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르세라핌 탈퇴' 김가람, 학폭 논란 직접 해명 "그때의 나 미워하고 싶지 않아" 
92,248 416
2022.08.11 09:30
92,248 416

dnrzt.jpg

김가람은 10일 지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김가람입니다.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너무 많이 늦었지만, 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릴 기회가 없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는 제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기에 과거의 행동으로 인해 그동안 달려온 꿈이 깨질까 봐 솔직히 겁이 났던 건 사실이었다. 하지만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저를 향한 많은 비난이 더 무서웠다"며 "그리고 저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꼭 제 입장을 솔직하게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를 때리거나 폭력을 가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강제전학을 당한 적도 없다. 술과 담배를 한 적도 없다. 누군가를 괴롭히고 왕따를 시킨 적도 없다. 저는 그냥 일반적인 학생이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가람은 중학생 때 학교폭력대책자취위원회 5호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해 "중학교 1학년 3~5월에 A가 친구들 뒷담화와 다른 친구의 속옷 입은 모습이 찍힌 사진을 업로드하면서 벌어지게 됐다"며 "저는 피해 친구를 도와준다는 생각에 유은서에게 따지게 되었고 그러던 중 욕설도 하게 됐다. 그때 저는 다수와 소수의 차이점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기에 유은서에게 따지는 행위가 잘못이라는 생각을 깊게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때 피해 친구를 도와주는 것이 의리라고 생각했었고, 저희 행동이 의기롭게만 느껴졌기에 심각성을 알지 못했다. 이제와 돌이켜 보면 참 많이 미숙하고 철이 없었다"며 "그 시절 저에게는 친구 관계가 가장 중요했고 친구와의 시간들이 가장 즐거웠던 나이였다. 그 당시의 저의 방법은 잘못됐고 여러 실수와 서툰 행동은 있었지만 그때의 저를 미워하고 싶지는 않다. 부모님은 도움이 필요하고 어려움에 있는 친구를 모른 척하지 말라는 말씀을 자주 하셨는데 저 역시 지금, 이 순간에도 그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가람은 "저는 앞으로의 삶이 빛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가려고 한다. 데뷔는 제가 꿈을 위해 싸워온 시간들이었다. 데뷔 후 2주간은 저에겐 꿈만 같은 순간이 되었지만 제 인생에서 결코 잊지 못할 시간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저는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 그리고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저의 소중한 팬분들께 한없이 감사하다. 팬분들이 끊임없이 응원해 주신 덕분에 버틸 수 있었다"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김가람은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협의록을 함께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김가람은 2018년 4월 말에서 5월 초, A가 뒷담화를 했다는 이유로 인근 초등학교와 SNS 대화방을 통해 욕설과 협박을 했다. 위원 7명의 전원 찬성으로 가해자로 명시된 김가람은 출석인정 5호 특별교육 1일 6시간 조치를 받았다. 김가람의 부모님 또한 특별교육 5시간 조치가 내려졌다.

한편 김가람은 지난 5월 르세라핌으로 데뷔했으나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 하이브와 쏘스뮤직은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이를 부인했고 김가람은 "다친 마음을 치유하는데 집중하기로 결정했다"며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나 이후 약 두 달 만에 전속 계약을 해지하고 팀을 탈퇴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20811084446736

댓글 4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80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1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2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8807 스퀘어 이번 정부에서 추경에서만 국방부 예산 1조5천억원을 삭감 420 10.01 2.3만
198806 스퀘어 핫게 금목서글 보고 추천하는 향수 401 10.01 6.3만
198805 스퀘어 군대간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 ㅠㅠ .jpg 500 10.01 7.5만
198804 스퀘어 변호사 아니면 드라마가 안 되나 459 10.01 7만
198803 스퀘어 엄청 배고프고, 더러워서 찝찝하고, 피곤하면 뭐부터 할거야?? 2500 10.01 6.5만
198802 스퀘어 요즘 사람들은 폰 바꿀 때 대부분 이렇게 바꿈 582 10.01 7.6만
198801 스퀘어 청라신도시 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캣맘들.jpg 143 10.01 2.6만
198800 스퀘어 윤석열 국군의 날 참사 896 10.01 6.2만
198799 스퀘어 에스파 닝닝, 프랑스 출국길 왜 막혔나 359 10.01 6.7만
198798 스퀘어 국군의 날, 윤석열 대통령 따봉 932 10.01 6.1만
198797 스퀘어 오늘자 국군의 날 대형사고.jpg 505 10.01 8.5만
198796 스퀘어 무계획충이랑 계획충이 여행 가면 싸우는 게 아니라.twt 391 10.01 5.2만
198795 스퀘어 오늘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부대 열중쉬어 안하는 대통령 1366 10.01 7.7만
198794 스퀘어 세상 인프피 사는 거 다 똑같다 싶은 인프피짤들 562 10.01 5.7만
198793 스퀘어 방금 뜬 은혁 새삥 챌린지 578 10.01 5.7만
198792 스퀘어 강아지 배변봉투, 쓰레기통에 버려도 될까요? 540 10.01 6만
198791 스퀘어 9X년생 이거 안다 vs 모른다 285 10.01 3.1만
198790 스퀘어 블라인드에 올라온 카뱅글 291 10.01 8만
198789 스퀘어 진짜 선택형 모솔 본 썰.txt 430 10.01 8.5만
198788 스퀘어 물어보살)자신의 말투때문에 고민이라는15년차 간호사 679 10.01 8.3만
198787 스퀘어 환승연애 이번화에서 도파민 폭발로 반응 터진 장면 460 10.01 7.7만
198786 스퀘어 게이클럽 근황 652 10.01 9.9만
198785 스퀘어 갤럭시S22울트라 아이폰14프로 카메라 비교 649 10.01 5.2만
198784 스퀘어 유일하게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편의점 카페라떼.jpg 285 10.01 7.3만
198783 스퀘어 황교익 "떡볶이 이름, '가래떡 들어간 고추장찌개'가 적당" 713 10.01 5.8만
198782 스퀘어 여성대표가 남성부하를 성추행했다는 남자직원 미투 허위로 판결남-2014년 서울시향 박현정 전 대표 사건 399 10.01 3.7만
198781 스퀘어 네이버페이 3원 🐶🐕🐶 139 10.01 1만
198780 스퀘어 대만 보그 홈페이지에 더쿠 댓글 등장 165 10.01 4.5만
198779 스퀘어 매번 늦는 사람의 심리.jpg 470 10.01 7.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