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방범창 뜯고 반지하 80대 부부 구한 中동포.. 폭우속 '시민 영웅'
68,368 339
2022.08.11 08:24
68,368 339
(요약)

수압 탓에 문 못 열고 갇힌 노부부.. 2층 사는 中동포가 달려와 탈출 도와
턱밑까지 물 찬 도로서 고립된 여성.. 인근 시민이 뛰어들어 헤엄쳐 구해
배수구 막은 쓰레기 치워 침수 막고, 급류 휩쓸린 차량서 운전자 구조도

https://img.theqoo.net/qjWSe

“이 아저씨 아니었다면 우리 부부는 꼼짝없이 다 죽었을 겁니다.”

8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성대시장 인근 주택 골목의 반지하 집에서 남편과 함께 창문을 통해 구사일생으로 탈출한 이재숙 씨(86)는 폭우로 고립됐던 당시 상황을 회상하며 동아일보 기자에게 이같이 말했다. 폭우 속에 방범창을 뜯어내고 방으로 뛰어들어 이 씨 부부를 구해낸 건 같은 빌라 2층에 사는 중국동포 임성규 씨(64)였다. 10일 만난 임 씨는 “사람이 물에 빠져 있는데, 망설일 이유가 있었겠느냐”며 멋쩍게 웃어 보였다.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안타까운 인명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어려움에 처한 타인을 도운 의인들의 활약도 빛나고 있다.

○ 방범창 뜯어내 줘 간신히 탈출

이 씨에 따르면 당일 이 씨는 의자에 앉아서 졸고 있었다. ‘딱’ 하는 큰 소리와 함께 전력이 나가면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했다. 집 안에는 물이 무릎 높이까지 차오른 상태였다. 출입문을 밀어봤지만 수압 탓에 꿈쩍도 하지 않았다. 문 밖은 이미 계단을 통해 쏟아져 들어온 물이 훨씬 높이 차올랐을 것이었다. 국가유공자인 남편은 거동이 불편했고, 자신도 최근 교통사고로 한쪽 다리를 저는 상태였다. 눈앞이 캄캄해졌다.

물은 더욱더 차올랐다. 유일한 탈출구인 창문은 금속제 방범창이 가로막고 있었다. “살려 달라”고 소리를 쳤다. 1층에 사는 집주인 아주머니가 달려와 방범창을 뜯어내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그때 임 씨가 달려와 방범창을 뜯어냈다. 이 씨는 “남편이 거동이 불편한데, 이분(임 씨)이 돕지 않았으면 그냥 돌아가셨을 것”이라며 “사람 목숨을 2명이나 살렸다”고 했다.

이 씨의 집은 이번 중부지방 집중호우의 와중에 반지하에 갇혀 안타깝게 사망한 여성 주민(52)의 집 바로 옆 빌라다.

(전체기사)
https://news.v.daum.net/v/20220811030300713
댓글 33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80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1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2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8807 스퀘어 요즘 예능 볼 거 없다는 사람들 특징 715 10.01 6.2만
198806 스퀘어 이번 정부에서 추경에서만 국방부 예산 1조5천억원을 삭감 420 10.01 2.3만
198805 스퀘어 핫게 금목서글 보고 추천하는 향수 403 10.01 6.3만
198804 스퀘어 군대간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 ㅠㅠ .jpg 500 10.01 7.5만
198803 스퀘어 변호사 아니면 드라마가 안 되나 459 10.01 7만
198802 스퀘어 엄청 배고프고, 더러워서 찝찝하고, 피곤하면 뭐부터 할거야?? 2500 10.01 6.5만
198801 스퀘어 요즘 사람들은 폰 바꿀 때 대부분 이렇게 바꿈 582 10.01 7.6만
198800 스퀘어 청라신도시 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캣맘들.jpg 144 10.01 2.6만
198799 스퀘어 윤석열 국군의 날 참사 896 10.01 6.2만
198798 스퀘어 에스파 닝닝, 프랑스 출국길 왜 막혔나 359 10.01 6.7만
198797 스퀘어 국군의 날, 윤석열 대통령 따봉 932 10.01 6.1만
198796 스퀘어 오늘자 국군의 날 대형사고.jpg 505 10.01 8.6만
198795 스퀘어 무계획충이랑 계획충이 여행 가면 싸우는 게 아니라.twt 393 10.01 5.2만
198794 스퀘어 오늘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부대 열중쉬어 안하는 대통령 1367 10.01 7.7만
198793 스퀘어 세상 인프피 사는 거 다 똑같다 싶은 인프피짤들 562 10.01 5.7만
198792 스퀘어 방금 뜬 은혁 새삥 챌린지 578 10.01 5.7만
198791 스퀘어 강아지 배변봉투, 쓰레기통에 버려도 될까요? 540 10.01 6만
198790 스퀘어 9X년생 이거 안다 vs 모른다 285 10.01 3.1만
198789 스퀘어 블라인드에 올라온 카뱅글 291 10.01 8.1만
198788 스퀘어 진짜 선택형 모솔 본 썰.txt 430 10.01 8.6만
198787 스퀘어 물어보살)자신의 말투때문에 고민이라는15년차 간호사 679 10.01 8.3만
198786 스퀘어 환승연애 이번화에서 도파민 폭발로 반응 터진 장면 460 10.01 7.8만
198785 스퀘어 게이클럽 근황 653 10.01 9.9만
198784 스퀘어 갤럭시S22울트라 아이폰14프로 카메라 비교 650 10.01 5.2만
198783 스퀘어 유일하게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편의점 카페라떼.jpg 285 10.01 7.3만
198782 스퀘어 황교익 "떡볶이 이름, '가래떡 들어간 고추장찌개'가 적당" 713 10.01 5.8만
198781 스퀘어 여성대표가 남성부하를 성추행했다는 남자직원 미투 허위로 판결남-2014년 서울시향 박현정 전 대표 사건 399 10.01 3.7만
198780 스퀘어 네이버페이 3원 🐶🐕🐶 139 10.01 1만
198779 스퀘어 대만 보그 홈페이지에 더쿠 댓글 등장 165 10.01 4.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