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시민 안전보다 정권 눈치봤나..경찰, 결국 '안전속도 5030' 뒤집었다
47,907 729
2022.05.25 15:39
47,907 729
경찰이 보행자 안전을 위해 도심 주행속도를 제한한 ‘안전속도 5030’ 정책을 뒤집고 제한속도 기준을 상향하기 위한 현장 점검에 돌입했다. 적용 지역에서 사망자를 큰 폭으로 감소시킨 정책이 “비효율적”이라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한 마디에 뒤집힌 것이다.

25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서울경찰청과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지난 23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제한속도를 상향할 도로를 점검한다. 후보에 오른 구간은 시 경계 구간 10개소, 녹지·하천 주변 5개소, 터널 등 5개소, 광폭도로 4개소 등 총 24개소다. 상향 대상지로 최종 선정된 도로는 제한속도가 시속 60km까지 올라간다.

안전속도 5030 정책은 도시지역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내,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 이내로 통행 속도를 제한하는 정책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 중 31개국에서 시행 중이다. 1970년대 유럽에서 처음 시작된 정책으로, 국내에는 지난해 4월 도입됐다.

정책 효과는 확인됐다. 지난해 8월12일 경찰청 발표에 따르면 정책이 도입된 4월17일부터 100일간 안전속도 5030 정책을 적용한 지역에서 발생한 보행 사망자는 139명으로 전년(167명) 대비 16.7% 감소했다.

제한속도 기준을 다시 상향하면 교통사고 사망률이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 경찰이 차량속도에 따른 사망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 시속 50㎞일 때는 사망률이 55%에 불과했지만 시속 60㎞일때는 85%로 급증했다.

경찰이 제한속도를 상향하는 것을 두고 ‘새 정부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대통령직인수위 지난 4월5일 보도자료를 통해 “5030 정책을 완화하고, 제한속도 상향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 정책이 비효율적이라는 여론을 반영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후략

https://news.v.daum.net/v/20220525153350136
댓글 72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3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59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0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2 15.02.16 44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9773 스퀘어 더쿠 사무실 건물.jpg 343 06.28 8.3만
189772 스퀘어 네이버 10원 106 06.28 1.8만
189771 스퀘어 핫게 갔던 3초만에 800도의 온도로 화재나서 사망했다는 아이오닉5 사고 기사의 진실 544 06.28 6.2만
189770 스퀘어 MZ세대들이 웨이팅하는 브랜드들 몇개까지 가봤어? 846 06.28 6.5만
189769 스퀘어 형제 다툼 입 연 박수홍 "결혼하면 죽는단 형, 지옥 자체였다"(실화탐사대) 422 06.28 5.6만
189768 스퀘어 현재 사태가 심각해보이는 KBS <미남당> 해고사태 정리글.jpg + 드라마&영화제작스탭 200명이상 서명 328 06.28 5만
189767 스퀘어 혼덬질하는 덬들 MBTI 뭐야? 라는 질문에 달린 더쿠 댓.jpg 806 06.28 3.3만
189766 스퀘어 어제자 90년대 뉴스같다는 서울 도심 너구리 습격사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24 06.28 4.6만
189765 스퀘어 "컨펌 받아야해" 옥주현 친분 캐스팅 새 의혹…EMK 측 "확인 중" 323 06.28 4.3만
189764 스퀘어 독일에 있는 충격적 제도.law 686 06.28 4.9만
189763 스퀘어 블랙핑크 새 멤버로 들어갈 수 있다면 들어갈건지 달글 696 06.28 4.1만
189762 스퀘어 차서원x공찬, 히트 BL '비의도적 연애담' 드라마 출연 확정[공식] 867 06.28 4.8만
189761 스퀘어 현재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고용노동부가 올라와 있는 이유 501 06.28 4.8만
189760 스퀘어 모델이 되고싶다는 158CM 남자...jpg 525 06.28 7.2만
189759 스퀘어 박보검 에디레드메인과 얘기한 후 현실적인 반응ㅋㅋㅋㅋㅋㅋㅋ.twt 213 06.28 4.7만
189758 스퀘어 서울대 컴퓨터공학과의 위엄.jpg 406 06.28 6.8만
189757 스퀘어 "셀린느 앞은 전쟁" 방탄소년단 뷔, 파리 달군 '슈퍼스타 김태형' 123 06.28 9408
189756 스퀘어 "17년 남사친이 축의금 받고 차단"…서장훈 "부인 입장서 생각하길" 648 06.28 6.2만
189755 스퀘어 수국에서 누가 봐도 꽃으로 보이는 부분이 꽃이 아니었음;;;;.twt 283 06.28 5만
189754 스퀘어 BTS 뷔, 리사 전세기 탔다?…루머의 진실 "C사가 제공" 552 06.28 4.4만
189753 스퀘어 물어보살 31살차 부부를 본 어르신의 팩폭 457 06.28 6.4만
189752 스퀘어 직장동료 생후 4~5개월 딸 눈과 코에 순간접착제 뿌린 30대 여성 실형 383 06.28 4.7만
189751 스퀘어 50세 이하 성인 30% 부모와 동거중... "비혼·만혼 현상으로 독립 지연" 326 06.28 2.1만
189750 스퀘어 넷플릭스 살릴까 했던 ‘종이의 집’…한국 현지화 실패한 이유 431 06.28 4.7만
189749 스퀘어 “LH로고 어떻게든 빼자” 신혼희망타운 아파트들 눈물겨운 사투 272 06.28 3.1만
189748 스퀘어 [단독] 김영철, 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진행 4년 만에 하차 272 06.28 4.3만
189747 스퀘어 한전, 적자 줄이기 위해 해외 우량자산 매각 계획 372 06.28 2.4만
189746 스퀘어 한국 1인당 전기사용량 세계 3위 576 06.28 3.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