


미열을 앓는

당신의 머리맡에는


금방 앉았다 간다 하던 사람이

사나흘 씩 머물다 가기도 했다



박준, 문병







pZVHw




당신이 문득 그 별을 보게 된거라고 생각하죠?

별이 당신을 발견하고 비춘 거예요.



은희경, 생각의 일요일들 中







tTxHU




같이 있으면서도 늘 내것이지 못했던 사람아

너를 보면 눈물이 난다



박성철, 너를 보면 눈물이 난다







CTAKg




나는 이 생에서 하늘을 보았고 그것은 다만 너로 인해서였다.



오귀스트 로댕이 카미유 클로델에게 보낸 편지 中







pyTPd




얼마만큼 날 좋아해?

온 세계 정글 속의 호랑이가 모두 녹아 버터가 되어버릴 만큼 좋아



무라카미 하루키, 상실의 시대 中







sQSbp




네가 나를 선한 사람에

끼워주기를 바랐지만


막상 네가 나더러 선한 사람이라고 했을 때,

나는 다른 게 되고 싶었어

이를테면 너를 자랑으로 생각하는 사람


나로 인해서,

너는 누군가의 자랑이 되고

어느날 네가 슬피 울 때,

네가 기억하기를

네가 나의 자랑이란 걸

기억력이 좋은 네가 기억하기를

바라면서 나는 얼쩡거렸지



김승일, 나의 자랑 이랑 中







사진출처 텀블러




댓글 20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7만
전체공지 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3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7 15.02.16 21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1505 스퀘어 (펌) 어제 자 이이제이에서 주진우기자가 푼 최순실 이야기.txt 152 16.10.29 1.2만
31504 스퀘어 한입으로 두말하는 박해진.jpg 87 16.10.29 6798
31503 스퀘어 펌) 박근혜를 탄핵하면 안되는 진짜 이유, 그리고 역풍 (정알못이여도 알기 쉽게 정리) 91 16.10.29 6043
31502 스퀘어 오늘 트럼프가 연설에서 박읍읍 언급 97 16.10.29 4727
31501 애니 지금 만화나 애니로 섭컬 덕질 시작한 덬들은 어디까지 덕질해? 21 16.10.29 287
31500 스퀘어 우울증에 걸렸을때 약을 먹어야하는 이유 88 16.10.29 8668
31499 스퀘어 박명수 “방탄소년단과 콜라보하고파.. 쉬운일 아니지만 팬” 134 16.10.29 4127
31498 스퀘어 이때싶 올리는 박해진 과거 발언들 91 16.10.29 9709
31497 스퀘어 개찌질한 28살 소개팅남 카톡.jpg 93 16.10.29 5921
31496 후기 친구네 고양이 밥 주는 거 부탁 받아서 설레는 중기 18 16.10.29 1661
31495 스퀘어 최순실의 배후세력.jpg 96 16.10.29 7955
31494 스퀘어 강원국 전 연설비서관이 본 김대중과 노무현의 말과 글 (웃김ㅋㅋㅋㅋㅋㅋㅋ) 106 16.10.29 4655
31493 후기 옷장 옆 공간에 내돌 미니 사진전 만든 후기 17 16.10.29 1592
31492 스퀘어 나덬기준 서로의 ts같다고 할정도로 진짜 닮은 남녀돌들.jpg(추가) 82 16.10.29 9863
31491 스퀘어 스트레스 지수 테스트(결과 바로 확인 가능).jpg 80 16.10.29 5116
31490 스퀘어 할때마다 진짜 정확해서 입 쩍벌어지는 색깔 심리테스트 269 16.10.29 6640
31489 뮤직 161028 MUSIC STATION - 헤이세이점프 Fantastic Time 19 16.10.29 2893
31488 여행 교토여행 3박4일 혼자다녀온 후기 (스압주의) 18 16.10.29 1631
31487 스퀘어 줄서서 먹는다는 동네 떡볶이집 94 16.10.29 4899
31486 스퀘어 161029 뮤직뱅크 트와이스-TT MR제거 영상 92 16.10.29 3699
31485 스퀘어 플랭크 운동 30일 계획 205 16.10.28 4569
31484 후기 일드 오키테가미 쿄코의 비망록을 본 후기 (부제: 볼 때마다 치이는 오마키)-두서없음 주의 18 16.10.28 1955
31483 후기 목주름이 너무심해서 고민인 후기 15 16.10.28 3006
31482 스퀘어 오늘자 엑소 세훈 몽클레르 행사 프리뷰.jpg 119 16.10.28 5520
31481 스퀘어 주간소년점프 현재 연재중인 작품 중 아는 작품 수는 몇개? 92 16.10.28 5921
31480 스퀘어 체조경기장 리모델링도 최순실 작품 111 16.10.28 6643
31479 성우 최애는 말하지말고 제일 좋은점 말해보자 23 16.10.28 300
31478 여행 추석때 유럽간다면 어디 가고싶어?? 17 16.10.28 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