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HI★초점] '그 해 우리는', 기대에 부응 못한 초라한 퇴장
58,789 943
2022.01.26 15:43
58,789 943
https://img.theqoo.net/xoexn
겨울에 공개된 로맨스 드라마들은 계절 특수효과를 톡톡히 보곤 한다. KBS2 '동백꽃 필 무렵', tvN '도깨비' '사랑의 불시착' 등이 대표적인 예다. 하지만 SBS '그 해 우리는'은 계절 특수효과마저 누리지 못하면서 저조한 성적으로 종영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그 해 우리는'은 전국 기준 평균 3~4%대를 유지했다. 1회 3.2%로 시작했던 '그 해 우리는'은 방송 내내 괄목할 만한 시청률을 내진 못했다. 다만 지난 25일 방송된 최종회가 전국 기준 5.3%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그 해 우리는'은 끝났어야 할 인연이 10년이 흘러 카메라 앞에 강제 소환되어 펼쳐지는 청춘 다큐를 가장한 아찔한 로맨스 드라마다. 평이한 이야기와 감정선이 담백함이라는 수식어로 포장돼 일부 팬들을 제외하고 대중에겐 큰 감흥을 남기지 못했다. 시청률 지표를 본다면 '그 해 우리는'의 성과는 자화자찬 수준이다.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에서 비영어 부문 9위를 차지하면서 해외 팬 K-드라마 마니아를 사로잡았다지만 국내 시청률은 분명히 저조하다. 로맨스를 주축으로 내세운 사극 드라마 KBS2 '연모'는 12%대를 돌파하며 확실한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그 해 우리는'의 전작 '홍천기' 역시 두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오랜만의 로맨스 드라마 성공을 알린 바 있다.

최근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은 네티즌이 TV 프로그램과 출연자, 관련 이슈 등을 포털 사이트에 검색한 결과를 바탕으로 매주 TV 화제성, 검색 반응 등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김다미와 최우식은 故 김미수, 이상우에 이어 3, 4위권에 머물렀다. 이 또한 팬덤의 영향일뿐 배우들의 작품 속 활약이 낳은 성과라 보긴 어렵다.

'그 해 우리는'은 SBS가 야심차게 내놓은 작품이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지난해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비롯해 '모범택시' '원 더 우먼'으로 꾸준히 시청률 10%대를 기록했던 SBS이기에 '그 해 우리는'의 초라한 성적표는 더욱 아쉽게 다가온다.

부진한 성적의 원인은 무엇일까. OTT에서 특정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았지만 그 외 시청층은 잡지 못했다는 데에 있다. 단순히 로맨스 장르만의 문제는 아니다. 영화 '마녀' '기생충'으로 흥행에 성공한 김다미와 최우식이 나름의 케미스트리를 자아냈지만 긴 호흡으로 진행되면서 루즈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결국 '그 해 우리는'은 황금 프라임 시간대 편성의 메리트를 잃었다. 최근 종영한 채널A '쇼윈도'가 시청률 8%대로 종영한 후, 월화극 1위를 두고 KBS2 '꽃 피면 달 생각하고'와 tvN '고스트 닥터'가 경합을 벌이고 있다. '연모'에 밀렸던 '그 해 우리는'은 후속주자들에게도 번번이 순위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월화극 1위를 한 번도 차지하지 못한 채 쓸쓸히 막을 내리게 됐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69/0000654775
댓글 94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8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4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6953 스퀘어 이렇게 먹는게 더러워? 999 15:37 5.5만
186952 스퀘어 10일동안 식단대충 6키로 감량하는법 489 15:24 5.1만
186951 스퀘어 요즘 여자들이 옷 사러가면 드는 생각.jpg 802 14:30 7.3만
186950 스퀘어 흰색 린넨 팬츠의 위험성 752 14:20 7.9만
186949 스퀘어 [단독] '회원 10만명' 초대형 성매매 사이트 덜미 잡혔다 503 14:20 3.9만
186948 스퀘어 점점 심해지는 mbti유행을 바라보는 전문가들.jpg 490 14:07 4.4만
186947 스퀘어 아유미 "황정음과 부촌 산책하는데 男연예인이 차 몰고 다가오더니.." 365 13:58 7.1만
186946 스퀘어 "현직 기자 10명 중 8명, 심리적 트라우마 경험" 266 13:52 2.2만
186945 스퀘어 일본 제일(1)당이 기획해 개최한 행사 (역겨움 주의) 648 13:24 3.8만
186944 스퀘어 충격적인 최근 지방에 있는 초등학교 상황 368 13:03 6.2만
186943 스퀘어 영어로 말할때 "T" 발음 좀 그만해ㅜㅜ 453 12:44 6.4만
186942 스퀘어 촬영 내내 배우들도 작품 자체에 확신이 없었다는 영화 674 12:37 7.7만
186941 스퀘어 직장 후배에게 젓가락질 가르친 선배.jpg 707 12:13 4.8만
186940 스퀘어 '난소암 4기' 유튜버 꾸밍, 25일 사망…"또 삶이 있다면 다시 만나" [종합] 696 11:37 7.6만
186939 스퀘어 [단독] NO재팬이라더니…일본 패키지 2시간만에 10억원치 팔렸다 775 11:29 3.7만
186938 스퀘어 ??? : 젊은 직장인분들 제발 카톡예의 좀 지키세요 647 11:19 6.3만
186937 스퀘어 블랙핑크 제니 팬덤 “소속사 침묵 참담, 루머 무차별 확산” 167 11:17 2만
186936 스퀘어 의견 갈리는 직장상사 타입 658 11:07 2.4만
186935 스퀘어 히트곡인지 아닌지 애매하다는 걸그룹 노래...jpg 670 10:53 5.3만
186934 스퀘어 곰돌이 푸 공포영화로 제작 636 10:34 4.9만
186933 스퀘어 [1보] '성매매 알선' 빅뱅 승리 징역 1년 6개월 확정 775 10:16 4.6만
186932 스퀘어 피어싱을 뚫었고 한참 하고 다녀서 빼도 자국이 선명하게 보일 수준인데 지금은 피어싱을 안 하고 있다 <-여기서 읽히는 스토리가 대충 있잖아요(+갑자기 오타쿠 판별글 됨) 368 10:07 4만
186931 스퀘어 이준기 인스타 어게인 마이라이프 시청률 공약 256 09:55 1.7만
186930 스퀘어 노키즈존인줄 알면 오지를 마세요.pann 733 09:55 5만
186929 스퀘어 애기들 돌려 말하는거 싫지 않냐.pann 694 09:50 5만
186928 스퀘어 제니가 사진 올리고 1시간 후 뷔도…'열애설' 후 첫 SNS 798 09:38 7.3만
186927 스퀘어 나도 같은 한국인이지만 한국인인게 부끄러워...jpg 268 09:30 3.7만
186926 스퀘어 경상도 전라도 위치 아는 거 상식이라고 생각해? 1744 07:06 5.4만
186925 스퀘어 여친이 내가준 편지랑 도시락을 쓰레기통에 버린걸 발견함 606 01:02 7.6만
186924 스퀘어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27세 여성, 경찰-> 특이사항없음 / 검찰 -> 디지털 포렌식 요구 / 그 결과 13개월동안 2천여차례 성매매 강요받은 사실 드러나 471 00:55 6.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