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日 대중문화 상징 ‘홍백가합전’ 위기
60,184 497
2021.11.29 09:26
60,184 497
https://img.theqoo.net/sphVs

“이제 누가 홍백가합전을 봐요. 넷플릭스에서 좋아하는 영화나 드라마를 보죠.”

28일 일본 여성 커뮤니티 사이트에 익명으로 올라온 댓글이다. 일간 겐다이의 ‘NHK 홍백가합전은 완전히 끝난 콘텐츠…’라는 제목의 이 기사에는 400여명이 댓글을 달며 공감을 표시했다. 72년 전통의 ‘NHK 홍백가합전’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1950년 시작해 올해로 72회째를 맞는 이 프로그램은 일본 최고 권위의 가요 축제다. 매년 12월 31일 오후 7시부터 11시 45분까지 약 5시간 동안 일본 최고의 가수를 남녀 성별로 홍팀과 백팀으로 나눠 가요 대결을 펼친다. 인기 아이돌 가수를 비롯해 엔카 가수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가수가 출연한다. 홍백가합전 출연 가수와 진행자를 보면 한 해 일본 대중문화의 흐름을 엿볼 수 있다는 평가도 있었다.

하지만 일본 대중문화를 상징하는 홍백가합전의 위상이 갈수록 쇠퇴하고 있다. 민영방송 관계자는 일간 겐다이에 “홍백가합전을 보지 않는 시청자들이 다른 민영방송사를 찾지 않는다. 대부분 넷플릭스나 아마존 프라임을 선택하고 있는데 이런 흐름을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1963년 14회 홍백가합전 당시 시청률은 81.4%에 달했지만 지난해 71회 1부 시청률은 34.2%로 떨어졌다. 그나마 고령 인구 덕분에 아직은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홍백가합전이 시대를 반영하지 못한 것도 시청자의 외면을 받는 원인으로 꼽힌다. 자니스 등 대형기획사의 입김으로 출연진이 결정되는 일도 있어 젊은 시청자가 원하는 가수가 나오지 않는 일도 있다. 인기 밴드 ‘오피셜히게단디즘’이 올해 홍백가합전 출연을 거절한 것도 이례적인 일로 꼽힌다.

과거 홍백가합전에 출연하면 일본 최고의 가수라는 점을 인정받게 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음반 판매 등에 영향력을 줬다. 하지만 음악 스트리밍 시대에 홍백가합전 출연 효과는 크지 않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오피셜히게단디즘 등 여러 인기 가수가 출연을 거절한 게 그 방증이다. 젠더리스(성별 파괴) 시대에 굳이 남성과 여성을 나눠 대결시키는 것도 시대착오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에서 케이팝이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한국 가수는 출연하지 않는다. 한 음악 관계자는 “최근 별다른 히트곡도 없이 자니스 소속사라는 이유만으로 출전시키는데 기준을 모르겠다. BTS(방탄소년단) 등 더 주목할 만한 아티스트가 있지 않냐”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3233517?sid=104
댓글 49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7만
전체공지 공지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21.01.10 14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4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4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4 15.02.16 39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5668 스퀘어 지금도 댓글에 논란중인 프리지아 샤넬백 클래식 언박싱 영상 758 01.20 8.8만
175667 스퀘어 [단독]워너원 신곡 음원 발매 불발 위기…멤버 계약 지지부진 608 01.20 4.8만
175666 스퀘어 캐릭터 밈화의 문제점.jpg 405 01.20 4.7만
175665 스퀘어 [마블] 지진으로 첨성대 근처에 고대 유적 발견됨 ㄷㄷㄷㄷ 287 01.20 5.3만
175664 스퀘어 극한의 미니멀리스트와 맥시멀리스트 연예인.jpg 698 01.20 7.3만
175663 스퀘어 [인터뷰]"송지아 가품착용 악의적 의도 NO…그냥 예뻐서 산것" 892 01.20 4.6만
175662 스퀘어 송지아 측 "디올 광고 디올백 짝퉁 맞다...소속사 잘못" 615 01.20 5.6만
175661 스퀘어 키워준 친할머니 살해 10대 형제…판사는 '자전거 도둑' 책 선물(종합2보) 601 01.20 3.7만
175660 스퀘어 아날로그 일본 최신 근황 783 01.20 6.1만
175659 스퀘어 나 좀 기분 나쁜데 너네는 어떻게 생각함? 674 01.20 6.8만
175658 스퀘어 저 아까 GD 카페에서 3억짜리 샹들리에 깨먹었어요!.JPG 588 01.20 7.8만
175657 스퀘어 가스파르 울리엘 사망으로 알아본 스키사고의 위험성 172 01.20 3.8만
175656 스퀘어 겨울...샤이니 키.....그 머플러...할인 시작........ 85 01.20 7640
175655 스퀘어 비엘의 미래는 중국에 있습니다 790 01.20 5.9만
175654 스퀘어 태종 이방원 말 학대의혹 실체 (심약자 주의) 197 01.20 2.3만
175653 스퀘어 [단독] 송지아(프리지아), SNS 1회 업로드가 3000만원? ‘톱스타보다 더 하네’ 437 01.20 5.9만
175652 스퀘어 명품 아파트 레전드 872 01.20 8.5만
175651 스퀘어 핫게에서 딱봐도 CG라는 반응이 대다수였던 태종 이방원 동물 학대장면 CG 아니었음 2190 01.20 8.7만
175650 스퀘어 '태조 이방원' 동물학대 의혹 영상 확보 1128 01.20 5.4만
175649 스퀘어 딸기케이크를 배달시켰는데 359 01.20 7.4만
175648 스퀘어 신기해서 딱 3번 보게 된다는 군인 사진.jpg 529 01.20 7.6만
175647 스퀘어 "남자인 줄" 엘베서 여중생 가슴 만진 70대 의사 실형 336 01.20 3.4만
175646 스퀘어 4개 택배노조, CJ대한통운 파업 연대 (울산) 485 01.20 3.1만
175645 스퀘어 드디어 7명 얼굴 전체 공개된 빅히트 차기 남돌 그룹 1203 01.20 12만
175644 스퀘어 강다니엘 채수빈 <너와나의 경찰수업> 화보 142 01.20 1.3만
175643 스퀘어 [D-eye] 손나은의 무례일까, YG의 무능일까 384 01.20 4만
175642 스퀘어 가장 핫한 서울 베이글 찐 맛집 6 +댓 추가 1082 01.20 3.9만
175641 스퀘어 '유퀴즈' 전종관 교수 "임신부 안정·태교 권하지 않아, 오히려 독" 371 01.20 4.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