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오늘 조주빈 항소심에서 '조주빈 공범' 변호인에 의해 피해자의 실명이 노출됐다
37,526 426
2021.04.20 21:18
37,526 426

WqDDL.jpg



'박사' 조주빈의 항소심(2심) 재판이 20일 엉망진창으로 진행됐다. 조주빈 공범의 변호인은 피해자 실명을 재판 과정 도중 여러 번 노출시켰다. 그 외에도 증인으로 출석한 경찰이 재판장으로부터 태도를 지적을 받자 "(재판장이 지적한) 그 정도로까지는 잘못한 것 같지 않다"고도 대꾸한 일도 있었다.

'박사' 조주빈 항소심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20일 서울고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재판은 '박사' 조주빈의 네 번째 항소심(2심) 재판이었다. 이날 재판은 한산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총 120명이 앉을 수 있는 대법정이었지만, 빈자리가 많았다. 방청객은 변호사와 기자를 포함해 20명도 되지 않았다. 2020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실제로 최근 있었던 재판과도 대조적이었다. 지난 14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양천 16개월 아동학대 사망 사건'의 경우, 공판에 방청객이 몰리는 상황을 대비해 중계 법정을 별도로 두 군데나 운영했다. 방청권 추첨 경쟁률 역시 수십대 1에 달했다. 하지만 이날 조주빈의 항소심 재판은 방청권 추첨은 없었다.

조주빈 등 재판에 출석한 피고인 6명은 그저 묵묵히 재판 과정을 지켜봤다. 대부분의 피고인들은 바닥을 보고 있었고, 조주빈은 간간이 재판장을 쳐다봤다.

재판장도 검사도 "주의해 달라"고 미리 말했지만⋯변호인은 피해자 실명 공개했다
이날 열린 재판은 전반적으로 문제가 많았지만, 가장 심각한 문제는 '피해자의 실명'이 여러 차례 노출됐다는 점에 있었다. 조주빈의 공범인 거제시청 전 공무원 천모씨 변호인에 의해서다.

앞서 검사가 "신문 사항에 피해자의 이름이 그대로 적시돼 있다"며 특별히 당부했고, 재판을 맡은 문광섭 부장판사는 "그러면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는 "실명이 공개되지 않게 주의해달라"고 했고, 변호인도 "알겠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이후 변호인이 실물화상기로 띄운 대형 스크린에는 피해자의 실명이 수차례, 고스란히 공개됐다. 증인에게 증거 기록을 보여주면서 질문을 하던 변호인의 잘못이었다.

검사 : "재판장님. 죄송하지만, 실물 영상기에 계속 피해자의 실명이 나옵니다."
재판장 : "포스트잇이나 그런 거로 좀 가려가면서 진행해주시길 바랍니다."

과연 실수라고 부를 수 있는 행동일까. 재판장과 검찰의 주의를 전혀 신경 쓰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중략)

-----
출처 : https://news.lawtalk.co.kr/article/8XX3LXH72XLX
댓글 42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8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9661 스퀘어 [단독]김정현, 사과 약속 지켰다…'시간' 장준호PD, 차기작 출연 제안해 543 05.12 4.7만
149660 스퀘어 미스테리 투성이인 안양 h오피스텔 추락사건 549 05.12 5.5만
149659 스퀘어 돈 낼 곳이 없어요 아저씨..... 515 05.12 5.6만
149658 스퀘어 새로 등장한 한강사건 목격자가 그날 사진을 찍어둔 이유 791 05.12 7.6만
149657 스퀘어 [단독] 김정현 의료진단서 입수, 우울증+트라우마에 불안까지 445 05.12 3.7만
149656 스퀘어 진짜 최악의 결말이 나올 것 같은 인천 실종 사건 391 05.12 7.3만
149655 스퀘어 기안84 웹툰 근황.jpg 477 05.12 5.1만
149654 스퀘어 네이버 스토어찜 (2개) 418 05.12 3.4만
149653 스퀘어 ...더보기 에 낚인 엑소 세훈 279 05.12 2.5만
149652 스퀘어 곧 복귀한다는 병크멤.... 760 05.12 6.7만
149651 스퀘어 혐주의) 대륙의 전기자전거 화재사고 385 05.12 3.4만
149650 스퀘어 더이상 수요도 공급도 없을거같은 걸그룹 컨셉.jpg 763 05.12 7.6만
149649 스퀘어 언론뿐만 아니라 네티즌(덬들포함)들도 지나칠정도 무관심으로 대하는 사건 593 05.12 5.2만
149648 스퀘어 서울대 에타 핫게에 있는 블라인드 관련 글 518 05.12 4.4만
149647 스퀘어 한석준 아나운서가 KBS 퇴사 전 제일 많이 받았던 실수령액.jpg 328 05.12 5.7만
149646 스퀘어 틴트를 선물한 상황, 내 기준에서 A와 B중 누구의 잘못이 더 클까? 840 05.12 5만
149645 스퀘어 배달 음식 장사가 힘든 이유 .jpg 982 05.12 6만
149644 스퀘어 허지웅 인스타 715 05.12 6.1만
149643 스퀘어 현재 인스티즈에서 반응 판이하게 갈리는 게시글 1847 05.12 6.7만
149642 스퀘어 [단독] ‘SBS 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 사표 제출…측근 “학업 이유” 436 05.12 6.3만
149641 스퀘어 김정현(딱딱) 오늘 나온 공식입장문.txt 181 05.12 2.9만
149640 스퀘어 2시간 무료주차랬는데…산책하고 왔더니 주차비 내라네요 887 05.12 5.5만
149639 스퀘어 [단독] 故손정민씨 목격자 2명 추가 확인..어제 경찰 조사 885 05.12 3.2만
149638 스퀘어 만약 너네 가족이 이만큼이야.. 좋을 거 같음 싫을 거 같음? 790 05.12 4.2만
149637 스퀘어 현재 방탄소년단 빌보드 투표에 참여한 국가 top10 173 05.12 1.4만
149636 스퀘어 룸메가 당근에 내 아이패드 팔았어 328 05.12 6.4만
149635 스퀘어 쌈디 인스타 스토리 (한강 청원글) 1209 05.12 7.6만
149634 스퀘어 4세 딸 손잡고 횡단보도 건너던 어머니 차량에 치여 숨져 758 05.12 4.6만
149633 스퀘어 [초점IS] '킹덤', 재미·감동 없는 결국은 그들만의 리그 455 05.12 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