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김용호 오열하며 유튜브 활동 중단 선언
102,708 953
2021.08.27 23:19
102,708 953

0000758404_001_20210827230211516.jpg0000758404_002_20210827230211530.jpg


최근 잇단 폭로에 이어 숱한 소송전에 휘말린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김용호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하겠다”며 “제 모습을 돌아보니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에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내가 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좌파 독재 시대에 저는 제 역할을 해왔다”고 말을 이어간 김용호는 “저에게 영향력이 생기다 보니 제 자신이 일종의 권력이 됐고 오만했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최근 잇단 폭로를 이어왔던 한예슬과 박수홍을 직접 언급했다. 그는 “기자의 역할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지, 남을 심판하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저는 여론전으로 이들을 심판하려 했다”며 “제 자신이 폭주한 결과 소송에도 많이 걸렸다. 여러 부분에 있어 선을 넘었다고 본다. 반성한다”고 말했다.결국 김용호는 방송 도중 오열하며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던 그는 “한동안 제 사진을 혹독하게 채찍질하고 오겠다. 술에 취해 있었던, 건방졌었던, 오만했었던,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워서 방송을 못 한다”며 “완전한 은퇴는 아니지만 지금으로써는 아무런(복귀에 대한)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한예슬과 박수홍 등에 대한 사생활에 대한 폭로전을 지속하면서 각종 소송에 휘말려 있다.
9ayNzIxUSuasv6f-58BndqXWQ87D3pbR6OH2QAdM
최근에는 지난해 10월 김용호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던 전 대위 이근은 지난 24일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수사결과 통지서 일부를 공개하며 “용호야, 룸살롱에서 여성분들 그만 괴롭혀라”면서 “네가 아무리 돈 준다고 해도 너 같은 인생 패배자XX는, 아무도 옆에 가기 싫어한다”고 맹비판했다.



저는 부장님 정말 지지합니다 더 뻔뻔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요ㅜㅜ 가족들과 좋은시간 보내시고 푹쉬고 회복하고 빨리 돌아오세요 화이팅!


푹쉬어요 몸과 마음이 평안하길 기도할게요 끝날때까지 끝난게아니닌깐 잠시 휴식하시고 돌아오세요 어느곳에 계시든지 김용호부장님을 응원할게요!!!


문화전쟁의 최전선에서 용감하고 의연하고 진실성있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쾌한 방송 해주셨죠. 조금 쉬시고 다시 돌아오세요. 가세연의 보배이십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솔직하신 모습에 이제까지의 모든 이야기들도 다 진실이었을거라 또 믿게됩니다.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덕분에 희망이란걸 가졌었기에 부장님도 많은분들의 응원에 돌아오시길 꼭 바라고 바랍니다.


부장님 조금만 쉬시고 꼭꼭 돌아오세요. 이미 충분히 역할을 하셨고 본인의 잘못에 부끄러워 하는 것만으로도 이미 반성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얼마나 더큰 잘못을 하고도 뻔뻔한 사람들이 많습니까? 꼭 털고 다시 돌아오시고 부장님과 가족의 행복을 진심으로 빌겠습니다. 부장님 힘내세요!!


ㅋㅋㅋㅋ 

아주 눈물난다

가세연 팬들이 쏴주는 후원금이 장난아닌데 유튜브 포기할리가 없음


a066120414bb160627046719c61f6481.jpg

lzXbL.jpg

김용호가 룸살롱가서 갑질하는 녹취록 폭로당함

룸살롱 15년 다녔다고 지입으로 말함




댓글 95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77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034 스퀘어 방탄소년단 인더숲2에서 공개된 정국 반려견 도베르만 밤이🐕‍🦺 497 10.15 4.1만
167033 스퀘어 남자끼리 카페 갔는데 커피가 잘못 나왔다  675 10.15 8.6만
167032 스퀘어 택배 하나 잘못 배달와가지고 완전 총체적 난국임ㅋㅋㅋㅋ 411 10.15 7.5만
167031 스퀘어 실시간 타커뮤에서 난리난 글 813 10.15 9.9만
167030 스퀘어 초등학교 무상 '과일급식' 추진에 교사 집단반발 왜? 780 10.15 5.7만
167029 스퀘어 정중하게 사내 전쟁 통보 하기 790 10.15 7.1만
167028 스퀘어 [단독] ‘그들은 왜 녹음기를 켰을까’ 최민정-김아랑 카톡 대화록 공개 429 10.15 6.3만
167027 스퀘어 헤어스타일이 불만이라는 스테이씨 멤버들과 그에 대해 설명하는 라도 (feat.김구라) 945 10.15 6.2만
167026 스퀘어 “연애하느라 애인에게는 문자 보내면서” 분노한 조이 팬들…무슨 일? 1991 10.15 15만
167025 스퀘어 인도네시아에서 발견된 거대한 비단뱀 255 10.15 2.8만
167024 스퀘어 오징어게임·BTS열풍에···한류진흥협회 공식 출범 205 10.15 9703
167023 스퀘어 조주빈 42년형 소감문 1288 10.15 7.1만
167022 스퀘어 불호인 사람들은 기겁하는 한국 음식 best 462 10.15 3.5만
167021 스퀘어 당근마켓에 등장한 재벌 판매자 785 10.15 8.8만
167020 스퀘어 절 질투하던 친구가 벌받았네요 752 10.15 7.4만
167019 스퀘어 이하늬가 서울대 다닐 때 이상윤 못 본 이유.jpg 461 10.15 8.8만
167018 스퀘어 오늘도 느낀 평소 눈을 반만 뜨고 다니는 듯한 방탄소년단 뷔 380 10.15 3.9만
167017 스퀘어 마늘알러지라고 놀리던 친구가 알러지검사를 하고왔다.twt 380 10.15 7만
167016 스퀘어 이번주 뮤직뱅크 1위 후보ㅋㅋㅋㅋ +결과 나옴 474 10.15 7.6만
167015 스퀘어 '한국 와봤자 어차피 날 모를 테니까 그냥 노래나 부르고 가야겠다'라는 생각으로 무대에 올랐는데 사람들이 떼창을 한다... 715 10.15 9.8만
167014 스퀘어 악세서리 인쇼할때 사이즈 참고정리 2639 10.15 5만
167013 스퀘어 "한국말 할줄 아냐 물으면 채용차별"… '공정채용법' 발의 277 10.15 2.1만
167012 스퀘어 임신하고 태도가 바뀐 남편 652 10.15 7.3만
167011 스퀘어 오늘자 쿠팡에서 일어난 대박 사건 2가지.jpg 464 10.15 8.7만
167010 스퀘어 더쿠에 있는 여덬들 100% 공감 도전...jpg 658 10.15 5.3만
167009 스퀘어 “탁현민, 국민 상대 거짓말”… BTS 뉴욕 공연료, 정부는 아직도 안줬다 216 10.15 1.2만
167008 스퀘어 BTS 뷔, 재벌딸과 열애설에 '욱'했다 "한심해…독침 쏘겠다" 504 10.15 4.2만
167007 스퀘어 하나투어에서 진행하는 방탄소년단 LA콘서트 패키지 가격정보 485 10.15 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