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초저출생: 미래가 없다
63,357 1006
2021.10.16 08:42
63,357 1006
편집자 주

작아지는 대한민국을 피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덜 작아지도록, 더딘 속도로 오도록 대비할 수는 있습니다. 초저출생은 여성의 문제가 아닙니다. 남녀 모두의 일입니다. 국가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모든 개인, 모든 세대의 일입니다. CBS는 연중기획 '초저출생: 미래가 없다'를 통해 저출산 대책의 명암을 짚고, 대한민국의 미래와 공존을 모색합니다.


(이하 부분 발췌)


--
제도는 있는데…'못' 쓰는 육아휴직

[img=https://t1.daumcdn.net/news/202110/16/nocut/20211016060304884yany.gif]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은 출산 의향에 상당한 영향을 끼칩니다. 2018년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출산 전후휴가 및 육아휴직 활용 가능성이 출산에 미치는 영향' 연구 결과를 보면, 혼인 당시를 기준으로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여성 임금 근로자의 출산 가능성은 각각 36.5%와 29.3%로, 그렇지 않은 여성 근로자에 비해 높았습니다.

그런데 현실은 어땠을까요? 제도적 틀도 갖췄겠다 그저 잘만 활용하면 될 텐데, 우리나라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사용률은 여전히 터무니없이 낮습니다.

2019년 고용노동부의 '일·가정 양립 실태조사'에 따르면 출산휴가를 '전혀 활용할 수 없다'고 응답한 경우가 24.9%에 달했습니다. 특히 5~9인 사업체 근로자의 34.3%는 출산휴가를, 39.5%는 육아휴직을 전혀 활용할 수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아동가구 통계등록부'를 보더라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2019년 만 8세 이하 자녀를 양육하는 상용직 부모 중 육아휴직을 쓴 비율은 8.4%에 불과했죠. 여성이 육아휴직을 쓴 비율은 18.5%로, 남성(2.2%)보다 8배나 높았습니다.

소규모 회사일수록 육아휴직 사용률은 떨어졌는데요, 공공기관을 포함한 비영리기관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24.8%, 대기업 24.1%였던 반면 중소기업은 12.4%로 상대적으로 저조했습니다.

--
눈물 머금고 일터를 떠나는 여성들

[img=https://t1.daumcdn.net/news/202110/16/nocut/20211016060305359zcsl.gif]

여전히 현장에선 회사 눈치가 보인다는 이유 등으로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권리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데요. 이에 감사원은 지난 8월 내놓은 보고서에서 "육아휴직 사용이 법적으로 보장되어 있는데도 실제 사용 과정에서는 여전히 진입장벽이 높고 불이익이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으로 판단했습니다.

실제로 육아휴직을 쓴다는 이유로 불이익을 받은 사례가 적지 않습니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가 내놓은 '모성보호 갑질 보고서'를 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3년간 전체 육아휴직자 31만여명 중 36%가 퇴사를 했는데 자발적 퇴사보다는 권고사직일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육아휴직불이익일 가능성이 높지만 정작 당국에 접수된 신고 건수는 겨우 108건에 불과했습니다.

보고서는 "육아휴직 후 복직을 이기적인 일이라고 비난하고, 어렵게 복직했더니 일하던 자리를 없애고 권고사직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직장 내 괴롭힘으로 스스로 나가게 만든다"며 "약자인 직장인들은 신고조차 하지 못하고 눈물을 머금고 회사를 떠난다"고 지적했습니다.

고용현장에서 밀려난 여성들의 숫자는 통계에 고스란히 나타납니다. 2019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출산·양육기(35~39세) 남녀 고용 격차는 31.2%포인트로, 여성의 경력단절 현상은 심각한 수준입니다.

--
"아이는 자라서 온 마을이 된다"

[img=https://t1.daumcdn.net/news/202110/16/nocut/20211016060309426hmwd.gif]

아프리카 속담으로 유명한 말이 있죠. "아이 하나 키우는 데 온 마을이 필요하다."

역으로 생각하면 이런 추론도 가능합니다. "그 아이는 자라서 모두의 마을이 된다." 우리나라 경제 구조의 특성상 후속세대는 윗세대를 떠받치니 틀린 말은 아닐 겁니다.

한 아이의 출생이 사회 전반에 미칠 영향력을 어림잡아볼까요? 영유아 산업부터 시작해서 그 아이가 거쳐 갈 어린이집과 학교, 회사 등등 사회 전반에 뻗칠 영향력은 실로 어마어마합니다.

--
가정 내 성평등 이뤄지면 출산율도↑

[img=https://t1.daumcdn.net/news/202110/16/nocut/20211016060310527iowk.gif]

사회적 제도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여성의 가정 내 지위입니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가 저서 '인구미래공존'에서 호주국립대 사회학과 피터 맥도널드 교수의 연구를 인용한 대목을 옮겨보겠습니다.

"가정에서의 지위가 높으면출산율 하락이 정지하고 오히려 높아지는 경향이 나타난다. 결국 여성의 가정 내 지위가 중요한데, 사회적 지위는 제도적 장치를 만들어 올릴 수 있지만 가정 내 지위는 그러기가 쉽지 않다."

우리나라의 경우를 살펴볼까요? 2019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맞벌이 부부의 주중 가사·육아시간은 아내가 181.7분, 남편이 32.2분이었습니다. 여성의 참여율이 5배 이상 압도적으로 높았죠.

더 황당한 지표도 있습니다. 2020년 통계청 사회조사에서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는 응답은 62.5%였지만, 정작 가사분담을 공평하게 하고 있는 남편은 20.7%에 불과했습니다. 인식과 현실이 따로 노는 겁니다.

'일·지향 보수주의.' 한국인구학회는 여성의 경제활동은 인정하면서 양육과 돌봄은 여성의 몫이라고 생각하는 규범이 여전히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다고 분석한 바 있습니다.

"떨어지는 출산율을 막아줄 수 있는 것이 바로 가정 내 성평등 수준이다." 인구학 권위자 맥도널드 교수의 결론을 되새길 필요가 있습니다.

조 교수는 "지속적인 초저출산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현실에서 그것(가사분담)이 생각만큼 쉽지는 않은 것 같다"며 "이러한 현실은 여성, 특히 경제적 능력이 충분한 여성에게 비혼을 선택하게 하는 원인들 가운데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이라는 제도적 장치와 더불어 가정 내 성평등이 실현된다면 지금의 소수점 출생률에 아주 조금은 변화가 오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끝으로 김소영 에세이 '어린이라는 세계'에 나온 구절을 인용합니다. 현재 세대(어른)와 미래 세대(어린이)를 바라보는 기자의 가치관을 함의하는 문장입니다.

"지금 어린이를 기다려 주면, 어린이들은 나중에 다른 어른이 될 것이다. (중략) 어린이와 어른은 함께 자랄 수 있다."



(전체기사)

"지금 이 아이는 자라서 '당신의 마을'이 됩니다"
https://news.v.daum.net/v/20211016060301301
댓글 100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9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14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1550 스퀘어 사도세자 죽을때 진짜 소름돋는거 이거 같음 791 15:55 7.7만
171549 스퀘어 엄청 독특한 어제자 이청아 MMA 드레스 패션 462 15:47 5.2만
171548 스퀘어 "유튜버 활동 처음 시작할때 '정부 지원' 필요해"... 영세 유튜버들의 호소 1196 15:41 5.9만
171547 스퀘어 의외로 의사인지 모르는 사람 많은 유명인...jpg 355 15:16 7만
171546 스퀘어 정시(수능) 싫어하기로 유명한 대학교...jpg 499 14:26 8만
171545 스퀘어 카페알바 그만뒀다 슬프다 843 13:58 7.1만
171544 스퀘어 착한척하는 엄마 길에 버리고 왔어요 1555 13:27 7.1만
171543 스퀘어 방탄 진 🐟슈퍼참치🐟 전세계 유튜브 인동 1위 201 13:12 1.7만
171542 스퀘어 "대쪽같은 안기부" 가 환멸나서 해외 파트로 옮겨간 설강화 서브남주 373 13:09 4만
171541 스퀘어 엄마가 매일 나에게 초록색 약을 먹이길래 약국에서 약의 정체를 알아봤더니...gif 327 12:45 6.6만
171540 스퀘어 팬들 사생활 침해+인권유린하면서 뒷돈 챙기는 관계가 있는 더보이즈 콘서트 421 12:25 4만
171539 스퀘어 트위터에서 코쿤 닮았다고 알티탄 사진 476 11:50 5.5만
171538 스퀘어 신한은행 쏠 20만명 선착 스벅 아메 3잔/CU 2천원 512 11:34 3.9만
171537 스퀘어 "완전 쓰레기"..김선호 없는 '1박2일', 험한 말 난무 538 11:06 7.2만
171536 스퀘어 방탄 콘서트 좌석 시야에 따라 실제로 뷔가 이렇게 보임 279 11:06 2.7만
171535 스퀘어 설강화 OST 참여한 듯한 성시경 +며칠 전 발언 1178 11:03 6.5만
171534 스퀘어 방탄소년단 진 <슈퍼참치> 챌린지 거부!!(위버스업뎃) 298 11:02 3.5만
171533 스퀘어 사람마다 취향 나뉘는 아파트 평면도.jpg 148 10:25 1.9만
171532 스퀘어 술자리에서 받았다고 함부로 열지 말아야 할 것 166 09:54 4.2만
171531 스퀘어 한과 중 공장제와 전통식의 차이가 가장 극심한 과자 566 07:59 7.3만
171530 스퀘어 최근 흥미로운 상황인 일본남돌계 542 07:54 6.6만
171529 스퀘어 부모님 혹은 가족 구성원 이름 한자로 쓸 수 있다 vs 없다 197 06:49 6909
171528 스퀘어 작가가 설렘 포인트를 잘 모르는것같다는 말이 나오는 네이버 웹툰 851 04:08 8.6만
171527 스퀘어 한자로 자기 이름 못쓰면 무식한걸까? 676 02:57 2.2만
171526 스퀘어 호불호 갈리는 통창 원룸.jpg 702 02:29 7.5만
171525 스퀘어 핫게보다가 덬들이 그렇게 재밌다길래 한 번 찾아본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 593 02:20 5.6만
171524 스퀘어 (띠용주의) 진짜 방송이었으면 더쿠 핫게는 물론이고 온 커뮤 대통합해서 폭발했을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애니 미친 전개...jpg 259 01:27 7.2만
171523 스퀘어 스타일리스트가 영혼 갈아넣은거 같은 카이 스춤 리폼의상.jpg 284 01:26 3.9만
171522 스퀘어 이런식으로 친구가 아이스크림을 사온다면? 882 01:09 6.6만